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신다 - 열매맺는나무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신다

2017년 6월 23일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신다

 

예수께서 사두개인들로 대답할 수 없게 하셨다 함을 바리새인들이 듣고 모였는데, 그 중에 한 율법사가 예수를 시험하여 묻되 ‘선생님이여, 율법 중에 어느 계명이 크니이까?’ 예수께서 가라사대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 하셨으니 이것이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이요, 둘째는 그와 같으니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하셨으니 이 두 계명이 온 율법과 선지자의 강령이니라.” (마태복음 23:34~40)

 

복음의 핵심은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신다’는 것이다. 율법은 하나님을 사랑하라[footnote]너는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 (신명기 6:5)[/footnote]고 하고 이웃을 사랑하라[footnote]원수를 갚지 말며 동포를 원망하지 말며 이웃 사랑하기를 네 몸과 같이 하라 나는 여호와니라 (레위기 19:18)[/footnote]고 ‘명령’ 하지만, 복음은 그렇지 않다. 예수님께선 ‘하나님이 나를 사랑하신다’고 말한다. 명령하지 않는다. 몸으로 보여주신다. 무엇을 원하느냐고 하신다. 우리 이야기, 하소연을 들어주신다. 가르치기 전에 위로하시고 우리를 추스리게 하신다.

이 ‘사랑하신다’ 는 말은 윤리를 낳는다.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하는 행동원리, 규범을 갖게한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다'[footnote]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하나님은 사랑이심이라 (요한1서 4:8)[/footnote] 는 말은 인식의 전환을 가져온다. 복음이 윤리는 아니지만, 윤리의 역할을 하게된다. 나를 못난 그대로 봐주시는 하나님의 무조건적 사랑 앞에서 나를 추스리고 내 부족함을 인정하고 추스러 바로 설 수 있게 한다. 사느라 지은 죄. 알고 지은 죄 모르고 지은 죄로 자격 없는데도 불구하고 용서 받은 나. 이것은 다른 사람을 용서할 수 있게 한다. 하나님 안에서 성숙해지기 때문이다. 사랑은 강자의 덕목이다. 누가 나를 강하게 하는가. 하나님의 사랑, 복음이다.

상처 받은 우리 민족을 위해 기도하며 살자. 지금껏 지속되고 있는 근대사의 비극적 경험은 우리를 늘 비상상황에 있게 하고, 이것은 이기적 본능에 충실하게 한다. 합리성이 떨어질 수 밖에 없다. 하나님 나라 백성인 우리들. 세상 나라 사람들을 포용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며 살자.

 

 

지난 주일은 이화여자대학교회 교목 양명수 목사님의 마지막 설교였습니다. 마지막 설교내용을 나름 요약해 보았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