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러, 기도하는 손
하늘나무 / 2008년 6월 10일

  위의 그림은 독일의 유명한 화가인 알브레히트 뒤러의 <기도하는 손>이란 작품입니다.    이 작품에는 유명한 일화가 있다네요! 유명한 화가가 되는 것이 꿈이었던 뒤러는 그림 공부를 위해 고향을 떠나서, 도시로 가게되고 그 곳에서 역시 같은꿈을 가진 한스라는 친구를 만나  함께 생활하며 둘은 어느새 절친한 친구가 되었답니다.   둘은 가난했기에 돈을 벌어가며 그림공부를 해야 했기에 제대로 된 그림공부를 할 수가 없었죠! 어느날 뒤러의 친구인 한스는 이렇게 말합니다.   ” 뒤러야, 네가 먼저 그림을 배워라. 내가 돈을 벌어서 너를 돕겠다. 나중에 네가 성공해서 그림이 잘 팔리면 나는 그때 그림 공부를 하도록 할께.! “   뒤러는 한사코 그럴 수는 없다고 거절했지만, 한스의 진심어린 우정을 알고선 그림 공부에만 전념하였답니다. 이렇게 한스는 갖은 고생을 해가며 돈을 벌어서 뒤러를 도우게 됩니다. 그렇게 몇해가 지나고..학교를 마칠 때쯤, 뒤러의 그림은 팔리기 시작하지요.   이제부턴 뒤러가 한스를 위해 뒷바라지를 할 차례였지요. 어느날 몰래 한스를 찾아간 뒤러는  한스가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것을 모습을 보게 됩니다.   “신이여, 뒤러가 훌륭한 화가가 되게 해주신 것에 깊이 감사 드립니다. 비록 저의 손은 노동으로 손마디가 뒤틀려버려 더 이상 그림을 그릴 수 없겠지만, 친구는 앞으로도 좋은 그림을 그릴수 있도록 도와 주세요! “   한스의 기도를 가만히 지켜보던 뒤러는 눈물을 흘리며 친구의 우정과 사랑에 깊은 감명을 받게됩니다.   뒤러는 비록 노동으로 마디가 뒤틀려 볼품없는 친구의 손이지만 자신을 위하여 신앞에 모아진 친구의 손을 그리기…

충성된 자
하늘나무 / 2008년 6월 6일

많은 사람이 각기 자기의 인자함을 자랑하나니 충성된 자를 누가 만날 수 있으랴Many a man claims to have unfailing love, but a faithful man who can find? – 잠언 20:6 모두 죽기까지 주님을 따르겠다고 주장하지만, 그 말과는 달리 우리는 얼마나 많이 주님을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짓을 많이 해 왔는가. 시험이나 환란이 다가와 어려울 때 주님을 원망하지 않고 오로지 하나님만 믿고 바라보고 순종하는 것이 진정 충성스러운 성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닭 울기전 세 번이나 배반한 베드로처럼 연약한 우리를 오늘도 용서해주시는 주님은 참으로 사랑이 많으신 분이다. 주님의 사랑많음을 남용하지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