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뭇잎 사이로

2010년 10월 9일

 

커다란 느티나무.
여름내 햇살을 막아주던 시원한 그늘.
가을이 되어 잎 사이로 빛을 부어준다. 
아래 서 있자니 빛으로 샤워하는것만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