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길 – 정독도서관, 교육박물관

2016년 7월 4일

 

어제. 7월 첫번째 일요일.  삼청동 길을 걸었다. 풍문여고 돌담길을 따라 쭉 올라가다 골목길로, 다시 금융연수원 있는 한길로 들어섰다. 

원래는 라땡(라면이 땡기는 날)에서 콩나물 듬뿍 들어간 해장라면을 먹고 1킬로에 만원씩 판다는 옷가게 두더지마켓을 가려고 했지만 늘어선 줄과 직벽에 가까운 계단에 포기했다. 대신 한가람이라는 곳에서 연잎밥과 곤드레나물밥을 먹고 그냥 걸었다. 그러다 다시 정독도서관 쪽으로 가다 발견한 곳이 서울교육박물관

 

위 사진은 교육박물관 한켠에 설치된 문구점 모형이다. ‘정독 문방구’라니. 어릴적 살던 집 근처에 정덕국민학교가 있어 어쩐지 익숙한 느낌이다. 문앞에 펼친 좌판에는 저런 장난감보다 지우개처럼 쌈직한 물건들이 진열되어 있었고, 비싼 것들은 문방구 안에 많이 있었다. 딱지나 종이인형 같은 것들은 처마 밑에 집게로 주렁주렁 걸려 아이들을 현혹했었지. 그옆엔 크고 작은 빨간 돼지저금통과 꽈리가 굴비 엮듯 길게 달려있었고. 

 

 

 

서울교육박물관의 겉 모습은 이렇다. 지나가다 보면 보이는데, 정독 도서관 일부를 박물관으로 만들고 담을 헐어 문을 낸 것으로 보였다. 

 

 

옛날 초등학교 교과서에 나왔던 영희와 철수, 선생님의 모습이 반갑다. 단아한 선생님 패션. 날씬하시구나. 

 

 

 

정독도서관은 옛날 경기고등학교 자리를 1975년 학교가 삼성동으로 이전하면서 1977년 개관한 시립도서관이다. 이 건물은 1938년 지어질 당시부터 난로가 아닌 스팀난방방식을 채택한 철근 콘크리트 건물로 그 역사적 가치때문에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기도 하다. 이렇게 좋은 환경에서 공부하다니, 삭막하기 그지없던 내 모교들을 생각하면 여긴 궁궐이고 대학 캠퍼스나 다름 없구나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