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 접시에 그린 그림

2012년 2월 15일

 

나무접시에 색연필. 바니쉬.
날이 추워진 오늘, 작년에 그렸던 이 그림이 생각났다. 
이렇게 그려 놓은 그림은 그대로 벽에 걸면 된다. 액자가 따로 필요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