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2013년 10월 28일

Lake district를 떠나며. 
오경아 에세이집 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란 책은 처음에 그렇게 시작한다. Lake district를 떠나며. 난 이 구절을 읽으면서 언젠가 내가 일을 그만두게되면 내게 휴가를 줘야겠다 생각했다. 나에게 주는 이주간 온전한 휴가. 얼마나 매력적인인가. 그래, 내게 휴가를 주자. 나는 결심했다.

 

 

 

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6점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