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2010년 3월 28일

움직이지 않는 듯 하나 가장 부지런하다. 
숨쉬지도 않는 듯 하나 가장 생명력 왕성하다.
늘 거기 그자리, 꼼짝 않고서.
백년도 천년도 그 자리를 지킨다.
시간을 지킨다.

-나무-
2010. 03.28.
이재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