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상,미술,책,여행,블로그,일상 / 글도 쓰고 그림도 그립니다

Posted
Filed under 기타리뷰

연트럴파크 산책 - 커피식탁

지난 일요일. 그동안 좀 불편하시긴 했지만 갑작스럽게 안좋아 지셨다가 훌훌 떠나신 엄마. 일요일 임종을 맞고, 월요일엔 입관예배를 드리고, 화요일엔 발인예배를 드렸다. 서울 추모공원에 들렀다가 가족 납골당에 모셨다. 첫날은 늘어진 듯 시간이 가지 않았다. 들이 닥치는 손님을 맞으며 시계를 보고 또 봐도 잘만 가던 시간이 멈춘 듯 가지 않았다. 그러다 점점 시간의 흐름을 잊게 되었고, 지나고 보니 이렇게 또 연휴가 다 훌쩍 가버렸다. 어떻게 간 줄 모르게.

식구들 손에 이끌려 연트럴파크로 산책을 나갔다. 전부터 당근 케이크를 먹으러 가자고 했기에 미루지 않고 길을 나섰다. 볕이 뜨거웠다. 선글라스 대신 양산을 챙긴 큰 애를 빼고 나머지 식구들은 눈이 부셔 선글라스를 썼다. 옛 철길을 공원으로 꾸몄는데 동네 이름을 따서 연트럴파크라고 지은 별명이 재미있다. 철길 주변 우뚝 솟은 메타세콰이어가 푸르르다. 다닥다닥 별이 달라붙은 것만 같은 하얀 미선나무, 비록 인공이지만 졸졸 흐르는 개울물… 정말 오월이구나 싶었다.

커피식탁

사천교까지 걷다가 왼쪽으로 돌면 '커피식탁'이라는 작은 카페가 나온다. 근처 연남동에 있는 많은 카페 중에 내가 가장 아끼는 곳이다. 코웃음 나오는 가격 대신 합리적인 수준에서 책정된 가격이 돋보여 들어왔던 곳인데, 분위기도 커피 맛도 훌륭해 자주 들리고 또 추천하는 곳이다.

앞에 것은 당근 케이크고 뒤에 보이는 것은 '무뚝뚝한 얼그레이씨'란다. 당근 케이크를 받으면 '두부?'라는 생각이 들어 눈을 동그랗게 뜨게 된다. 크림이 두툼해 보이지만 부담스럽지 않고 상큼하다. 케이크도 촉촉하고 달지 않아 마음에 든다. 얼그레이씨는 당근 케이크에 비해 덜 촉촉하다. 약간 파실거린다 싶을만큼. 내 입에는 당근 쪽이 맞는다.

 

블랙티

'블랙 포레스트'라는 음료다. 홍차를 주재료로 한 프라푸치노 비슷한 느낌이었다. 이날은 어찌나 뜨거웠는지 케이크에 곁들이기에 딱 적당했다.

가게 분위기는 약간 어둑한 느낌이 있다. 입구쪽이 비교적 좁고 안으로 깊숙히 들어갈 수록 넓어지는 구조라 그렇다. 그래도 가벽이 아래 사진처럼 유리로 된 벽이라 그렇게 어둡지 않다. 오히려 여름철엔 시원한 느낌이 든다. 매장 인테리어가 멋있어도 주인의 인심이 야박하다거나 화장실이 깔끔하지 않으면 점수가 깎이기 마련이다. 그런 점에 있어서도 마음에 드는 곳이다.

커피식탁

연남동 커피식탁

 

2017/05/12 20:37 2017/05/12 20:37
Posted
Filed under 미술

어버이날 그린 카네이션

어버이날 카네이션 그리기

어버이날이다. 아이들과 함께 여러가지 모습의 카네이션을 그렸다.

볼펜으로 그리고 수채물감으로 색칠한 아이도 있었고 크레파스를 박박 문질러 그린 아이도 있었다. 그린 방법도, 모양도 다 다르지만 엄마 아빠를 생각하며 그린 것은 한가지였다.

 

어버이날 카네이션 그리기

어버이날 그린 카네이션

어버이날 그린 카네이션

 
엄마가 돌아가신지 일주일이 되었다.  첫 수업. 그동안 아무렇지도 않고 여상히 보냈는데 아이들에게 "우리 엄마가 돌아가셨어"라고 말하는 순간, 이상하게도 목이 메었다. 연휴와 겹쳐 일주일간 쉬었다. 쉬다 하는 첫번째 수업이 어버이날 카네이션 그리기라니 공교롭다고 해야할지. 

2017/05/08 21:54 2017/05/08 2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