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시카고, 국립극장

2008년 8월 12일

뮤지컬 시카고, 국립극장


2008. 8. 12. 화. 저녁 8시.
뮤지컬 시카고 관람하다. 
벨마 최정원, 록시 옥주현, 빌리 남경주
최정원의 음색이 약간 갈라지는 듯 한것 같아 살짝 걱정스러움. 
최정원이 오래도록 활동했으면 좋겠다. 

오래간만에 신랑과 함께 한 즐거운 시간이었다. 
하지만, 의상 노출이나 안무도 그렇지만 내용 자체도 왜 중학생부터 관람할 수 있게 했는지 그것은 의문.
고등학생부터라면 몰라도 중학생부터는 좀 아닌듯 싶다.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국립극장 꼭대기에 원래부터 해오름극장이라고 저렇게 크게 붙어있었던가?
어릴적 이곳 계단 아래서 저 위 극장을 바라볼 때면 지금 세종문화회관보다  6배는 더 커 보였다.
악기의 조율소리는 언제나 나를 흥분시키곤 했었다. 
1973년, 국립극장이 여기 오기 전에는  명동에 있었는데, 그때도 멋졌다.


청소년 전용 홀도 있구나. 
하지만 매점에서 파는 것들의 구성이나 그 가격은 이쪽이나 저쪽이나 마찬가지다. 
왜 구분지었을까? 그저 소란스러움을 막기 위해?


2층 스낵코너에서 쿠키를 먹으며…


2층에는 안익태선생님이 생전에 쓰시던 피아노도 진열되어있다.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