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 식중독균 검출

2009년 5월 26일

스타벅스, 커피빈, 맥도날드, 롯데리아 등 대형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에서 식중독균과 기준을 초과한 세균이 검출되었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지난 5월 14일부터 녹색소비자연대와 공동으로 전국 153개 커피전문점에서 판매되는 아이스커피, 팥빙수, 얼음 등 300건의 관련제품을 조사한 결과, 18개 매장 21건에서 판매되는 아이스커피와 얼음에서 황색 포도상구균, 대장균군이 검출되고, 기준을 초과한 세균이 검출되어 행정처분을 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조사결과는 첨부파일로 올렸습니다. 업체명과 소재지, 제품명, 조사결과 등 자세한 사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출처 : 식약청)

전국에 걸친 조사이니만큼 보다 많은 자료를 수집했어야하지 않느냐는 비판도 있지만, 이것이 계기가 되어 식품 위생에 보다 주의를 기울이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