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로판지로 스테인드 글라스를 꾸며보자
미술 / 2017년 11월 18일

셀로판지로 스테인드 글라스를 꾸며보자 알록달록 고운 색유리를 통과하는 환한 햇살. 깜깜한 밤하늘에 펑펑 터지는 불꽃놀이와 함께 어릴적 황홀한 빛의 유희로 남아 있는 것이 바로 이 스테인드 글라스다. 스테인드 글라스stained glass는 이름 그대로 착색된 유리 즉 색유리로, 주로 금속산화물이나 안료를 이용해 구운 유리를 말한다. 이집트, 메소포타미아를 거쳐 10세기경 시칠리아로 전래된 유리는 그후 고딕양식으로 인해 건축물의 창문이 커지면서 절정을 맞게 되었다. 어릴 때는 그 고운 빛의 향연에 감동 했다면, 요즘은 천년의 세월동안 색이 바래지 않고 그대로 남아 아직도 감동을 주는가 하는 점에 감탄하게 된다. 스테인드 글라스의 아름다움에 감탄하고 황홀해 하는 것은 비단 과거의 일만은 아니다. 볼 것 많은 요즘 아이들에게도 마찬가지의 감동을 준다. 셀로판지로 스테인드 글라스를 꾸미면서 즐거워하는 아이들을 볼 때 나도 함께 환호했고, 다음날 집의 창문에 붙인 아이들 작품에 감탄했다고 고백하는 학부모와 함께 기뻐했다.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아이들과 함께 스테인드 글라스를 꾸며보자.   준비물 8절 도화지 여러가지 색깔의 셀로판지 커터 칼, 가위 풀 사인펜   만들기 원하는 모양대로 커터 칼을 써서 도화지를 잘라낸다.   종이를 도려낸 만큼 셀로판지에 표시하고 그것보다 조금 더 크게 가위로 오린다. 종이를 도려낸 주위에 풀칠을 하고 셀로판지를 붙인다.   요즘은 해가 무척 짧다. 학교 다녀온 아이들과 작업을 마치고 보니 어느새 창밖에 깜깜하다. 하는 수 없이 맥북 모니터를 하얗게 해놓고 사진을 찍어보았다. 먼저 완성해서 집에 붙여…

싸인펜으로 즐긴 옵 아트op-art
미술 / 2017년 10월 14일

싸인펜으로 즐긴 옵 아트op-art 아이들과 함께 싸인펜으로 간단한 옵 아트를 즐겨보았다. 옵 아트(op-art)란 옵티컬 아트(optical art)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광학, 시각적이라는 옵티컬의 뜻 그대로 형태나 색채 등을 활용해 평면임에도 입체, 또는 움직이는 것 같은 착시 효과를 주는 그림을 옵 아트라고 한다. 싸인펜만 가지고도 이런 그림을 즐길 수 있다. 색연필이나 물감도 좋지만 폭이 넓은 싸인펜을 사용하면 쉽고 깔끔하게 색칠할 수 있다. 준비물 종이 – 16절 또는 8절. (1~2시간 안에 끝내려면 A4용지나16절지 정도가 좋다. 8절 스케치북의 경우 시간이 꽤 걸려 어린 아이들은 힘들어할 수 있다.) 싸인펜 – 다이소에서 구입한 4밀리미터 짜리 수성싸인펜을 사용했다. 촉이 끝은 뽀족하지만 심 자체는 굵다. 세우면 가는 선, 뉘이면 두꺼운 선을 그을 수 있어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30센티 자, 콤파스 – 콤파스 대신 다양한 크기의 동그란 물체를 활용해도 된다. 컵, 딱풀, 필통… 대고 그릴 수 있으면 무엇이든 괜찮다. 그리기 적당한 위치에 동그라미를 서너개 정도 그린다. 지구본의 위도와 경도처럼 선을 그려준다. 동그라미를 제외한 나머지 부분에 자를 사용해 가로 세로 줄을 긋는다. 싸인펜으로 색칠한다. 완성된 모습   [관련글] 평면구성 – 깃털   저장저장

무지개 물고기 꾸미기 – 어린 아이들도 쉽게 하는 샐러리줄기 스탬핑
미술 / 2017년 7월 4일

무지개 물고기 꾸미기 – 어린 아이들도 쉽게 하는 샐러리줄기 스탬핑 무지개 물고기 꾸미기 / 물고기를 표현하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오늘은 스탬핑(stamping 도장찍기) 기법을 써서 물고기 비늘을 표현해 보았다. 도장으로 사용한 것은 다름아닌 샐러리 줄기. 스탬핑 기법은 어린 아이들이 신나게 이용하는 방법이다. 소근육이 발달되지 않은 어린 아이들도 표현을 자유롭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큰 아이들은 도장을 스스로 만들어 사용할 수 있지만, 아이들은 이렇게 샐러리 처럼 자연물의 생김새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작업이 좋다.     준비물 종이, 크레파스 물감, 수채화 도구 샐러리, 칼, 일회용 접시   꾸미기 종이에 크레파스로 물고기를 그린다. 머리, 지느러미, 꼬리 등을 색칠한다. 일회용 접시에 물감을 짠다. 샐러리 줄기를 적당한 크기로 자른다. (너무 짧게 자르면 손에 물감이 뭍기 쉽다) 샐러리 도장에 물감을 뭍혀 머리쪽 부터 비늘 모양으로 콕콕 찍어준다. 알맞은 색으로 물을 표현한다.   완성된 작품들     [참고글] Celery Stamping Rainbow Fish Craft for Kids   [관련글] 매화 – 찍기+불기     저장저장 저장저장

잡지로 하는 미술놀이 3 – 반사반그!
미술 / 2014년 8월 5일

잡지로 하는 미술놀이 3 – 반사반그! 반인반수는 누구나 알 것이다. 하지만 반사반그는? 눈치 빠른 분들은 금방 알아챌 수 있는 것 처럼, 반은 사진이고 반은 그림인 잡지를 가지고 하는 미술놀이다. 쉽지만 아이들도 좋아하고 효과도 좋다. 관찰력, 집중력, 형태를 잡아내는 능력 등이 길러진다. 하지만 무엇보다 즐겁다. 먹지를 대고 그리는 경험은 새롭다. 내가 직접 그리지 않았는데 베껴져 나온다. 때로 먹지를 떼고 난 다음에 나오는 엉뚱한 그림도 우리를 즐겁게 한다. 요즘은 아이들이 ‘힘들다’는 말을 달고 다니다시피 할 때가 많은데,반 정도만 색칠하면 되니 부담감도 줄어 더욱 즐겁다. 큰 아이들은 물감으로 색칠해도 멋지다. 완성작 준비물 종이, 잡지에서 뜯어낸 사진, 풀, 가위, 먹지, 볼펜, 색칠도구 만들기 – 잡지 사진을 접어 한쪽에만 풀칠해 종이에 붙인다. – 풀칠하지 않은 쪽으로 먹지를 집어넣고 사진을 볼펜으로 덧그린다.     – 밑그림을 다 그린 뒤에는 종이를 잘라낸다.   – 색연필, 크레파스, 사인펜, 물감 등으로 색칠한다.     활동모습 이런 자료도 있어요! ^^ 2014/06/04 – [Art/미술교실/Eco Art] – 잡지로 하는 미술놀이 2 -국수놀이-소근육발달을 위한 종이찢기 2009/07/24 – [Art/미술교실/Eco Art] – 잡지로 하는 미술놀이 1 – 잡지사진 이용한 그림그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