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차이나타운 방문기 - 열매맺는나무

인천 차이나타운 방문기

2008년 8월 11일

인천 차이나타운 방문기

2008. 8. 11. 전철을 타고 인천에 다녀왔다.
신도림역에서 지하철1호선을 탔다. 4번레인에선 동인천까지 가는 급행열차를 탈 수 있고, 다시 그 자리에서 갈아타면 인천역까지 한 정거장만 더 가면 된다. 
정거장을 나서자 사진에서 처럼 제1패문이 여기가 바로 ‘차이나 타운’임을 알려준다. 흡사 LA 차이나타운 입구를 보는듯하다.


‘삼국지 벽화거리’다. 이곳엔 삼국지연의의 내용을 풀어 해설해 놓은 160컷의 그림이 있는데, 총 길이가 150미터에 달한다.


자유공원에서 제3패루 선린문쪽으로 내려오는 계단.


제3패루 선린문.


차이나 타운은 맨홀뚜껑도 용무늬. 특이하기도 하다.


차이나타운 한 쪽에 심겨져있는 무화과나무와 그 열매


조금은 이른 점심을 먹은 중국요리 전문점 ‘원보(元寶)’
관광걕들을 대상으로하는 집이 아니라 꾸밈도 요리도 소박하지만 (자장면도 없다) 오히려 진짜다웠다.
간도 그리 세지 않은 이곳은 서울의 ‘을지면옥’과도 같은 곳이란 느낌이 들었다.


오향장육과 마늘장아찌.
오이와 대파도 썰린 모습이 투박스럽다. 이 푸짐한 양이 small size, 10,000원.
큰 것은 15,000이다.


이것은 왕만두.
옆에 보이는 손과 그 크기를 비교하면 이 만두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다. 
이런 만두 3개가 1인분인데, 가격은 3,500원.


이것은 물만두 2인분-4개 (네 개는 나오자마자 홀랑 집어먹었다.) 물만두도 1인분 3.500원이다.
보통 물만두보다 만두피는 살짝 두껍지만 크기가 또 다르므로 그럴 수 밖엔 없을 듯하다. 

네 명이 오향장육과 물만두2, 왕만두1인분을 먹고 남았다. 식대는 총 20,500원. 주인 아주머니께선 맛있게 먹은 우리에게 500원 에누리 해주는 센스까지 발휘하셨다. 내가 쏘기로 했으니 더욱 반가웠다. 
왕만두는 냉동한 것을 포장해서 팔기도 한다. 날이 덥지 않고 거리가 조금 가까웠다면  가져와도 좋을 뻔 했는데, 사오지 못한 것이 아쉽다. 

참, 처음에 가면 날이 더워서 그런지 시원한 냉수를 주시는데, 속 편히 먹으려면 뜨거운 차를 청하여 곁들일 것. 기름진 음식을 먹고도 동맥경화니 고혈압 발병율이 생각보다 낮은 이유는 ‘차’에 있다고도 하고, 무엇보다 입과 속을 개운하게 해줘 보다 맛있게, 보다 많이 먹을 수 있게 해 준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