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산목장 아이스크림 – 이대 앞에서 처음 만나다
기타리뷰 / 2017년 6월 24일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Non-GMO 유기농 사료에 퇴비로 키운 젖소. 여기서 짠 우유를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는다는 75도, 15~20초 살균법으로 처리한다는 횡성 범산목장의 우유로 만든 아이스크림. 이대 범산목장 아이스크림 가게가 생겼다. 너무나도 뜨거웠던 지난 주일, 작년 여름 제주 여행할 때 들렀던 성 이시돌목장을 생각나게 하는 가게가 우리를 불렀다. 녹차와 바닐라 중에 고민하다 바닐라를 골랐다. 콘 대신 컵으로 받는 딸에게 “그럼 양산 들을 손이 없잖아?”하고 물었더니, 다 먹기도 전에 녹아흐를까봐 그랬단다. 탁월한 선택이었다. 날이 워낙 뜨거워 컵에 담지 않았으면 그냥 줄줄 흐를뻔 했다. 계산을 하고 아이스크림을 받아 나오는데 웬 요거트를 하나 주신다. 알고보니 유기농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먹으면 유기농 요거트를 하나 주는 이벤트를 하는 중이었다. 감사히 받았다. 딸이 한 입 떠주는 아이스크림을 받아먹었다. 음? 눈이 번쩍 뜨인다. 향이 예사롭지 않다. 다시 한 번 먹었다. 진한 바닐라와 우유향에 감탄했다. 하지만 지방 함유량은 그리 높지 않은지 고소하달까 묵직한 맛은 없다. 오히려 약간 셔벗이나 요거트 아이스크림 같은 그럼 가벼운 맛이다. 맛은 괜찮다. 유기농이라니 나쁘지 않은 느낌이다. 하지만 그런 까닭에 가격은 역시 비싸다. 소프트 아이스크림 하나 가격은 3,800원. 그래도 이벤트 하는 동안에는 아이스크림+요거트 가격이라고 생각하면 괜찮지 않을까.       2017.6.24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저장저장

이대 맛있는 퓨전 밥집 ‘비스트로보이(Bistro Boy)’
기타리뷰 , 신촌산책 / 2013년 12월 15일

비스트로(bistro 혹은 bistrot)라 함은 원래 간단한 음식을 파는 빠리의 작은 레스토랑을 의미한다. 기차 신촌역과 이대 정문을 사이에 있는 이 비스트로 보이 역시 주머니 두둑하달 수 없는 학생들이 맛난 밥 먹고 싶을 때 찾을 수 있는 그런 집이다.    재미있는 가게 풍경, 재미있는 메뉴 이름 언뜻 보면 분식집처럼 보이기도 하고 매니악스런 장난감 가게인가 싶기도 하다. 하지만 메뉴판에 적힌 음식들을 보면 생각이 달라진다.  알밥, 파스타, 리조또, 그라탕, 볶음밥… 배고플 때 생각나는 거의 모든 메뉴들이 총 망라되어 있다. 굳이 정의를 내리자면 한식과 이탈리아 음식을 골고루 맛볼 수 있는 퓨전 음식점. 각각의 음식 이름도 남다르게 창의적이다.      김치와 날치와 치즈라이스~ 김치특유의 깔끔함과 톡톡 터지는 날치알, 치즈의 깊은 맛이 잘 어우러져 있다.      깔깔깔 까르보나라~ 느끼하지 않은 진한 맛이 훌륭하다.      크림 닭가슴살 치즈 리조또??(이 이름은 확실치 않아요^^) ~ 이 리조또의 깊고 진한 맛은 정말 일품이다. 두 번째 먹어도 여전히 맛있다.    ‘뽀뽀뽀 뽀모도로’와 ‘김치가 베이컨까지’는 미처 찍지 못했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과 푸짐함, 그리고 맛 이곳 메뉴들은 거의 모두 5,000~8,000원대로 맛에 비해 정말 저렴한 편이다. 양도 적지 않아 여대앞 다른 음식점과는 달리 성인 남성도 대식가가 아니라면 만족스럽다. 여자들이 먹기엔 좀 많다 싶은 양일 수도 있다. 가격과 맛, 양이 모두 만족스러운 곳인 만큼 평일 식사시간에는 합석도 하고 줄도 설 각오를 하고 가야 한다. 손님들이 아무리 많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