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이렇게 좋았나? -야후 날씨 앱 - 열매맺는나무

원래 이렇게 좋았나? -야후 날씨 앱

2013년 12월 31일

 

며칠 전, 크리스마스를 맞아 무료로 풀린 날씨 앱 ‘Yo-Window‘를 소개한 바 있다. 

이 글에 Good Morning^^님께서 ‘야후 날씨’를 추천하는 댓글을 달아주셨는다.


사용해 보니 아름다운 디자인과 필요한 정보가 꽉 차게 담긴 돋보이는 앱이었다. 

앱스토어에 들어가 보니, 나만 아름답다고 느낀 것이 아니었던 것이… 2013 Apple Design Award 우승작이었다. 

 

 

 

 

 

 

 

 

 

 

 

 

2013년 12월 31일 오전 5:56 현재 서울날씨다. 현재기온 0도, 최고기온 6도, 최저기온 영하2도로 표시되어 있다.

시간 별 날씨나 강수 확률, 강수량은 어떨지, 또 바람과 기압, 일몰과 일출 시간 등 보다 자세한 정보가 궁금하면 화면을 위.아래로 움직이면 된다. 

 

또, 다른 곳의 날씨 정보를 알고 싶다면 화면을 옆으로 움직이면 된다. 

 

 

 

 

 

 

화면을 옆으로 움직여 보았다.

서울에서 오전 5:56이지만 뉴욕(기본 설정이다. 즐겨 찾는 도시는 따로 설정할 수 있다.)은 오후 3:57이다. 지금 현재의 뉴욕 날씨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해와 달’항목을 보면 지금이 하루 중 어디에 해당되는지 반구 안에 표시되어 있다. 재미있는 그래픽 표시다. 

 

배경 사진은 플리커의 프로젝트 웨더Flickr/ Project Weather에 전 세계 이용자들이 올린 사진을 바탕으로 한다. 모바일 앱 캡쳐화면 오른쪽 맨 아래에 보이는 작은 글씨들은 해당 사진을 찍은 사람의 플리커 닉네임이다. 이것을 클릭하면 작가의 플리커 이미지 링크와 연결된다. 사진 찍은 사람들로서는 전 세계 야후 날씨 이용자들에게 자신의 사진을 무료로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야후 입장에서는 훌륭한 사진들을 돈 한 푼 내지 않고 쓸 수 있으니 경영하는 입장으로도 이 모양 저 모양으로 좋은 아이디어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