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듭나려면…
하늘나무 / 2008년 8월 19일

물론 우스개이긴 하지만, 잔치에 초대하면서 사람들은 말하곤 한다. “마음은 가볍게, 손은 무겁게” 하나님께선 천국잔치에 초대하실 때 내 손이 비었어도 개의치 않으신다.심지어 그 손과 등에 무거운 짐을 잔뜩 지고 와도 상관않으신다.오히려 삶의 현장으로 돌아갈 때 그 모든 짐을 내려놓고 가라고 하신다. 주님 앞에 섰을 때  “너희는 이전 일을 기억하지 말며 옛날 일을 생각하지 말라(사43:18)”고 하신다.그리스도를 믿고 새 사람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번째 전제조건이 바로 ‘엣일을 기억하지도 말고 생각하지도 않는 것’이다. 나의 지난 잘못들, 상처들… 이러한 부정적인 과거를 자꾸만 생각하는 사람은 그것에 발목을 잡혀 새로 태어나는 것이 불가능해진다. 왜냐하면 거듭나기 위해선 옛사람이 죽어야 하기 때문이다. 예수님께서도 부활하기 위해선 먼저 죽어야 하셨다. 십자가의 고난 없이는  부활의 영광이 있을 수 없다. 새로 거듭나는 것은 어렵다. 자신을 죽여야 하기 때문이다. 자신의 옛 자아를 주님과 함께 십자가에 못박고 다시금 새롭개 태어나는 것이 어찌 어렵지 않을까. 그것이 쉬운 일일진대 예수님께서 겟세마네 동산에서 그렇게 피땀, 피눈물을 흘려가며 힘들게 기도하셨을리 없지 않을까. 물론 나의 자아 죽이기의 어려움을 어찌 주님이 십자가 지심의 어려움과 고통에 대랴마는 우리에겐 그조차 쉽지 않음을 어쩌겠는가. Photo credit: kahanaboy from morguefile.com  또한 새 사람으로서 천국의 축복을 맛보기 위해선 손이 비어야한다. 천국이 얼마나 좋은지 한 번 그곳에 간 사람은 다시 이 땅에 돌아오질 않는다. 그 좋은 천국을 하나님께선 우리가 이땅에 살 때에도 조금씩이나마 맛보게 해 주신다. 이것을 사람들은 善取라고도 하고, pre-occupation 이라고도 한다….

무엇이 사람을 더럽게 하는가
하늘나무 / 2008년 8월 17일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이 아니라 입에서 나오는 그것이 사람을 더럽게 하는 것이니라 입으로 들어가는 모든 것은 배로 들어가서 뒤로 내버려지는 줄 알지 못하느냐입에서 나오는 것들은 마음에서 나오나니 이것이야말로 사람을 더럽게 하느니라 -마태복음 15:11,17,18-

성령의 아홉가지 은사
하늘나무 / 2008년 8월 11일

은사는 여러 가지나 성령은 같고 직분은 여러 가지나 주는 같으며      또 사역은 여러 가지나 모든 것을 모든 사람 가운데서 이루시는 하나님은 같으니 각 사람에게 성령을 나타내심은 유익하게 하려 하심이라 어떤 사람에게는 성령으로 말미암아 지혜의 말씀을, 어떤 사람에게는 같은 성령을 따라 지식의 말씀을, 다른 사람에게는 같은 성령으로 믿음을, 어떤 사람에게는 한 성령으로 병 고치는 은사를, 어떤 사람에게는 능력 행함을, 어떤 사람에게는 예언함을, 어떤 사람에게는 영들 분별함을, 다른 사람에게는 각종 방언 말함을, 어떤 사람에게는 방언들 통역함을 주시나니      이 모든 일은 같은 한 성령이 행하사 그의 뜻대로 각 사람에게 나누어 주시는 것이니라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몸의 지체가 많으나 한 몸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  – 고린도전서 12:4~12 –

깨끗하게
하늘나무 / 2008년 8월 9일

하나님, 제 영혼이 많이 탁해졌습니다. 깨끗하게 빛나던 맑은 영혼으로 회복시켜 주세요.주님과의 복된 대화로 오늘도 거듭나게 하시고 주님의 보혈로 모든 것을 소성케 해주세요.당신을 생각하는 것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며,당신과 더불어 이야기하고 교제해야 되는 것임을 깨달았습니다.제 영혼에 당신의 숨결을 불어 넣어 거룩하고 깨끗하고 아름다운 삶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감사합니다.아멘. 그동안 하나님에 대해 생각하고, 하나님을 얘기하곤 했지만 알 수 없게도 돌이켜보면 내 영혼은 빛을 잃고 탁해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문득 잠에서 깨어난 새벽녘, 그것에 대해 생각했고, 나는 하나님’을’생각하고 하나님’에 대해’ 생각했을 뿐이었음을 깨달았다. 하나님’과 함께’ 대화하는 시간, 교제하는 시간이 사라져버렸던 것이다! 누군가와 사귈 때, 그 사람을 생각하고 그사람에 대해 다른 사람과 얘기하는 것만으로 사랑이 깊어질까? 하나님도 마찬가지시다. 우리가 밖에 나가서 하나님을 위해 일하고 하나님에 대해 얘기하고 그분의 이야기를 글로 전할 때, 하나님께선 이렇게 말씀하신다. “얘야, 이리로 와서 나와 얘기하자. 나는 너와 얘기하고 싶다.” 이것을 깨닫고 하나님과 다시 대화를 시작했다. 그것만으로 내 영혼은 다시금 깨끗해지고 빛이 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기도는 믿는 자의 호흡이고, 대화다.

믿는 자의 자화상
하늘나무 / 2008년 8월 8일

그러나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가 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 데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이의 아름다운 덕을 선포하게 하려 하심이라But you are a chosen people, a royal priesthood, a holy nation, a people belonging to God, that you may declare the praises of him who called you out of darkness into his wonderful light -베드로 전서 2:9-

무엇을 믿는가
하늘나무 / 2008년 8월 6일

기독교 복음의 핵심은 무엇인가. 하나님의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에 오셔서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못박혀 죽으시고 장사한지 사흘만에 부활하셨다는 것을 믿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하나님의 아들이 이 땅에 오셨다. 영광스러운 모습이 아니라 한 목수의 아들로 외양간에서 태어나 말구유에 누우셨다. 낮은 자리에서 천하고 불쌍하고 연약한 자들을 섬기기 위하여. 낮은 곳에서 하신 체험이 있었기에 예수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이해하시고 딱하게 여기시고 싸매고 고쳐주실 수 있는 것이다. 죄에 얽매여 사단의 종노릇 하던 우리를 속량하시려고 십자가에 못박혀 죽으셨다. 나라를 위해 죽은 사람도 많고, 의로운 자, 위대한 이를 위해 죽은 사람도 있다. 하지만 더러운 죄인을 위해 죽은 자가 있는가. 주님 밖엔 없다.  주님은 사망을 이기시고 부활하셨다. 그리하여 우리도 주님과 함께 못 박히고 주님과 함께 살아나는 것이다. 천국에서 누릴 영생복락은 여기에 기인한다. 죄인을 위해 죽음이 아름다우나 거기서 끝났다면 진정한 승리가 아닐 것이다. 사망의 권세를 이겼기에 진정한 승리를 거두신 것이다. 세상에 종교는 많으나 빈 무덤을 가진 종교는 없다.  주님의 사랑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내가 너희를 고아와 같이 버려두지 않겠다’는 약속대로 50일째 되던 날 성령님을 보내주셨다. 성령님을 인정하고 모셔들이기만 하면 내 안에 계시면서 우리를 돕는 영으로 친히 역사하신다.  막연히 ‘믿으세요’ 혹은 ‘교회 나가세요’할 것이 아니다. 무엇을 믿어야 할지 명확하게 말해줘야한다. 제품이 무엇인지 모르고 구입하는 사람은 없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십자가에 못박혀 죽으시고 사흘만에 부활하셨다는 것을 믿으셔야 합니다. 우리는 그것을…

다툼
하늘나무 / 2008년 8월 6일

다툼을 멀리 하는 것이 사람에게 영광이거늘 미련한 자마다 다툼을 일으키느니라It is to a man’s honor to avoid strife, but every fool is quick to quarrel. – 잠언20:5

포도주
하늘나무 / 2008년 8월 6일

포도주는 거만하게 하는 것이요 독주는 떠들게 하는 것이라 이에 미혹되는 자마다 지혜가 없느니라Wine is a mocker and beer a brawler; whoever is led astray by therm is not wise. -잠언 20:1

정직한 자의 기도
하늘나무 / 2008년 8월 1일

악인의 제사는 야훼께서 미워하셔도 정직한 자의 기도는 그가 기뻐하시느니라The Lord detests the sacrifice of the wicked, but the prayer of the upright pleases him. – 잠언 15:8

하늘나무 / 2008년 7월 31일

온순한 혀는 곧 생명 나무이지만 패역한 혀는 마음을 상하게 하느니라The tongue that brings healing is a tree of life, but a deceitful tongue crushes the spirit. – 잠언 15:4

태그
하늘나무 / 2008년 7월 24일

옆에 보면 내가 쓴 글들의 태그가 나온다.자주 쓴 테마들은 굵고 크게,어쩌다 쓸 뿐인 것들은 작고 가늘게,그리고 정말 드문 테마들은 나오지도 않는다. 내가 요즘 어디다 정신팔고 다니는지를 한눈에 보여주는 지표역할을 해내는 듯하다.난 요즘 말씀보다 내 위주로 살았었다.  세상속에서 발을 땅에 딛고 살되, 머리는 하늘을 향하여.

지혜와 겸손
하늘나무 / 2008년 6월 13일

야훼를 경외하는 것은 지혜의 훈계라 겸손은 존귀의 길잡이니라   The fear of the Lord teaches a man wisdom, and humility comes before honor. -잠언 1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