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산책

뿌옇던 하늘. 밤새 불어댄 바람에 먼지가 다 날아갔는지 활짝 갠 하늘이 반갑다. 나흘 상관에 연거퍼 두 번 드린 추모예배 준비로 쌓인 피로도 풀 겸 가까운 안산으로 산책을 나갔다. 언제 이렇게 파란 잎이 돋았는지. 짧게 내린 봄비가 물을 들인걸까 싶게 사방이 고운 연두빛이다. 봄맞이 산책 쭉쭉 뻗은 메타세콰이어 나무. 아직 푸른 잎은 돋지 않았지만, 꽃 피고 잎새 펼친 다른 나무들로 산은 이제 완연한 봄이다. 바위에 앉은 새 한쌍이 보일런지. 물이 이제 더 이상 추워보이지만은 않는구나. 이 ...

Read More

연남동골목

어제는 연남동으로 산책을 나갔다. 춥다고, 감기기운 있다고, 미세먼지라고, 어제 못 잤다고.... 어젠 더 이상 댈 핑계도 없었고, 대충 돌아다녀도 될 기분이었다. 이렇게 집에만 있다가는 건강에 적신호가 올 것 같기도 했고. 광화문과 연남동을 저울질 하다가 연남동으로 정했다. 이대에서 출발해서 연대 서문을 통과해 연남동을 거쳐 성산동을 가로지르는 코스였다. 만두집, 중국집... 유혹하는 곳은 많았지만 일찍 나온 것이 다행이었다. 아직 아무데도 문을 열지 않았으니. ㅎㅎ 연남동골목 연남동과 성산동을 지나는 동안, 골목골목 얼마나 예쁜 가게들이 많은지 깜짝 ...

Read More

봄맞이

지난주 막내와 티앙팡에서 데이트했을 때 그곳 찻잔의 빈티지스러움에 반해 구입한 유리잔. 옛날, 우상의 모습을 그리는 것도 새기는 것도 엄격히 금지했던 까닭에 동물의 모습 대신 그리게 된 아라베스크 무늬는 동쪽으로 전해져 당초무늬로 발달했고, 청화백자에서 꽃피어 다시 유럽으로 전해졌다. 그렇게 주고 받는 문화교류의 결과 중 하나가 이런 그릇들이다. 봄맞이 이번에 고른 그릇은 쯔비벨무스터. 블루 어니언, 양파무늬가 들어간 그릇인데 독일, 체코, 일본 등지에서 나오는데, 내가 산 것은 한국산이다. 브랜드마다 무늬가 조금씩 다른데, 이번에 산 이 그릇 ...

Read More

동네 빵집 – 파파 브레드

동네 빵집 - 파파 브레드 지금은 전국 방방곡곡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같은 간판의 편의점이나 프랜차이즈 제과점이 있지만, 골목마다 구멍가게가 있고 다른 동네에서는 볼 수 없는 빵집이 있던 시절이 있었다. 주인이 문을 열고 일을 하고 또 주인이 문을 닫는 그런 가게. 그런 가게는 아침 일찍 문을 열고 가게 앞을 비질해 가을이면 낙엽을, 겨울이면 눈을 치웠다. 내 가게, 우리 동네라서 그랬나. 동네 아이들이 모두 조카 같고 손주 같던 정감 있는 가게. 그런 가게들이 몹시 ...

Read More

3월 근황. 브런치 활동중

요즘들어 괜히 바쁩니다.  신학기에 들어가서인 까닭도 있지만... 브런치에 글을 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2차 출간 이벤트에 도전하고 있는데,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글이 얼마 되지 않은 까닭에 급 부지런을 떨고 있습니다.  일단은 그동안 블로그에 올렸던 글 중에서 몇 가지 정리해서 올리고 있어요. 브런치와 이 블로그를 앞서거니 뒷서거니 하면서 글을 올리는 셈이죠. 여튼 3월 말 이벤트가 종료되면 좀 더 자주 뵐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블로그를 통해 많은 분들을 만나고 헤어지고를 반복했습니다. 문 닫은 블로그, 개점휴업 ...

Read More

2월, 근황

morguefile image   1. 사순절 묵상 말씀을 페북과 트위터 계정을 통해 쓰고 있다. 오늘 현재 11번째 진행중. 잊지말고 빼먹지 말고 늦지 않게 올리는 것. 나와의 약속을 지키는 것. 같은 말씀이라도 이렇게 해보니 뭔가 느껴지는 것이 다르다. 한발짝 떨어져서 전체를 보는 그런 느낌이랄까. 2. 친구 어제는 학교다닐 때 친구를 만났다. 다들 주부로, 교사로 바쁜 친구들이라 방학 때나 만나게 되는데 어제 만나 캘린더를 들여다보니 지난 여름에도 못만나 1년도 더 지나 만나게 된 셈이었다. 그러다 보니 돌아가며 식구들 ...

Read More

와플 잇 업! Waffle it up!

  갓 구운 와플 4개+생크림 3+ 아이스크림 2. 이렇게 한 세트. 생크림은 좋아하지 않지만 아이스크림이 맛있었다.      따끈한 아메리카노와 더불어 차가운 얼 그레이.     맛도 비주얼도 이쁜 와플이 나오는 집은 이화여대에서 기차 신촌역으로 내려가면 있는 와플 잇 업 Waffle it up. 교문 근처 작은 가게로 오픈했을 때 부터 마음에 들어 종종 이용하는 집.  입구에 들어서면 이렇게 목조로 오픈된 천장이 보인다. 입구 왼쪽은 수다를 위한 자리, 오른쪽은 조용한 것을 원하는 자리. 오른쪽 위층은 공부하는 사람들을 위한 자리로 구분되어 있다. ...

Read More

산책/이화여자대학교 2

일요일. 어제. 예배를 드리고 학교를 찾았다.  전날 아침 신문에서 본 학교 사진이 정말 마음에 들어서. 어제 찾은 교정의 아름다움이 카메라에 잘 담아지지 않아 안타깝다.              

Read More

가을 아침

이제는 선선해진 아침. 길을 걷다 주위를 본다. 회양목 울타리 위로 떨어진 마른 잎새, 대롱같은 줄기에 다닥다닥 열매맺은 맥문동, 철퍼덕 땅에 떨어져 운명을 달리한 홍시… 고개를 들어 파란 하늘을 보지 않아도, 울긋불긋 물든 나뭇잎을 보지 않아도 가을이구나 싶게 만든다.머지 않아 낙엽 태우는 냄새가 공기중에 떠돌게 되면 날카로운 바람에 코트깃을 세우고 따뜻한 커피를 찾아 코끝을 쫑긋거리겠지. 어디선가 향긋하고 구수한 커피향을 찾기 위해. 바사삭 바사삭 발 밑에서 몸을 부숴트리는 황금빛 불타는 플라타나스 잎이 ...

Read More

무슨 맛일까?

오레오+크림치즈+와사비+땅콩버터+커피+밀크 쉐이크... 대체 무슨 맛일지 궁금하다. 벌칙스런 맛일듯.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