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구리 컵라면-수채화 물감으로 그리기

2014년 5월 5일

너구리 컵라면-수채화 물감으로 그리기

너구리 컵라면-수채화 물감으로 그리기

문득 수채화가 그리고 싶어졌다. 예전에 찍어 놓았던 이미지 가운데 너구리 컵라면 사진을 골랐다.

어떤 그림 그리고 싶더라도 그에 맞춰 딱딱 적당한 장소에 간다거나 대상을 구하기는 어렵다. 평소에 사진을 찍어두면 나중에 요긴하게 쓸 수 있다. 나는 아이폰 사진을 플리커에 자동으로 동기화시켜놓고 있는데, 그릴 만한 것들은 따로 ‘소재’라는 앨범(세트)을 만들어 거기에 넣어 둔다. 그럼 그림 그리고 싶을 때면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열어 언제 어디서나 그 자리에서 쓱싹쓱싹 보고 그릴 수 있다. 

 

너구리 컵라면-수채화 물감으로 그리기

1. 스케치

-수채화용 종이에 연필로 흐리게 스케치한 다음, 피그먼트 펜으로 그 위에 다시 그린다. 연필선은 지운다.

– 연필선을 살릴 경우엔 4B연필로 해도 좋지만, 지우고 펜 선을 살릴 경우엔 지우개로 지우기 편하게 흐린 연필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 진한 연필선을 지우게 되면 종이가 상해 색칠할 때 곤란해 진다.

– 피그먼트 펜은 수성이지만, 마르고 나면 물에 번지지 않는다.

너구리 컵라면-수채화 물감으로 그리기

2. 물감으로 색칠한다.

– 회색으로 하얀 부분부터 명암을 살려 색칠한다. (‘회색=파랑+빨강+갈색’을 기본으로 해서 밝고 어두움에 따라 해당 계열 색들을 조절해서 섞어 만들면 된다.)

– 노랑-주황 부분을 색칠한다. (뚜껑부분은 원색을, 몸통 아래 부분은 녹색계열을 섞어 칠해주면 명암 조절이 자연스럽게 된다.)

– 빨강부분을 칠한다. 어두운 부분은 녹색을 섞어서, 반사광이 느껴지는 부분은 물을 좀 더 타서 표현한다.

너구리 컵라면-수채화 물감으로 그리기

3. 그림자와 검은색 부분을 칠한다

 

– 검은색이라고 ‘검정물감’을 그대로 쓰면 상을 당했을 때 사용하는 검정색의 분위기가 난다.

– 보통 가장 어두워 까망에 가까운 색은 보색을 섞어서 쓴다.

– 나는 검은색은 주로 남색과 붉은 갈색을 섞어 만들어 쓰고, 강조할 경우에만 여기에 까만색을 섞어 사용한다.

– 그림자를 넣는다.

너구리 컵라면-수채화 물감으로 그리기

4. 완성한 모습

 

너구리 컵라면-수채화 물감으로 그리기

어린 시절에 기능을 익혀두면 좋은 기악과는 좀 다르게, 그림은 언제 시작해도 늦지 않는다. 취미로 주변을 그리며 즐거움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은 더욱 그렇다. 그저 간단한 선부터 자꾸 그려보기만 하면 된다. 어디서나 그려보자. 펜이나 연필 하나만으로 시작하다 색연필로 물감으로… 차츰 재료를 탐색해 나가는 가운데 즐거움을 느끼게 된다. 관찰하고 묘사하는 가운데 머리도 마음도 건강해진다.

 

 

[관련글]

 

 

저장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