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사에서 건진 별미들 – 세계의 전쟁이 만들어낸 소울푸드와 정크푸드

2017년 5월 25일

전쟁사에서 건진 별미들 – 세계의 전쟁이 만들어낸 소울푸드와 정크푸드

 

 

전자레인지, 라디오, 아웃도어, 생리대, 안전벨트, 선루프, 침낭등 캠핑용품… 모두 전쟁을 통해 발달한 우리 주변의 생활용품 들이다. 전쟁은 있어서는 안되지만 전쟁을 통해 과학기술이 혁신적으로 발달하고 전쟁이 끝난 뒤에는 우리 생활주변으로 스며드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마찬가지로 전쟁이라는 극한 상황속에서 생존에 직결되는 식생활이 변화하고 새로운 것이 생겨나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할 수 있겠다.

이 책을 쓴 윤덕노님은 25년간 매일경제 기자를 지내며 경제분야 뿐 아니라 음식평론에 대한 글도 여러 지면에 연재하고 책으로 출간한 바 있다. 이 책은 국방일보와 전쟁기념관에 연재했던 컬럼을 엮어낸 것으로, 우리가 자주 먹는 건빵, 부대찌개, 카레라이스, 주먹밥, 팝콘, 커피믹스, 스팸 등의 유래와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미있게 엮어 우리에게 전달한다.

 

건빵

  • 일본은 1534년, 포르투갈 상선의 선원들이 먹던 빵pao를 전투식량으로 주목하기 시작했다. 작은 전투를 거치면서 군용빵(건면포)을 발전시켰는데, 폭우가 내려도 건면포를 공급받은 관군은 배부르게 먹고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아편전쟁 이후 본격 개발에 들어가 점점 소형화하고 별사탕도 추가했다.(건빵에 들어있는 별사탕은 원래 1569년 선교사 루이스 프로이스가 오다 노부나가에게 선물한 것으로 만주침략때부터 일왕의 하사품이란 명목하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 침략전쟁의 산물
  • 우리나라는 해방후 일본이 남기고간 1,600여섬 규모의 건빵에서 출발했는데 6.25 동란 때도 생산이 충분치 않아 군용식량의 역할을 충분히 하지는 못했고 1956년 이후 본격적으로 생산에 들어간 시련극복의 결과물이었다. 

카레라이스

  • 카레라이스는 어디 음식일까? 흔히 인도에서 왔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우리나라에 전해진 카레라이스라는 음식은 인도 음식이 아니다. 영국을 거쳐 일본화된, 어찌 보면 일본음식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 옛날, 일본에선 쌀만 지급하고 병사들의 부식은 돈으로 지급했다. 쌀이 귀했던 시기라 병사들은 밥은 실컷 먹을 수 있었으나 각기병이 만연하게 되어 전력에 차질을 빚을 지경에 이르렀다. 이런저런 대책을 마련에 부심했던 일본은 여러차례의 시도 끝에 밥을 곁들인 카레라이스를 해군 급식으로 채택하기에 이르렀다. 밀가루를 볶은 루를 첨가하는 영국식 조리법에 난이나 빵 대신 밥을 곁들인 카레라이스가 된 것이다.
  • 우리나라에는 1925년 동아일보 ‘서양료리제법’ 코너에 카레라이스 만드는 법이 실린 것으로 보아 일제강점기때 전래된 것으로 보인다.

 

분유, 연유

  • 분유나 연유는 원래 갓난아기를 위한 것이 아니라 몽골 기병의 전투식량이었다. 분유와 물을 섞은 뒤 말을 달리다 보면 어느새 우유가 되어있고, 이를 먹으면서 싸웠다고.
  • 아기를 위해 분유가 개발된 것은 1802년 러시아 외과의사 크리체프스키에 의해서였지만, 본격적인 조제분유는 20세기에 들어와서였다.
  • 연유는 미국 남북전쟁때 저장성을 좋게 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커피믹스

  • 1차세계대전, 미군 보급품목 중 하나였다. 캔에 넣어 보급되었는데 만족스러운 맛은 아니었다고 한다. (관련 글 : 인스턴트 커피의 역사)워싱턴 커피
  • 2차세계대전, 혈장진공상태 동결건조기술이 개발되면서 동결건조 커피가 개발되었다.

 

달달한 것들

설탕을 사용해 달달한 맛을 내는 것은 병사들의 사기진작과 열량보충을 위해 중요한 일이었다. 경우에 따라서는 첨가물을 사용해 각성효과를 내기도 했다.

  • 환타 – 2차세계대전 때, 코카콜라 대체품으로 독일에서 우유찌꺼기(유장)을 활용해 만들었다.
  • 추잉검 – 멕시코군 총사령관 산티아난 장군이 자금마련을 위해 합성수지를 개발하려다 실패하고 검(chewing gum)을 개발해 대박을 냈다.
  • M&M’s – 군복 주머니 속에서 쵸콜릿이 녹아버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개발한 것이었다.
  • 쇼카콜라 – 코카콜라와 이름도 비슷한 이것은 독일군이 개발한 각성음료로 영국 공습시 조종사의 졸음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었다. 커피와 초콜릿, 콜라를 배합해 만들었다고 한다. 처음엔 쇼카콜라를 배급받는 것이 선망의 대상이었지만, 전세가 기울면서 어쩐지 최후의 식품으로 받아들여져 나중엔 오히려 사기를 떨어트리는 촉매제가 되었다고 전해진다.
  • 전란극복을 위한 식품들(살아남기 위해 먹었던 음식들)
    • 순무 말린 가루로 만들었다는 힌덴부르크 빵, 톱밥에 감자녹말, 호밀, 지푸라기를 섞어 만든 K-Brot빵
    • 우리나라의 부대찌개, 하와이의 하와이안 무스비(스팸초밥으로 발전), 오키나와의 햄찬푸르…

     

이 외에도 포도주와 젤리를 섞어만든 야전용 포도주, 화염병의 조상 몰로토프 칵테일, 황해도와 해주에 달단인(타르타르인)이 모여살며 버터를 만들었는데 이들이 나중에 백정이 되었다는 이야기, 케이준 스타일의 슬픈 유래 등 재미있는 이야기가 줄줄이 나온다.

 전쟁사에서 건진 별미들

 

‘금속의 세계사’와 더불어 서대문구립 이진아기념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이다. 요즘은 한 주제에 대해 역사적으로 살펴보는 책을 자주 읽게 되는 것 같다. 비슷한 책으로 철학, 역사를 만나다도 읽고 있는데, 이 책은 흥미롭게 잘 써진 책이긴 하나 이상하게 진도가 팍팍 나가는 책은 아니었다.

 

 

[관련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