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처럼 땅에서

2016년 1월 31일

하늘에서처럼 땅에서

(2016.1.31. 김시원목사님 설교 요약)

갇힌 중에서 낳은 아들 오네시모를 위하여 네게 간구하노라

그가 전에는 네게 무익하였으나 이제는 나와 네게 유익하므로

네게 그를 돌려보내노니 그는 내 심복이라

그를 내게 머물러있게 하여 내 복음을 위하여 갇힌 중에서 네 대신 나를 섬기게 하고자 하나

다만 네 승낙이 없이는 내가 아무 것도 하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이는 너의 선한 일이 억지 같이 되지 아니하고 자의로 되게 하려 함이라

빌레몬서 1:10~14

빌레몬서는 바울 서신 중에서 가장 짧은 편지일 뿐 더러, 교회가 아닌 개인에게 보낸 유일한 편지이다. 

오네시모는 원래 빌레몬에게서 도망친 종이었다. 종의 생사여탈권은 주인이 지니고 있었는데, 도망침으로써 주인의 재산에 큰 손실을 끼친 셈이었으니 빌레몬이 오네시모를 죽인다고 해도 할 수 없는 처지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울이 친히 편지를 보내면서 오네시모를 돌려보낸 까닭은 무엇이었을까?

  • 풀어줄 것을 기대하고 보냈다
  • 오네시모가 죽을 것을 알면서 보내지는 않았을 것이다.
  • 빌레몬이 거절하고 오네시모를 죽였다면, 빌레몬서가 정경으로 성경에 실리지 못했을 것이다. 

1. 복음의 힘이 사람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것을 믿은 바울

  • 바울은 예수님을 만나고 바뀐 자신의 경험을 통해 복음에는 사람을 변화시키는 힘이 있다는 사실을 믿었다
  • 바울은 빌레몬과 오네시모를 모두 신뢰했다.
  • 오네시모와 빌레몬도 모두 바울을 신뢰했다. 
    •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된 오네시모에게는 이미 죽고 사는 것이 큰 문제가 되지 않았을 수도 있었다.

2. 인종적으로나 신분적으로 하등 공통점이 없는 이들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 되었다.

  • 바울은 유대인이면서 로마 시민이었고, 빌레몬은 자유로운 유대인이었다. 오네시모는 유대인도 아니었고 자유민도 아닌 종의 신분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하나 될 수 있었던 것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이었다. 

우리나라의 예 – 김제 금산교회 조덕삼, 이자익

김제 금산교회는 남녀유별을 이유로 ㄱ 자로 지어진 초기 우리나라 교회의 토착화과정을 보여주는 교회로 문화재로 지정되었다. -반상의 벽을 뛰어넘은 교회 : 조덕삼은 부호였고 이자익은 마부였다. 이 둘은 양반 상놈을 가리지 않고 함께 믿음생활을 했을 뿐더러 장로로 피택된 이자익을 떨어진 조덕삼이 물심양면으로 지원히가며 교회를 섬겼고, 평양 신학교로 유학을 보내 목사로 만들기까지 했다. 

3. 복음만이 하늘의 뜻을 땅으로 끌어올 수 있다.

우리는 이 복음의 힘을 그리워 하고 응답을 바래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