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Archives - 열매맺는나무
기도
하늘나무 / 2009년 7월 12일

오늘로 금식기도를 드리기 시작한지 꼭 일주일째다. 오늘은 또한 아빠의 생신이기도 하다. 나무는 일생을 통해 꾸준히 성장하고 열매를 맺는다. 그리고 그 열매를 통해 평가받는다.인간도 마찬가지가  아닐런지.평생을 살면서 비록 키는  성장을 멈출지라도 그 영성과 인성은 나날이 자라고 이웃과 더불어 살며 선한 열매를 맺어햐 하는 존재. 그 열매로 그 일생을 판단 받아야할 존재다.   나는 과연 얼마만큼 자랐을까? 나는 과연 어떤 열매를 맺으며 살아왔을까? ‘나는 참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라고 하셨는데, 난 얼마나 많은 꽃을 피우고 좋은 결실을 맺어 왔을까? 과연 가지로서의 역할을 다 해 왔을까? 음식은 육신의 생명을 유지하기 위한 물질이다. 자동차로 치자면 연료에 해당한다. 금식기도란 생명유지하기 위한 조치깢차단하고  내 모든 것을 내어 맡기는 기도다. 위기에 처했거나 특별한 명령이 있을 때 하는 특단의 조치다. 나의 기도는 어땠을까? 금식기도에 금식만 있고 기도는 빠지지 않았는지. 혹시 기도가 아니라 내가 원하는 것을 주시지 않으면 밥을 먹지 않겠으니 빨리 내놓으라는 일종의 땡깡은 아니었는지.  비가 몹시도 온다. 양재천의 징검다리는 보이지 않게된지 한참되었다. 빗소리는 더욱 거세진다. 잠시 뒤엔 남편과 수진이가 와야하는데 비가 그때쯤은 뜸해졌으면 좋겠다.  내 삶의 모든 일들이 선하고 풍성한 열매를 맺어 그 결과가 하나님께 돌리는 영광이 되었으면 한다. 

프뉴마
하늘나무 / 2009년 5월 31일

바람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큰 일을 합니다. 성령님도 마찬가지십니다.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그 역사하심은 그만큼 큽니다.프뉴마란 말 그대로 바람이고, 숨결이고, 영이시기에 성령님과 함께 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저 껍데기에 불과합니다.성령님, 인정하고, 환영하고, 모셔들입니다.저를 성령으로 채워주시고 인도하여 주옵소서. 제 삶을 주관하여 주옵소서. 예수 그리스도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깨끗하게
하늘나무 / 2008년 8월 9일

하나님, 제 영혼이 많이 탁해졌습니다. 깨끗하게 빛나던 맑은 영혼으로 회복시켜 주세요.주님과의 복된 대화로 오늘도 거듭나게 하시고 주님의 보혈로 모든 것을 소성케 해주세요.당신을 생각하는 것만으로 되는 것이 아니며,당신과 더불어 이야기하고 교제해야 되는 것임을 깨달았습니다.제 영혼에 당신의 숨결을 불어 넣어 거룩하고 깨끗하고 아름다운 삶이 되게 하여 주옵소서.감사합니다.아멘. 그동안 하나님에 대해 생각하고, 하나님을 얘기하곤 했지만 알 수 없게도 돌이켜보면 내 영혼은 빛을 잃고 탁해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문득 잠에서 깨어난 새벽녘, 그것에 대해 생각했고, 나는 하나님’을’생각하고 하나님’에 대해’ 생각했을 뿐이었음을 깨달았다. 하나님’과 함께’ 대화하는 시간, 교제하는 시간이 사라져버렸던 것이다! 누군가와 사귈 때, 그 사람을 생각하고 그사람에 대해 다른 사람과 얘기하는 것만으로 사랑이 깊어질까? 하나님도 마찬가지시다. 우리가 밖에 나가서 하나님을 위해 일하고 하나님에 대해 얘기하고 그분의 이야기를 글로 전할 때, 하나님께선 이렇게 말씀하신다. “얘야, 이리로 와서 나와 얘기하자. 나는 너와 얘기하고 싶다.” 이것을 깨닫고 하나님과 다시 대화를 시작했다. 그것만으로 내 영혼은 다시금 깨끗해지고 빛이 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기도는 믿는 자의 호흡이고, 대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