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읽어주는 미술관 Lite
Blog-Apps-SNS / 2014년 10월 22일

그림 읽어주는 미술관 Lite     ‘명화를 그저 눈으로만 볼게 아니라, 설명을 들으면서 감상하면 좋을 텐데… ‘했던 사람이라면 반가워할 앱이 있다. 바로 ‘그림 읽어주는 미술관’이라는 앱이다. ‘그림을 읽어주다니? 그림은 보는 것 아니었어?’ 하겠지만 정말 그림을 읽어준다. 작가와 그림에 얽힌 이야기들을 마치 박물관 도슨트처럼 자상하게 이야기 해 준다.   현재 반 고흐, 모네 등 12명의 서양화가와 김홍도, 신윤복 등 우리화가 2명, 그리고 누드화 하나 등 모두 14개의 앱이 나와 있다.          지금 소개하는 이 무료 버전에는 위의 사진에서 보이는 것 처럼 반 고흐와 그의 그림 9점과 클림트와 그의 작품 9점이 담겨 있다. 각 그림을 터치하면 해당 자료에 대한 설명이 우리말과 영어 두 가지 언어로 나온다. 그림을 저장하거나 메일로 보낼 수도 있다.  작가의 내면세계와 그림에 얽힌 이야기와 함께 감상하게 되므로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다. 또한 글이 아니라 듣는 이야기이므로 어른과 아이가 함께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기도 하다.    iTunes에서 그림읽어주는 미술관 Lite 보기>> https://itunes.apple.com/kr/app/geulim-ilg-eojuneun-misulgwan/id524286055?mt=8   <유료 버전 앱 iTunes에서 보기>      김홍도 신윤복  반 고흐   클림트 모네  고갱  밀레  렘브란트  드가  루벤스  다 빈치  르누아르  마네  누드          <안드로이드 어플, Google Play에서 보기>      김홍도 루벤스(full version)   신윤복 신윤복(full version)  다빈치  다빈치(full version)  고흐  고흐(full version)  고갱 렘브란트  클림트 르느와르   모네 마네 드가  밀레  누드  …

나의 교육관
미술 / 2013년 5월 14일

아이들에게 미술을 가르친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기법’을 가르치려 하지는 않는다. 꾸준히 작업을 즐기는 가운데 나날이 늘어가는 실력과 생활습관, 태도… 이런 것들이 모여 세상을 보는 시각과 느낌이 바뀌고 손으로 표현하는 능력이 향상되고, 다른 영역으로 그것들이 확장되는 그런 발전과 성장을 기대한다. 내가 가르치는 것은 그런 것이다. 가장 훌륭한 교육이란 아이들로 하여금 ‘내가 지금 무엇을 배우고 있구나’ 하는 것을 미처 의식하지 못하고 그저 깨우치고 터득하는 즐거움과 기쁨을 느끼게 하는 것, 날마다 날마다 그것들이 쌓이게 하는 것이다.

견우와 직녀
미술 / 2010년 8월 16일

드로잉지에 콩테 오늘은 칠석.  견우직녀 만나는 날.  그래서 하루 종일 보슬보슬 비가 내렸나보다.  비피해는 더 없길.

손그림 스티커 / 아이콘
미술 / 2009년 7월 6일

색연필과 싸인펜으로 그린 그림입니다.아이콘으로 사용해도 되고, 라벨지에 프린트한 다음 스티커로 써도 됩니다. 직접 아이들과 함께 라벨지에 그리는 작업을 했는데 단 하나밖에 없는 스티커로 모두 즐거워했습니다. 

색칠공부 도안 사이트 / 산리오
미술 / 2009년 5월 3일

프린트해서 손으로 직접 색칠할 수 있는 도안들이 가득합니다.라벨지에 프린트해서 색칠하면 스티커로도 쓸 수 있겠어요. <색칠공부 1>직접 갈 수 있는 주소 ==> http://www.san-x.co.jp/charapri/top.html#nurie <색칠공부 2>직접갈 수 있는 주소 ==> http://www.sanrio.co.jp/characters/mymelody/fun_nurie_0905.pdf <색칠공부 3>  프린트할 수는 없고 웹상에서 클릭으로 색칠공부를 할 수 있어요.직접 갈 수 있는 주소 ==> http://free.sanriobb.com/free/kids/asobi/nurie/nurie.html위의 주소를 클릭한 다음 로딩되면 가운데 ‘마이 멜로디와 쿠로미”를 클릭하면 됩니다.

5월, 가고싶은 전시회
기타리뷰 / 2009년 5월 3일

5월, 가고싶은 전시회   5월은 가족의 달이라지만, 혼자 걷다 들어가고 싶은 전시회가 있습니다.^^ 전 사실 혼자 어딜 가고, 보고, 밥 먹고 하는거 정말 싫어합니다만, 기분이 그러네요. 하하. 윤병록 展 2009. 5.8. ~ 5. 20. 리안갤러리 창원 055 287 2203 신문지가 깔린 나무상자에 소담하게 담긴 청사과들이  극사실로 묘사되어있습니다. 저도 모르게 손 내밀어 하나 잡아들고 싶어지는데요? 그런데 창원. 오! 제가 걸어가기엔 좀 먼 곳에서 열리는 전시회군요.  창원분들은 좋으시겠습니다.     Romantic Garden 정 일 2009. 5. 9.  ~ 5. 30. 역삼동 문파인 갤러리 www.gallerymoon.co.kr 전시 테마 그대로 정말 낭만적인 느낌입니다.  바람의 방향은 남자쪽에서 여인쪽으로 불고 있는데, 공중에 떠 있는 꽃은 반대로 여인쪽에서 남성쪽으로 날아가는 느낌이네요. 여인의 꽃다발은 받은 것일까요 아님 주려고 하는 것일까요?  그저 정답고 행복하기만한 그림이 아니라 생각할 거리를 주는 그림이네요. 이 그림 분위기가 낯이 익어 살펴보니, 장영희 선생님의 책,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의 그림을 그려주신 분이네요.     전영근, 아주 특별한 여행 2009. 5. 21. ~ 6. 6.  청담동 청화랑 http://arthaus.tistory.com/entry/전영근-여행-展 에서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 전영근님의 전시입니다. 아아, 여행 떠나고 싶어지네요. 어릴 적 제가 꾸던 많은 꿈 중에 하나가 바로 김찬삼님 처럼 세계를 누비는 여행가가 되는 것이었거든요. 그 꿈을 실행에 옮겼다면 김찬삼-한비야-그리고 저로 이어지는 여행가가 되었겠죠?    

뭉크, 사랑과 고통 / 흡혈귀?
미술 , 기타리뷰 / 2008년 9월 25일

뭉크, 사랑과 고통 / 흡혈귀? 삶에 지친 고통받는 한 남자와 그를 위로하는 그의 연인. 이 세상엔 괴로움이 너무나 많으나, 남자는 이 여인의 품에서 끝없는 위로와 사랑, 평안을 느끼나 봅니다.  제 눈엔 허리를 부둥켜 안은 손에선 남자의 절박함이, 가슴에 묻은 머리에선 엄마를 찾는 듯한 연약함이 보입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있나보더군요.이 그림이 발표될 때 부터 ‘흡혈귀’란 별명이 돌기 시작했고, 원래 제목보다도 유명하게 되었다니 말입니다. 나치는 이 그림을 퇴폐미술이라고도 했다니, 사람은 자신이 생각하는 바를 작품에서 보나 봅니다. 이 그림이 뉴욕 소더비 경매에 나온다는데 뭉크 작품 중 최고가인 3500만 달러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답니다. 평생 죽음과 고통을 테마로 그릴만큼 불우했던 뭉크에게 이 돈의 일부라도 있었다면 그의 삶과 그림이 조금 더 밝아질 수 있었지 않을까하는 생각도 드네요.    [뭉크 관련글] – 뭉크의 절규

동화 일러스트
미술 / 2008년 7월 31일

  동화 일러스트 그림책을 보고 그리는 것도 좋은 연습 방법이다. 교원 월드픽쳐북 ‘도깨비에게 부탁해요’ 표지그림을 보고 그린 그림입니다.

정물화 연습
미술 / 2008년 7월 31일

  정물화 연습을 위한 학습용 제시그림 기물에는 저마다의 질감이 있다. 페인트 통은 금속 특유의 매끄러움이 있다. 약탕관은 표면이 매끄러운데다가 광택이 있다. 주변의 물건을 거울처럼 반사해낸다. 고무장갑은 탱탱하고 천은 부드럽다. 이런 느낌을 잘 살려야 한다.   수채화 관련 블로그 글  

아이스 캡슐
미술 , 기타리뷰 / 2008년 6월 11일

아이스 캡슐 展 ~ 21. 청담동 박영덕 화랑 박성민,Ice-Capsule  60.6X90.9cm (30호),캔버스에 유채,2006 2004 대한민국 미술대상 비구상부문 대상  작가명 박성민(朴成敏)  작품명 물질의 삼태(Three states of matter)  작품규격 162 x 112 Cm 왜 얼음? “얼음은 암담한 밀실 같은 어려움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그는 “누구나 춥고 음습한 껍질을 벗어 나와야 비로소 따뜻한 세상을 만날 수 있다. 이파리나 딸기가 얼음에서 빠져나오는 것은 생명이 되살아나는 순간”이라고 작가는 말한다. 기사 : 박성민의 아이스캡슐전(파이낸셜뉴스)

밑그림, 구글에서 뽑아쓰기
미술 / 2005년 1월 24일

그림을 그리거나 만들기등 각종 밑그림이 필요한 작업을 할 때 그림실력 때문에 아이들 앞에서 좌절해 본 경험이 있는 분들께 반가운 소식이 있다. 바로 밑그림을 구글에서 뽑아 쓰는 ‘라인 아트’를 검색하는 방법이다.  1. 구글에 들어가서 검색창에 찾고자 하는 것을 입력해 넣는다. 2. image/이미지를 선택한다. 3. search tool/검색도구 를 선택하면 아래에 size, color, type, time, usage right, more tools 등의 메뉴가 있는 줄이 하나 생긴다.  4. 그중에서 type/유형을 선택하고 그 다음에 나오는 메뉴(any type, face…)중에서 line drawing/라인 아트를 선택하면 아래 그림과 같이 선으로된 그림만 나타난다.  5. 원하는 그림을 선택하면 다음과 같은 화면이 나온다. 그림을 마우스 오른쪽으로 클릭하면 나오는 메뉴에서 ‘다운로드’저장을 선택한다. 6. 이제는 컴퓨터에 저장된 그림을 프린터를 켜고 뽑기만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