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학생식당

2013년 5월 16일

학교 다닐 때 학생식당에서 가장 자주 먹던 음식은 단연 ‘우동’이었다. 

 

맛이 있었던 것은 결코 아니었다. 소금간을 했는지 아무런 색도 나지 않는 무색투명한 국물에 허연 면발, 그 위엔 허연 야채튀김이 두 조각 올려져 있었고  변발 옆구리엔 역시나 허연 단무지가 두어 조각 껴 있었다. 그저 뜨끈한 국물을 먹을 수 있고 양도 많았던 데다가 기다리지 않고 바로 먹을 수 있는 그 스피디함 때문이기도 했지만, 학생식당 우동의 강점은 무엇보다도 뛰어난 가격경쟁력에 있었다. 한 그릇에 500원이라니!

 

재미있는 것은, 그 맛도 없고 멋도 없던 우동이 졸업하고 세월이 흐르니 자꾸 생각 나곤 하는 것이다. 나만 그런 것은 아닌 것이 종종 친구들과 만나 이야기할 때면 그 허여멀건 우동이 자주 화제로 떠 오르곤 했던 것. 몇 년 전, 나이들어 석사과정을 시작한 친구와 함께 다시 찾은 학생식당에 그 메뉴는 없었다. 길게 줄 서서 우동을 타다 먹던 것은 이제 그저 우리 친구들과 나의 추억속에나 존재할 뿐, 다시 경험할 수는 없는 일이 되어버렸다. 그러니 추억이겠지. 하긴 그 우동이 있다 한들, 요즘 아이들이 누가 그런 우동을 먹을까 싶기도 하다. 

 

 

 

 

어제 중앙도서관에 책을 반납하고 돌아가는 길에 다시 학생식당에 들렀다. 이젠 돈을 받는 사람은 없다. 푸드코트에서 그렇듯, 진열장에서 음식모형을 보고 먹고싶은 음식의 가격을 확인한 다음 기계에서 식권을 뽑아 배식코너에 내고 밥을 타오면 된다. 소시지 오므라이스를 주문했다. 가격은 3천원. 그런데 두 장을 선택하고 만원짜리 지폐를 넣었더니 천원짜리 네 장과 오백원 짜리 두 개를 거슬러 줬다. 설마 한 번에 2인분을 사면 할인인가? 

 

2천5백원이건 3천원짜리건 가격대비 구성도 훌륭하고 양도 많다. 맛은? 맛도 좋다. 눈이 많이 왔던 어느 날, 비행기 연착으로 인천공항에서 사 먹었던 비쌌던 소시지 오므라이스와 그리 차이나는 것도 없는 듯하다. 요즘 학교 다니는 아이들은  이것을 추억의 학식메뉴로 삼게 될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졸업하고 몇 년 뒤 직장에서, 혹은 집에서, 때론 친구들과 만나면서 가끔 생각하기도 하고 또 때론 나처럼 학생식당을 찾아 아직도 그 메뉴가 있나 기웃거릴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