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블로그가 뭐야? 라고 묻는 친구들에게
잡문집 / 2009년 8월 13일

대체 블로그가 뭐야? 라고 묻는 친구들에게 블로그 사실 ‘홈페이지’는 알아도 ‘블로그‘는 모르는 사람들이 세상엔 아직도 많습니다.  사실 알고보면 블로그가 홈페이지보다 훨씬 다루기 쉬운 도구매체인데도 말이죠. 아마 홈페이지가 먼저 등장했기에 그만큼 더 알려져있기 때문인가 봅니다. 블로그는 웹과 로그를 합친 말입니다.  다시 간단하게 적어보면, blog=web+log 라고 쓸 수 있겠습니다.   웹 웹은 또 뭐냐구요? 웹이란  월드 와이드 웹(world wiede web)을 간단히 줄인 말로,  인터넷에 연결된 컴퓨터들을 통해 사람들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전세계적인 정보 공간을 말합니다. 웹을 보통 인터넷이라고 생각하는데, 사실은 인터넷에서 돌릴 수 있는 서비스의 한 종류일 뿐입니다.  인터넷 브라우저 주소창에서 흔히 볼 수 있는 ‘www’가 바로 웹을 말합니다.   로그 그럼 로그(log,logue)도 알아야겠죠? 로그는 수학시간에 우릴 괴롭혔던 그 로그도, 통나무도 아닌 ‘일기’를 뜻합니다.   블로그 다시 말해 블로그는 웹상에서 일기처럼 써서 차곡차곡 모아두는 그런 글쓰기 서비스라고 할 수 있습니다. 블로그는 처음엔 글만 실을 수 있었지만, 점차로 그 영역이 넓어져 현재는 그림, 음악, 동영상 까지 올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또한 댓글이나 트랙백등을 통해 필자와 독자, 혹은 다른 블로그의 필자끼리 서로 소통할 수 있기도 합니다.  블로그가 등장함으로써 1인 미디어의 시대가 열리게 된 거죠. 한편, 요즘은 핸드폰 같은 모바일 기기가 발달함에 따라 짧은 글로 자신을 나타내는 트위터나 미투데이 같은 ‘단문 블로그’가 등장, 폭발적 성장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이제 인터넷은 1인 미디어시대를 지나…

독도 티셔츠
Blog-Apps-SNS / 2009년 7월 30일

Zet님께서 블로그 bloggertip.com에서 펼치신 이벤트에 뜻하지 않게 당첨되어 독도 티셔츠를 타게되었습니다.이 달엔 이지선님의 책 이벤트에 당첨된 이래 또 제트님의 이벤트에도 당첨되고 정말 기분 좋은 한 달이었습니다. 지난 화요일, 작업실에 있는데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반가운 이름이 있기에 Zet님께서 보내신줄 금방 알 수 있었습니다.급한 마음에 사진도 찍지 않고 겉봉투를 뜯고보니 티셔츠 두 장이 얌전히 들어있었습니다. 검은색 티셔츠입니다. 뒷면에는 독도 두 개섬이 그려져있습니다.사진으로는 짙은 회색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까맣다 못해 푸른 빛이 도는 검은 색입니다.흰색은 미처 찍지 못했는데, 약간 아이보리 빛이 도는 흰색입니다.여러모로 나눔을 실천하시는 제트님께 감사드립니다. 

손그림 스티커 / 아이콘
미술 / 2009년 7월 6일

색연필과 싸인펜으로 그린 그림입니다.아이콘으로 사용해도 되고, 라벨지에 프린트한 다음 스티커로 써도 됩니다. 직접 아이들과 함께 라벨지에 그리는 작업을 했는데 단 하나밖에 없는 스티커로 모두 즐거워했습니다. 

축, 당첨! “easysun님 블코 친구등록 이벤트”
Blog-Apps-SNS / 2009년 7월 6일

따끈따끈한 소식입니다. 얼마전 easysun님 블로그 Your Sun에서 실시된 ‘블코에서 친구등록 해주세요!’이벤트에 당첨되었습니다. 부상은 바로 지선님이 쓰신 책, ‘블로그 만들기’입니다. 더군다나 ‘열독할 것 같아서’ 뽑아주셨다니 무한영광입니다. 앞으로도 지선님 블로그와 블코 연달아 대박터뜨리시기 바라며, 책 열심히 읽고 더욱 멋진 블로그로 키워나가야겠습니다. ^^   바로 아래 보이는 이 책입니다. 블로그 만들기 카테고리 컴퓨터/IT 지은이 이지선 (동아일보사, 2009년) 상세보기 전 이번 이벤트에 떨어진줄 알고 바로 지난 주말에도 ‘사서 읽으러고’ 리브로에 들렸답니다. 그런데 다 팔려버렸는지 아무리 찾아도 없더군요. 나중에 교보에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그대로 돌아왔는데…. 없길 다행이었죠? ^^ 지선님께서 책 보내주시면 받아서 열독한 후, 후기도 열심히 써서 올리겠습니다.   

메일주소를 그래픽 파일로 – 스패머로부터 메일 주소 보호하기
Blog-Apps-SNS / 2009년 6월 17일

스패머들의 공격에서 자신의 메일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드립니다. 바로 메일주소를 그래픽 파일로 바꾸는 방법입니다.  메일함을 열어보면 꼭 날아드는 스팸 메일들. 스팸메일뿐이면 그나마 괜찮은데, 가끔 보내지도 않은 메일들이 주루룩 ‘delivery failure…’어쩌고 하면서 날아들어오면 당황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저도 그런적이 있었는데, 관리담당자님들께 문의하니 주소를 도용당한 것이라더군요. 스패머들이 제 메일주소를 가져다가 (비밀번호도 알고있었겠죠!!) 자신들의 스팸메일을 제 이름으로 발송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전 영문도 모른채 스패머가 되어버렸던거죠.  오늘 이웃분들 블로그로 마실다니다 Koreanblogger님께서 한 가지 좋은 방법을 알려주셔서 저도 당장 써먹기로 했습니다. 바로 제목에서 말씀드렸던 것처럼 ‘메일주소를 그래픽 파일로 바꾸는 방법’입니다. 아래 보이는 그림이 제 메일주소를 그래픽으로 전환한 것입니다. 이렇게 되면 스패머들의 수집기로부터 자신의 메일을 좀 더 잘 지킬 수 있답니다.    방법은 간단합니다. 바로 아래 주소로 들어가서 보이는 창에 자신의 메일 주소를 써 넣고, 생성된 파일을 다운받기만 하면 끝입니다.  아래에 캡처한 화면처럼 하면 되는데요, 이미지가 너무 작네요. 클릭해서 크게 보시면됩니다. http://www.hidetext.net/ ※ 전 이제까지 블로그 메뉴에 ‘mail’이란 걸 두고 mail to로 연결시켰는데, Koreanblogger님 말씀에 의하면, 스패머들에겐 그런 방법이 오히려 쉽다는군요. 또 스킨 수정하러 가야겠습니다. ^^;

바나나 체험단 참가 신청
미분류 / 2009년 6월 7일

굿모닝 돌, 바나나체험단에 참가신청을 했습니다.학주니님 블로그에 갔다가 반가운 소식을 보았는데, 글쎄 오늘까지군요! 부랴부랴 달려가 신청하고 왔답니다.고구마처럼 변비.설사에도 좋고, 식사대용으로도 좋은 데다가, 다른 수입과일처럼 피부에도 나쁜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 것 같아 아이들에게도 잘 먹이고 있는데, 이런 행사를 보니 참 반갑더군요. 선정되었으면 정말 기쁘겠네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혹 이 글 보시는 이웃분들께서도 얼른 가셔서 신청하고 오셔요.  P.S.  현재상황, 댓글 1621개가 달렸네요. 와… 그럼 1621:5의 경쟁을 뚫어야 한다는거네요. 대단합니다.

트위터 배너 달기
Blog-Apps-SNS / 2009년 5월 30일

트위터 배너 달기 요즘 어쩐지 배너며 단추만드는 재미에 빠진 것 같습니다. ^^ 트윗질에 빠진 제가 오늘 만들어 본 것은 Follow Me 배너입니다. 이 배너, 제 블로그 사이드바 맨 아래쪽에 달려있습니다. 많은 follow 부탁드려요. 😀   방법 1) 스킨>html편집 으로 가서 사이드바 영역중 넣고 싶은 위치에 다음 주소를 넣어줍니다. 왼쪽정렬하려면 : <a href=”http://twitter.com/자기유저네임”> <img src=”배너로 쓸 그림주소”></a> 중앙정렬하려면 : <center><a href=”http://twitter.com/자기유저네임”> <img src=”배너로 쓸 그림주소”></a></center>   방법 2) 더 쉬운 방법입니다. 스킨>사이드바 설정 으로 가서 ‘이미지 배너출력’의 ‘+’기호를 누릅니다. 그 다음 ‘편집’을 누르고 이미지 URL과 연결할 URL의 빈칸을 채워주면 끝.   단,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배너로 쓸 그림은 미리 블로그나 기타 어디든지 웹상에 미리 올려놓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야 이미지의 주소가 만들어지니까요.      

부모자격 테스트
Blog-Apps-SNS / 2009년 3월 6일

제 블로그 이웃분이신 ‘책 읽는 엄마의 보석창고’ 김정수님의 블로그에서 ‘부모자격 테스트’란 글을 발견하고 테스트해보았습니다.  한 문제에 10점씩 열 문제입니다.  교과서적이지 않느냐는 지적도 있고, 이론과 실제는 다르다는 말씀들도 있지만, 운전면허 필기시험 정도로 생각하면 어떨까요? ㅎㅎ 저는 70점이 나왔네요.  70-80점자녀를 넓게 이해하시는군요. 일과 친구를 좋아하고 실용적이며 활동적인 분입니다. 인간관계를 소중히 여깁니다.

블로거 뉴스 AD에 바란다
Blog-Apps-SNS / 2008년 8월 10일

블로거뉴스 AD라. 앞으로 블로깅이 직업이 될 수 있다는 귀가 솔깃한 소식에 접하게 되었다.나름 어린시절 꿈이 ‘글쟁이’였던 사람으로 귀가 쫑긋 설 수 밖에 없지 않은가. 얼마전 처음 티스토리를 시작할 때 구글 애드센스를 달았다가 달자마자 삭제해버린 기억이 있었던터라 더욱 관심을 갖게 되었다. 구글 애드센스와 다른 광고들을 비교해 보았을 때,  다음 블로거뉴스에 바라는 점들은 다음과 같다.  1. 광고주들에게 보다 폭 넓은 개방을    잡지, 신문등 기존 매체에 광고를 실을 수 있는 광고주들은 단가가 큰 만큼 비교적 큰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하지만 블로그에 실리는 광고주는 동네 수퍼나 꽃집, 비디오 대여점, 학원등 누구나 될 수 있다. 다시말해 광고비조절과 종류의 다양화로 보다 폭 넓은 광고주들에게 개방함으로써 블로거뉴스 AD참여자들에게 안정적인 수입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2. 가독성있는 블로거뉴스 AD디자인으로 경쟁력 갖추길   구글 애드센스를 설치했다 지워버린 가장 큰 이유가 바로 ‘가독성’이었다. 덕지덕지 붙어 지저분해 보이고, 포스트 앞이나 중간에 툭툭 튀어나와 읽기를 방해하는 광고는 그 블로그에 들어가기조차 꺼려지게 만든다. 또한 그 블로거를 ‘돈독’이 오른 사람으로 보이게 하며 블로그의 격을 떨어지게 만든다.    디자인이 경쟁력이라고 한다. 광고에도 디자인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블로거들은 광고주인 동시에 광고의 소비자이기도 하다. 깔끔하고 거슬리지 않는, 더 나아가 호감을 갖고 광고를 클릭해보는 데서 더 나아가,  ‘나도 광고주가 되고싶다’는  느낌이 들도록 해야 성공한 AD라고 할 것이다.  3. 국제화를 지향   물론 외국어로 블로그를 운영하는 블로그들에게는 특히 반가운 얘기일 수도 있으나, 사실…

태그
하늘나무 / 2008년 7월 24일

옆에 보면 내가 쓴 글들의 태그가 나온다.자주 쓴 테마들은 굵고 크게,어쩌다 쓸 뿐인 것들은 작고 가늘게,그리고 정말 드문 테마들은 나오지도 않는다. 내가 요즘 어디다 정신팔고 다니는지를 한눈에 보여주는 지표역할을 해내는 듯하다.난 요즘 말씀보다 내 위주로 살았었다.  세상속에서 발을 땅에 딛고 살되, 머리는 하늘을 향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