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근황

2017년 6월 7일

6월 근황

어머니 돌아가신지 꼭 한 달 하고 일주일이 되었습니다. 아픔도 슬픔도 없는 천국 가셨기에 슬퍼할 이유도 없고, 이곳에서 더 못 뵙는다는 아쉬움은 어찌 보면 이기적인 것일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충격이 아주 없을 수는 없나 봅니다. 면역력이 살짝 약해졌는지 결막염과 목감기가 오는 듯 하여 어제 현충일은 모처럼 뒹굴뒹굴 쉬는 날로 삼았습니다. 오늘은 멀쩡하네요.

 

맥심커피믹스

주룩주룩 밤새 비 내린 아침은 아직 어둑한데 엄마 장례식장에서 챙겨온 커피 믹스를 꺼냅니다. 어차피 다 돈 주고 산 것, 반품하고 기증도 하고 그래도 남은 물품은 다 집으로 챙겨와 나눠가졌습니다. 다 마시고 딱 네 개 남았네요. “엄마~”하고 옆으로 가면 “응~”하고 웃으실 것 같습니다. 그 미소가 보고 싶어지네요. 엄마 냄새는 언제까지 기억날까요?

베사메 무쵸, He’ll have to go, 청실홍실… 요즘 아버지가 부쩍 즐겨부르시는 노래입니다. 짧은 연애시절 집으로 가는 길 덕수궁 돌담길 영성문길1을 걸으며 불러주셨다지요. 그런 로맨틱 가이셨던 줄 이제야 알았습니다. 이십대 젊은 연인들이 손 꼭 잡고 봄 밤을 걸었겠지요. 덕수궁에서 광화문까지 길지도 않은 길을 다 걷고 나면 얼마나 헤어지기 아쉬웠을까요. 평생을 해로해도 먼저 간 아내가 아쉽고 그리운 것은 연애시절이나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어쩌면 더 할 수도 있겠지요. 많이 허전해 하셔서 지난 주일엔 예배 마치고 밤까지 함께 시간 보내드렸습니다. 영화도 함께 보고, 구글링 하는 법도 알려드리고, 에버노트 설치하고 스크랩 하시려면 코끼리 누르라고 알려드렸습니다. 유튜브에서 좋아하시는 음악 찾아 버전별로 함께 듣기도 했습니다. 재생목록에 추가하는 것은 자꾸 잊으십니다만, 뭐 자꾸 해봐야 느는 것이겠죠.

 

결막염 안약

어제 아침부터는 침만 삼키면 목이 아팠는데 기도하고 푹 쉬고 잘 먹었더니 다 떨어져나갔네요. 눈곱, 충혈, 이물감 등등의 결막염 증세는 남아있어 동네 가정의원에 가서 안약을 두 병 받아왔습니다. 의학의 힘은 놀랍습니다. 하루 서너번 한 방울 씩 넣는 것만으로 그 불편함이 싹 가시니 말입니다.

 

치즈케이크와 커피

커피를 진하게 내리고 어제 막내가 사온 치즈 케이크를 꺼냈습니다. 커피 생각이 났다기 보다 케이크를 먹기 위해 커피를 끓였다는 것이 맞을거에요. 노란색 상자에 들어있는 노브랜드 치즈크림케익. 한 입 먹어보니 놀랍습니다. 식물성 크림이 19% 가까이 들어있는 것이 좀 그렇습니다만 맛도 제법 진하고 촉촉하니 식감도 좋습니다. 가격대비 굿. 엄지 척입니다. ㅎㅎ 먹는데 바빠 케이크 사진은 미처 찍지 못했네요. 대신 링크 첨부합니다.>>치크크림케익

요즘 ‘방언에 대한 견해’라는 글을 쓰고 있는데, 조심스럽습니다. 하나님께 지혜를 달라고 기도하면서 쓰고 있습니다. 제 생각대로 휘리릭 써버렸다가 읽은 분들을 그릇된 글로 인도하게 되면 그런 낭패가 없을테니까요. 그러다보니 생각보다 오래 걸리고 있습니다.

벌써 12시가 넘었네요. 또 부지런히 나가야겠습니다. 모두 힘찬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1 덕수궁 돌담길 영성문 고개를 옛날에는 ‘사랑의 언덕길’이라고 했다는군요. 덕수궁 돌담길/서울신문
  • 이카루스 • 2달 전

    한 가족이 하늘나라로 보내는 것 만큼 아픈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먼저 늦게 이렇게 와서 너무 죄송하다는 말밖에는 없는 것 같아요..

    요즘 저의 이모도 나이가 많으셔서 자꾸 동생들이 보고 싶은 것 같아요.. 자주 만나고 이러네요..

    힘내십시요..!!

  • 이카루스 • 2달 전

    한 가족이 하늘나라로 보내는 것 만큼 아픈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먼저 늦게 이렇게 와서 너무 죄송하다는 말밖에는 없는 것 같아요..

    요즘 저의 이모도 나이가 많으셔서 자꾸 동생들이 보고 싶은 것 같아요.. 자주 만나고 이러네요..

    힘내십시요..!!

    3

    •답글•공유 ›

    아바타

    열매맺는나무 관리자 이카루스 • 2달 전

    천만에요. 위로 감사합니다 이카루스님. ^^

    어르신들이 자꾸 적적해 하시고 모이자고 하시면 힘들 때도 있지만, 그래도 살아계실 때 많이 찾아뵈어야 나중에 후회도 없고 그런 것 같아요. 형제간에 우애있는 모습도 보여드리구요.

    •수정•답글•공유 ›

    아바타

    Matthew • 2달 전

    하… 힘드셨겠네요. ㅠㅠㅠㅠ

    저는 5년전에 제 아버님이 돌아가셨는데, 오늘 미국은 Father’s Day (한국은 어버이날 하나지만 미국은 어머니날, 아버지날, 이렇게 따로 따로 있습니다.) 라서 아침부터 제 아버지 생각을 했었습니다.

    제 인생모토가 “죽기전에 내 아버지 반만큼만은 되는 인간이 되자.” 여서 힘들때나 기쁠때나 삶의 무게가 느껴질때나, 한 집안의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낄때나, 저는 제 아버지 생각을 많이 합니다.

    ‘내 아버지 라면 이렇게 행동 하셨겠지.’ 같은 생각들… 신앙적으로도 매우 모범이 되는 삶을 사셨어서, 저에게는 좋은 지표? 잣대? 가 됩니다.

    사실 저는 제 아버지가 다시 보고 싶어 신앙생활을 열심히 하는 부분도 있는 것 같습니다. 천국에 가지 못하면 제 아버지를 다시 볼수 있는 확률이 0% 라는 걸 잘 알고 있어서.. ㅋㅋㅋ

    •답글•공유 ›

    아바타

    열매맺는나무 관리자 Matthew • 2달 전

    오늘이 아버지 날이었군요. 더욱 생각나셨겠습니다.

    집안 일이나 감정적인 부분을 처리할 때는 양가 어머니가 많이 생각나는 반면, 사회생활이나 이성적인 궁리를 할 때는 매튜님 처럼 아버지라면 어떻게 하실까 하고 생각하게 되더군요.

    자녀들에게 믿음으로나 생활로나 좋은 본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수정•답글•공유 ›

    아바타

    카멜리온 • 2달 전

    힘든 일이 있으셨군요. 시간이 약이라고 금새 이겨낼 수 있으실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어느덧… 30대에 들어섰고 부모님도 많이 늙으시고 아프시니 이런저런 걱정들이 많이 들더라구요. 그런데 19살 이후로는 계속 독립해서 혼자 살아와서인지 부모님께 신경을 제대로 못쓰고 있는 것 같고… 정말 1년에 6-7번밖에 뵙지 않는 것 같네요. 사실 지금도 아버지께서는 계속 고향으로 내려와서 부모님이랑 살으라고는 하시는데.. 제가 꿈이 있다보니 서울에서 조금 더 있다가 내려간다고 말씀드리고는 있습니다. 최소 5년 뒤에는 내려갈까 하는데.. 내려가서 좋은 곳 많이 모시고 다니고 싶네요.

    •답글•공유 ›

    아바타

    열매맺는나무 관리자 카멜리온 • 2달 전

    네. 저도 결혼하고 초기에는 거의 주말마다 찾아뵙곤 했었느데, 아이들이 자라 학교에 들어가게 되니 한달에 한번 정도로 줄어들게 되더군요. 심지어 같은 서울에 살면서도요.

    언제 어디서건 근무지나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일을 하면서 가족들과 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되는 것은 정말 많은 사람들의 꿈인 것 같습니다. 지금 자주 찾아뵙지 못한다고 너무 자책마시고 전화라도 더 자주 드려보세요. 자식이 꿈을 이루고 행복해지는 것이 부모에게는 가장 큰 행복이니까요.

    •수정•답글•공유 ›

    아바타

    Jaejun Lee • 2달 전

    손을 잡고 걷지는 않으셨을 것 같아요. ㅋㅋ..

    아빠가 워낙 걸음이 빠르셨어서 엄마한테 보조를 맞춰주셨으면 그것으로 만족(?)하셨을 듯요. ㅎㅎ

    53년을 같이 사시다 잠시 헤어지셨으니 그 상실감과 허전함은 연인들의 이별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결코 덜하지는 않을 것 같아요. 그래도 영원한 이별은 아니기에 희망이 있습니다. ^^

    •답글•공유 ›

    아바타

    열매맺는나무 관리자 Jaejun Lee • 2달 전

    어허~ 직접 들은 이야기라능요. ㅎㅎ

    어젠 또 이 노래도 보내주시면서 이젠 함께 들을 짝궁이 없다고 하심. ㅠㅠ

    https://youtu.be/IB2CX_HuHms

    •수정•답글•공유 ›

    아바타

    Estoque • 2달 전

    우선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저희 어머니도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셨을때 힘든시간을 보내셨는데, 심신이 약해지니 잔병치례도 늘어나시더군요. 그 이후로 운동도 하시고 지속적으로 건강을 챙기시려고 노력하고 계십니다.

    •답글•공유 ›

    아바타

    열매맺는나무 관리자 Estoque • 2달 전

    에스토크님, 고맙습니다.

    그러지 않아도 자꾸 걸으려고 런스타틱도 깔았습니다. 엔도몬도란 녀석이 자꾸 튕기고 로긴을 안시켜주더라구요. ㅎㅎ

    1

    •수정•답글•공유 ›

    아바타

    핑구야 날자 • 2달 전

    안타까운 있었군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아프시겠지만 ~~ 시간이 필요한 부분이겠죠.

    저도 10년이 넘어도 생각나지만 ~~ 견딜만 하더라구요

    •답글•공유 ›

    아바타

    열매맺는나무 관리자 핑구야 날자 • 2달 전

    위로 고맙습니다. ^^

    시어머니 돌아가신지도 5년째 되었는데 문득 생각날 때가 많아요. 이럴 땐 이러실텐데.. 하면서요. 친정 엄마는 더 하겠지요.

    사실 아직도 실감나지 않아요. 미장원 보면 여기 모시고 오면 되겠구나 하기도 하고 휠체어 들어갈만한 곳 보면 여기도 모시고 오면 좋겠다.. 그러구요. ㅎㅎ

    •수정•답글•공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