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살롬, 내 아들아

2015년 10월 8일

왕의 마음이 심히 아파 문 위층으로 올라가서 우니라. 
그가 올라갈 때에 말하기를 “내 아들 압살롬아 , 내 아들, 내 아들 압살롬아. 차라리 내가 너를 대신하여 죽었더면, 압살롬 내 아들아 내 아들아”하였더라.
-사무엘하 19:33-

다윗의 아들 압살롬은 대단한 미남이었나 보다. 성경에도 그 기록이 남아있는데, ‘온 이스라엘 가운데에서 압살롬 같이 아름다움으로 크게 칭찬 받는 자가 없었으니, 그는 발바닥부터 정수리 까지 흠이 없음이라’고 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핫 이슈’라는 노래가사 그대로였나 보다. 

이런 압살롬은 대중들의 마음에 힘 입어 사 년 간의 치밀한 준비 끝에 반역을 도모해 예루살렘에 입성했다. 다윗은 예루살렘에서 빠져나와 남아있는 신하들과 함께 반격에 성공해 왕위를 되찾는다. 이 과정에서 요압은 ‘젊은 압살롬을 너그러이 대하라’는 다윗의 당부에도 불구하고 압살롬을 죽여버린다. 

앞서 인용한 구절은 다윗이 비보를 듣고 애통해 부르짖는 말이다. 아들은 아버지로도 왕으로도 다윗을 부정했지만, 다윗은 그런 압살롬을 어찌나 사랑했던지 ‘차라리 내가 죽었더면’하고 슬피 운다. 자식이 죽으면 부모 가슴에 묻는다는 말은 반역한 자식에게도 해당될 정도였던가.

 

Gustave Dore 압살롬의 죽음, 위키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