가을 비

2008년 9월 22일

@fedegrafo/morguefile

비가 주룩주룩 옵니다.
그토록 뜨거웠던 태양을 뒤로 하고, 
이제 가을이 오려나 봅니다. 

유리창위로 하나의 궤적을 따라 
또 다른 빗방울들이 또 다른 그림을 그려나가고
그 위로 바람이 스치웁니다.

또르르 떨어지는 낙숫물 소리에 귀를 기울이다
돌연, 
후려친 바람에 여기저기 벼락치듯 문닫히는 소리에
기절할듯 놀랍니다. 

이 비가 찬비가 되어 
뜨거웠던 대지를 적시고
메말랐던 가지에, 잎새에 새 생명을 줍니다.
대지가 다시 숨을 쉬고 
우리들도 한 숨 돌립니다. 

다 좋은데….
저 내일부터 수영강습 받습니다.
그 뜨거웠던 시절 다 놔두고, 이렇게 선선해질 때를 딱 맞춰 시작하게 되었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