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블로그가 뭐야? 라고 묻는 친구들에게

2009년 8월 13일


대체 블로그가 뭐야? 라고 묻는 친구들에게

대체 블로그가 뭐야? 라고 묻는 친구들에게

블로그

사실 ‘홈페이지’는 알아도 ‘블로그‘는 모르는 사람들이 세상엔 아직도 많습니다.  사실 알고보면 블로그가 홈페이지보다 훨씬 다루기 쉬운 도구매체인데도 말이죠. 아마 홈페이지가 먼저 등장했기에 그만큼 더 알려져있기 때문인가 봅니다.

블로그는 웹과 로그를 합친 말입니다.  다시 간단하게 적어보면, blog=web+log 라고 쓸 수 있겠습니다.

 

은 또 뭐냐구요? 웹이란  월드 와이드 웹(world wiede web)을 간단히 줄인 말로,  인터넷에 연결된 컴퓨터들을 통해 사람들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전세계적인 정보 공간을 말합니다. 웹을 보통 인터넷이라고 생각하는데, 사실은 인터넷에서 돌릴 수 있는 서비스의 한 종류일 뿐입니다.  인터넷 브라우저 주소창에서 흔히 볼 수 있는 ‘www’가 바로 웹을 말합니다.

 

로그

그럼 로그(log,logue)도 알아야겠죠? 로그는 수학시간에 우릴 괴롭혔던 그 로그도, 통나무도 아닌 ‘일기’를 뜻합니다.

 

블로그

다시 말해 블로그는 웹상에서 일기처럼 써서 차곡차곡 모아두는 그런 글쓰기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는 처음엔 글만 실을 수 있었지만, 점차로 그 영역이 넓어져 현재는 그림, 음악, 동영상 까지 올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댓글이나 트랙백등을 통해 필자와 독자, 혹은 다른 블로그의 필자끼리 서로 소통할 수 있기도 합니다.  블로그가 등장함으로써 1인 미디어의 시대가 열리게 된 거죠.

한편, 요즘은 핸드폰 같은 모바일 기기가 발달함에 따라 짧은 글로 자신을 나타내는 트위터나 미투데이 같은 ‘단문 블로그’가 등장, 폭발적 성장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이제 인터넷은 1인 미디어시대를 지나 소셜 미디어 시대로 가는 것이 아니냐고도 하는데,  각각의 용도와 특성이 다른 만큼 보완해 가며 상생.발전하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