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가루 유해논란 유감

2013년 7월 16일

[구글검색이미지캡쳐]

 

 

요 며칠 사이 경찰은 사료용 원료를 써서 맛가루 재료를 만들어 납품한 업자를 잡아들여 소비자들을 기겁하게 만들더니, 오늘 아침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체유해성은 없다고 발표해 어리둥절하게 하고 있다.

 “경찰이 발표한 수사결과는 위해성보다 식품원료의 건전성에 주안점을 두고 수사한 부분”이라고 한다.  

보다 엄격한 잣대를 가지고 건강과 생명을 지켜야 하는 것은 경찰이 아니라 식약처가 아닌가? 이것은 ‘좀 더러운 것으로 만들긴 했지만 먹고 죽지는 않는다’란 의미일까? 더러운 것이 곧 해로운 것으로 알고 지도해왔는데 그것이 아니라니 도대체 그 ‘위해성’의 범위와 수준은 어떤 것인지 궁금하다. 


 

 

* 관련기사 

– 여적/불량 맛가루
식약청-경찰 엇갈린 맛가루 발표 — 소비자 혼란 초래

 

 

* 이런저런 이유로 사먹이기 보다는 직접 만들어 먹이기 원하는 주부들을 위한 정보.
       – 우리 아기를 위한 홈메이드 후리가케 만들기
       – 후리가케 만들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