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앞에서 처음 만난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기타리뷰 / 2017년 6월 24일

Non-GMO 유기농 사료에 퇴비로 키운 젖소. 여기서 짠 우유를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는다는 75도, 15~20초 살균법으로 처리한다는 횡성 범산목장의 우유로 만든 아이스크림. 이대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가게가 생겼다. 너무나도 뜨거웠던 지난 주일, 작년 여름 제주 여행할 때 들렀던 성 이시돌목장을 생각나게 하는 가게가 우리를 불렀다. 녹차와 바닐라 중에 고민하다 바닐라를 골랐다. 콘 대신 컵으로 받는 딸에게 “그럼 양산 들을 손이 없잖아?”하고 물었더니, 다 먹기도 전에 녹아흐를까봐 그랬단다. 탁월한 선택이었다. 날이 워낙 뜨거워 컵에 담지 않았으면 그냥 줄줄 흐를뻔 했다. 계산을 하고 아이스크림을 받아 나오는데 웬 요거트를 하나 주신다. 알고보니 유기농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먹으면 유기농 요거트를 하나 주는 이벤트를 하는 중이었다. 감사히 받았다. 딸이 한 입 떠주는 아이스크림을 받아먹었다. 음? 눈이 번쩍 뜨인다. 향이 예사롭지 않다. 다시 한 번 먹었다. 진한 바닐라와 우유향에 감탄했다. 하지만 지방 함유량은 그리 높지 않은지 고소하달까 묵직한 맛은 없다. 오히려 약간 셔벗이나 요거트 아이스크림 같은 그럼 가벼운 맛이다. 맛은 괜찮다. 유기농이라니 나쁘지 않은 느낌이다. 하지만 그런 까닭에 가격은 역시 비싸다. 소프트 아이스크림 하나 가격은 3,800원. 그래도 이벤트 하는 동안에는 아이스크림+요거트 가격이라고 생각하면 괜찮지 않을까.       2017.6.24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