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두

2013년 5월 27일

 

자칭 과일의 도시라는 산동반도의 휴양도시 연태.  

첫날 그곳에서 먹었던 간식. 망고, 약식, 그리고 앵두. 

 

미국산 체리와는 달리 어릴적 뒷마당에 다닥다닥 열렸던  앵두 맛 그대로 향기롭다. 길 가엔 이런 앵두를 상자째로 그득그득 쌓아놓고 팔고 있었다. 욕심 같아선 몇 상자 사와 나눠 먹고 싶었지만 농산물은 가지고 나갈 수 없으니 안타깝지만 그림의 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