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라시

2008년 10월 8일

오늘 아침 신문에 보니 ‘찌라시와의 전쟁’이란 꼭지가 실렸다. 
처음엔 신문 사이에 끼어들어오는 광고전단으로 알았다. 읽다보니 증권가에 떠도는 루머성 잡설을 모아 만든 쪽지성 정보묶음을 말하는 것이었다. 정보에 목마른 증권맨들이 모아엮은 것으로 갱지-메일-메신저의 진화 단계를 거쳐 오늘에 이르렀다고 한다. 
최진실씨와 관련된 루머에 증권사 직원이 등장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었다. 
개중엔 꽤 쓸만한 정보도 있다는데, 한편으론 이렇게 사람잡는 정보도 있다. 

세 치 혀는 막강 파워를 지닌다. 사람을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한다.
독설이나 칭찬, 축복과 저주가 모두 한 곳에서 나온다. 
내 입을 어떻게 간수할 것인가.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