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오개역 황금콩밭 -추억의 찬장과 청국장

얼마전. 애오개 역 근처에 있는 한 식당에 들러 점심을 먹게 되었다. 오래된 가정집을 개조해 운영하는 집이었는데, 한옥으로 된 안채는 단체 예약 손님용으로, 또 입구에 가까운 쪽은 일반 식사손님용으로 나눠 운영하는 듯 했다. 국산콩을 써서 매일 두부를 새로 만든다는데 인근에서 제법 유명한 집인지 때를 잘못 만나면 자리가 없다고 한다. 의자에 앉는 자리는 없고 전부 바닥에 앉는 좌식 밥상만 있다. 신을 벗어 신장에 넣고 들어갔다. 자리에 앉아 둘러보니, 세상에… 아주 어렸을 때나 봤던 ...

Read More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 이대 앞에서 처음 만나다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Non-GMO 유기농 사료에 퇴비로 키운 젖소. 여기서 짠 우유를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는다는 75도, 15~20초 살균법으로 처리한다는 횡성 범산목장의 우유로 만든 아이스크림. 이대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가게가 생겼다. 너무나도 뜨거웠던 지난 주일, 작년 여름 제주 여행할 때 들렀던 성 이시돌목장을 생각나게 하는 가게가 우리를 불렀다. 녹차와 바닐라 중에 고민하다 바닐라를 골랐다. 콘 대신 컵으로 받는 딸에게 "그럼 양산 들을 손이 없잖아?"하고 물었더니, 다 먹기도 전에 녹아흐를까봐 그랬단다. 탁월한 선택이었다. 날이 워낙 ...

Read More

이대 도시락/반찬 전문점 해드림찬카페 강북점에서 먹어본 도시락, 반찬

이대 도시락/반찬 전문점 해드림찬카페 강북점에서 먹어본 도시락, 반찬 가까이 알고 지내던 지인이 도시락과 반찬을 전문으로 하는 가게를 오픈했다. 풍성한 인품과 손맛을 익히 알던 터라 놀랍진 않았다. 점심시간이 정해져있는 일반 직장인들과는 달리, 학원이나 미용실, 가게를 하는 자영업자나 종업원들은 때를 놓치기 일쑤다. 허겁지겁 한 끼 때우고 일하다보면 몸도 축나고 기분도 울적해지기 마련이다. 게다가 지친 몸으로 집에 들어가 또 밥을 차려야 하는 입장이라면 매일 하는 일이지만 때로 힘들때가 있다. 아내가, 엄마가 차려주는 집밥이 그리워진다. 그럴 때 ...

Read More
이대 소오밥집 폭찹&커리

이대 소오밥집 폭찹&커리

이대 소오밥집 폭찹&커리   여우비가 내리던 일요일 점심. 덥기도 무척 덥던 그날. 점심을 먹기 위해 골목을 걸었다. 생각나는 곳은 소오밥집. 전에 급하게 도시락이 필요한 남편에게 전달했던 이대 소오밥집 폭찹&커리 가 생각나서다. 무덥고 비오는 날엔 나도 부엌에 들어가기 싫지만, 이 더위에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위생. 파는 음식 같지 않게 엄마가 내주는 음식같은 그런 집을 생각하니 떠오른 집이 바로 소오밥집이었다. 전에 외출에서 돌아오는 길, 혼자 작업실을 지키고 있을 남편의 점심 때문에 들린 그 집은 ...

Read More

북카페 파오, 두 권의 책 – 일본잡지 모던 일본과 조선 1940, 영국화가 엘리자베스 키스의 코리아

오늘 못지 않게 바람 불고 비마저 몹시 내리던 어제 아침.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이른 봄 새로 생긴 북카페 파오에 갔다. 아무리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즐겨 마시는 나라도 어제만큼은 따듯한 커피가 당겼던지라... 주문한 것은 카푸치노. 원래 둘이 가면 그 집의 음료와 케이크나 샌드위치를 하나씩 시켜서 맛보는 즐거움을 누렸는데, '나는 빵, 너는 커피'는 안된단다. 무조건 1인 1음료의 원칙을 고수한단다. 그래서 하는 수 없이 아이스 아메리카노 하나와 카푸치노 하나. 뭐 금액으로 따지면 덜 들긴 했지만, 아침을 ...

Read More

동네 빵집 – 파파 브레드

동네 빵집 - 파파 브레드 지금은 전국 방방곡곡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같은 간판의 편의점이나 프랜차이즈 제과점이 있지만, 골목마다 구멍가게가 있고 다른 동네에서는 볼 수 없는 빵집이 있던 시절이 있었다. 주인이 문을 열고 일을 하고 또 주인이 문을 닫는 그런 가게. 그런 가게는 아침 일찍 문을 열고 가게 앞을 비질해 가을이면 낙엽을, 겨울이면 눈을 치웠다. 내 가게, 우리 동네라서 그랬나. 동네 아이들이 모두 조카 같고 손주 같던 정감 있는 가게. 그런 가게들이 몹시 ...

Read More
광화문 빌즈bills 라코타 핫케이크 & 와규 버거 세트

광화문 빌즈bills 라코타 핫케이크 & 와규 버거 세트

딸과 하는 데이트 패딩이며 코트며 거추장스러운 옷은 훌훌 던져버리고 카디건 하나로도 따듯했던 토요일 오후. 큰 애와 오래간만의 데이트는 무척 즐거웠다. 젊은 아가씨와의 데이트 코스는 쇼핑-산책-서점-디저트 카페-쇼핑 순이었다. 교보문고에 가서 책 한 권 선물하고 옆에 가서 거하게 대접받았으니 분명 남는 장사였는데, 한 턱 낸 상대방이 이쁜 딸이다 보니 영 황송하다. 그래서 내가 사드린다고 하면 아버지는 굳이 마다하셨나 보다.   오늘 꼭 가고 싶은 곳이 있다며 초대한 빌즈bills라는 곳은 광화문 교보문고 옆에 초콜릿 빛으로 새로 ...

Read More

와플 잇 업! Waffle it up!

  갓 구운 와플 4개+생크림 3+ 아이스크림 2. 이렇게 한 세트. 생크림은 좋아하지 않지만 아이스크림이 맛있었다.      따끈한 아메리카노와 더불어 차가운 얼 그레이.     맛도 비주얼도 이쁜 와플이 나오는 집은 이화여대에서 기차 신촌역으로 내려가면 있는 와플 잇 업 Waffle it up. 교문 근처 작은 가게로 오픈했을 때 부터 마음에 들어 종종 이용하는 집.  입구에 들어서면 이렇게 목조로 오픈된 천장이 보인다. 입구 왼쪽은 수다를 위한 자리, 오른쪽은 조용한 것을 원하는 자리. 오른쪽 위층은 공부하는 사람들을 위한 자리로 구분되어 있다. ...

Read More

정동길 샌드위치 가게 르풀(Le Pul)

전날 모처럼 날 위해 옷을 샀다. 밍크 털이 달린 두툼한 기모 레깅스와 원피스처럼 길게 내려오는 폴라 니트.  까만색과 은회색이 잘 어울릴 것 같았다.  하지만, 집에 와서 입어보니 이게 웬걸. 레깅스는 내가 싫어하는 골반에 걸치는 스타일이었고, 웃도리도 내가 생각했던 그런 핏이 나지 않았다. 그래, 이게 다 내가 갑자기 살찐 탓이지.  운동할 결심을 했다. 더불어 덜 먹을 결심도. 아침도 가볍게 먹고 남편과 집을 나섰다. 정동길을 걸었다. 촉촉하게 비가 내리는 이 길도 좋다. 어제와 오늘이 공존하는 ...

Read More

매봉역 맛집 – 제주 흑돼지, 저(猪)집에 가면

토요일, 그러니까 어제. 매봉역 근처 새로 문을 연 제주 흑돼지 전문점 '저(猪) 집에 가면'에 다녀왔다. 동생이 새로 낸 곳인데, 그동안 편찮으셨던 어머니 일로 바빠 미루고 미루다 어제야 겨우 맛보러 다녀왔다. 오픈 전부터 내게 선보였던 이런 저런 테스트 밑반찬들이 내 입맛에 딱 맞춘 듯 했기에, 가는 발걸음도 기대로 설레었다. 따스한 햇살, 살랑이는 바람, 구름 같은 벚나무에서 흩날리는 꽃비... 벚꽃 엔딩과 시작이 좋아가 저절로 흥얼거려지는 주말이었다.      '저(猪) 집에 가면' 가게 입구에 도착했다. 연두와 ...

Read More

삼청동 도토리 -불떡콩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막내가 맛집이라며 소개한 불떡콩집 삼청동 도토리. 제육볶음+콩나물+대파+피자치즈+떡을 먼저 먹고 마지막으로 '마약 볶음밥'을 볶아 먹는 코스로 진행된다.  이렇게 콩나물과 흰 떡을 넣은 제육볶음이 나오고 ​ ​그 위에 피자 치즈를 올려 잡시 더 가열한다.    다 먹고 나면 그 팬에 다시마 물로 지은 밥과 김, 파, 참치를 넣고 밥을 볶는다. ​ ​​​​​​​​​​'마약 볶음밥' 완성. 이름이 광장시장 김밥을 생각하게 한다. 아마도 그 맛에 반한 학생들이 붙여준 이름인듯.   ​​​​물은 워터가 아니라 셀프란다. 개인 접시 아래 자주색 피클은 사장님이 직접 담은 ...

Read More

도예가가 하는 카페 – Cafe Speakeasy (2016.7.5.수정)

아차산 근방에 있는 Cafe Speakeasy에 다녀왔다. 한창 트위터 열심히 하던 2009년 무렵부터 알게된 친구가 하는 곳인데, 광진동 성당으로 바로 앞 길에 있다.  눈부시도록 볕이 드는 창가. 왼쪽 격자 문이 이 카페의 문이다. 오른쪽 서가에는 북 카페 못지 않게 책들이 꽂혀있고, 가운데는 이 가게 사장의 작품인 도자기가 전시되어 있다. 오른쪽 아래에는 바닥에 놓인 커피 원두 자루가 살짝 보인다.  입구 반대쪽인 이곳은 카운터와 주방.  견과류와 베리가 듬뿍 들어간 이 견과류 강정은 도예가인 가게 주인이 대추 엿으로 직접 만든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