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이른 아침, 혼자 누리는 즐거움

늘 바쁜 아침 이 땅에 사는 다른 많은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아침시간은 늘 바쁘다. 출근 전 5분이 그 이후 30분에 맞먹을 때도 있다. 엄마, 아내라는 서포터로서 다른 식구들의 아침을 좀 더 느긋하게 만들려는 탓에, 내 아침은 더 바쁘고 더 일찌감치 시작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니, 그런 까닭에 포기할 수 없고 놓칠 수 없는 시간이 바로 아침시간이다.   고요 이른 아침은 고요하다. 아직 아무도 일어나지 않은 정숙함. 이런 차분함은 집중과 몰입을 가능하게 해준다. 이 시간은 하루 중 ...

Read More

정동길 샌드위치 가게 르풀(Le Pul)

전날 모처럼 날 위해 옷을 샀다. 밍크 털이 달린 두툼한 기모 레깅스와 원피스처럼 길게 내려오는 폴라 니트.  까만색과 은회색이 잘 어울릴 것 같았다.  하지만, 집에 와서 입어보니 이게 웬걸. 레깅스는 내가 싫어하는 골반에 걸치는 스타일이었고, 웃도리도 내가 생각했던 그런 핏이 나지 않았다. 그래, 이게 다 내가 갑자기 살찐 탓이지.  운동할 결심을 했다. 더불어 덜 먹을 결심도. 아침도 가볍게 먹고 남편과 집을 나섰다. 정동길을 걸었다. 촉촉하게 비가 내리는 이 길도 좋다. 어제와 오늘이 공존하는 ...

Read More

아침 1

아이를 키우는 것은 내 잠을 나눠주는 거나 다름없다. 갓난쟁이였을 때, 큰 애는 두 시간마다 깨서 젖을 먹었다. 그 사이사이엔 오줌을 싸고 똥을 쌌다. 싸고 나면 또 배가 고프고, 배가 차면 또 싸고... 그런 틈틈이 애도 자고 나도 잤다. 아니다. 그 녀석은 잤는지 모르지만 난 졸았다. 맞다. 졸았다. 기저귀 갈다 말고 기저귀 커버를 손에 쥔 채 졸아본 적도 있다. 그만큼 잠이 모자랐다.   아이가 조금 자라 네 살 정도 되자 잠을 잘 수 ...

Read More

크리스마스 장식 -반짝반짝 3D 별 만들기 1

크리스마스 장식 -반짝반짝 3D 별     준비물 금,은박 색종이 종이(색종이 뒤에 배접할 종이) - 색깔은 상관 없다 풀, 가위, 실(또는 낛싯줄), 셀로판 테이프 연필, 색칠도구 만드는 방법 금,은박 색종이에 다른 종이를 배접한다.  배접한 종이를 색칠도구(크레파스, 물감, 싸인펜 등)로 예쁘게 꾸민다. 크고 작은 별을 한 쌍씩 그려 오린다. 별에 가윗집을 넣는다. (아래 별 그림 참조) 가윗집대로 끼워 어긋나게 하고 실을 붙여 매단다. 남은 종이에는 하트나 별등 여러가지 모양을 마음대로 그려 실로 이어 다른 장식을 만들어 활용한다.   

Read More

대강절

이러므로 우리에게 구름 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이 있으니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하며  믿음의 주요 또 온전하게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그는 그 앞에 있는 기쁨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히브리서 12:1,2-   성탄절이 되기 전 4주를 '대강절'이라고 한다. 예수님은 이땅에 왕으로 오셨을 뿐 아니라 죽으러 오셨다. 십자가에 달리고 사흘만에 부활하러 오신 것이다. 그러기에 그분의 탄생은 경축할 일이나, 동시에 숙연한 날이다. ...

Read More

클레이로 만든 마메고마

[초등학교 2학년 민서, 지율이 작품] 오늘은 아이들과 함께 마메고마 인형을 만들었다. 마메고마는 일본 산리오사의 캐릭터로 하프물범을 모티브로 만든 것이다.  올 하반기부터 금요일마다 아이들과 클레이로 조물딱 조물딱 작은 것들을 만든다.  방법은 따로 없고, 사진이나 동영상을 보면서 아이들과 함께 재미있게 연구하고 만든다. 내 역할은 잘 안되는 부분을 보조하는 정도에서 그친다. 그것이 딱 좋은 것 같다. 아이들이 스스로 알아서 하되, 교사는 옆에서 북돋워주고 잘 안되는 부분을 슬쩍 도와주는 것. 스스로 체득하는 것이 진정한 학습이다.    이번에 참고한 동영상은 ...

Read More

카카오파머 제주 감귤 도착!

  2주전, 카카오파머 제주 감귤 깜짝 이벤트 공지가 티스토리에 떴다. '카카오파머 제주 감귤, 맛보고 소개해 주세요' 인공착색, 세척 과정을 거치지 않은 서귀포 귤 5킬로그램을 쏜다는 것. 제주에 사는 남편 친구가 보내 줬던 작고 동글동글한 감귤 향이 생각나 얼른 신청했다.      한 주가 지난 11월 17일, 다른 30명의 블로그 이웃분들과 함께 당첨되었고, 또 한 주가 지난 바로 어제 드디어 제주 감귤이 도착했다!     수업중 택배아저씨가 전해주신 노란색 카카오파머 제주 귤 상자. 모두 환호성을 지르며 맞이했다.        상자에 써있는 대로 조물딱 조물딱 ...

Read More

산책/이화여자대학교 2

일요일. 어제. 예배를 드리고 학교를 찾았다.  전날 아침 신문에서 본 학교 사진이 정말 마음에 들어서. 어제 찾은 교정의 아름다움이 카메라에 잘 담아지지 않아 안타깝다.              

Read More

텀블러에 구글 애드센스 달기

텀블러에 구글 애드센스 달기 한동안 인스타그람을 재미있게 하다보니 '애드센스가 달리면 괜찮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그것은 불가능. 그러다 문득 '텀블러라면 어떨까?'하는 생각에 실험삼아 옛날에 쓰던 묵은 계정을 되살려 보기로 했다. 결과는 성공적. 잊기 전에 남기는 의미에서 정리해 본다.      1. 모바일 화면 만들기 가. 맨 위 오른쪽에 '테마 편집'을 클릭한다 나. HTML 편집을 클릭한다 다. 전부 선택해서 복사한다 라. 왼쪽 메뉴 맨 아래에서 '페이지 추가'를 선택한다 > 마. 붙이고 저장한다 2. 구글 애드센스 달기 가. 애드센스로 가서 '반응형광고' 코드를 가져온다 구글 애드센스 계정이 있고 ...

Read More

노매실의 초가집

노매실의 초가집이라는 책을 읽고 있다. 원래는 학교 도서관에서 다른 책을 찾고 있었는데, 대출된 김훈의 '라면을 끓이며'대신 이 책을 빌려왔다.  표지에 귀여운 어린 아이가 그려져 있다. 여나므 살은 될까. 처음엔 이 아이 이름이 노매실 인줄 알았다. 하지만 노매실은 이 아이가 자란 경북의 한 동네 이름으로 고향 초가집이 있던 동네였다. 자기주장 강한 할아버지와 할머니, 외동아들로 자라 부모에 거역이라고는 모르는 교사 아버지, 독자 집안에 시집와 딸만 다섯을 낳고 살다 작가 열 셋 되던 해 돌아가신 어머니, 그리고 ...

Read More

코스트코 크루스티즈 팬케이크 믹스 – 우리 입맛에도 맞을까?

[코스트코 크루스티즈 팬케이크 믹스]   첫 인상 무려 4.5킬로그람의 대용량 코스트코 크루스티즈 팬케이크 믹스. 역시 코스트코 물건 답게 대용량이다. 뒷면을 읽어보니 아무것도 첨가할 필요 없이 물만 더 넣으면 된다고 써있다. 가격도 저렴한데 아무것도 넣을 필요 없다니. 식구가 많거나 가게하는 사람들은 더 반가워할 제품이다.   실제로 해 보니... 일단 시판되고 있는 우리나라 핫케이크 가루처럼 우리 입맛에 딱 맞는 것은 아니었다. 덜 달고 더 짭잘했다. 외국에서는 아무래도 간식 보다는 식사의 개념이 강하고, 곁들이는 부재료도 달달한 것 뿐 아니라 소시지나 햄,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