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끝자락을 잡고

2010년 8월 17일


가는 여름이 자꾸만 아쉬워. 

한자락 끝이라도 잡아
곁에 머물게하고싶다.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