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대문시장 명물 해물야채호떡 - 열매맺는나무

남대문시장 명물 해물야채호떡

2012년 2월 3일

오늘 오후, 드디어 남대문시장의 명물, 해물야채호떡을 맛보았다. 몇 번 시도해보려했지만 줄 서는 것을 너무나 싫어하는 남편의 만류로 번번이 실패. 하지만 썬도그님의 포스팅을 보고 ‘오늘은 기필코!’하는 마음으로 다른데 다녀오라고까지 한 끝에 비로소 성공. ^^ 

맨 앞에 보이는 붉은 것이 해물야채호떡의 소, 그 옆이 야채호떡 소. 줄 서있는 동안 해물야채소가 동이나 새로 가져왔다. 아무래도 칼칼해보이는 해물야채호떡이 인기가 좋은가보다. 
저 뒤에 기름 속에서 지글지글 튀겨지고있는 호떡들이 보인다. 이집 호떡의 특징이 바로 옥수수가루를 써서 튀기듯 굽는방식이라는 것. 집으로 들고 돌아오는 내내 호떡 냄새가 아니라 도넛냄새가 났다. 

 

 

금방 튀겨냈을 땐 빵빵하던 호떡들이 집에 가져오니 후줄근해졌네. 아직도 따끈한데. 
골고루 나눠먹어야하니 잘라보자. 

 

역시 호떡이라기 보다는 도넛이나 고로케의 느낌이 강하다. 
해물야채호떡은 뭐랄까 짬뽕의 맛? 뱃속부터 화끈해지는 맛이 겨울과 잘 어울린다. 야채호떡은 이도저도 아니고 느끼한 맛이 강해 나로선 그닥. 꿀호떡은 야채호떡보단 낫지만 그냥 전통호떡 맛이 더 나은듯. 하지만 남편은 어쨌든 꿀호떡이라니 입맛은 어디까지나 주관적인 것이긴 하다. 

해물야채호떡 \1,500
야채, 꿀호떡  \1,000

줄서서 기다리다 자세히 보니 원래는 호떡집이 아니라 된장,고추장 등의 장류를 파는 집인듯 했다. 미처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새까만 단지에 정갈하게 담겨있던 ‘호박보리된장’을 한 번 맛보고 싶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