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에 하는 벚꽃놀이 – 촛농으로 벚꽃 그리기

  스케치북에 하는 벚꽃놀이 - 촛농으로 벚꽃 그리기   벚꽃이 한창이다. 4월 둘째 주에서 중순으로 접어들어야 벚꽃축제가 벌어지곤 했는데, 올해는 4월도 되기 전부터 꽃소식이 들리기 시작했다. 스케치북에 하는 벚꽃놀이 - 촛농으로 벚꽃 그리기 빨강머리 앤은 창 밖의 벚나무가 새색시의 레이스 드레스 같다고 했다. 뒷산 가득 핀 구름같은 벚꽃을 보면 정말 잘 맞는 비유로구나 싶다.     이렇게 아름다운 벚꽃을 촛농을 이용해서 쉽고 재미있게 표현할 수 있다. 어린 아이 혼자서 하기엔 안전에 문제가 있으므로 촛불을 다룰 때는 어른이 도와주도록 하자.   준비물 도화지 그림도구 ...

Read More

종이접시를 재활용한 톨 페인팅

종이접시를 재활용한 톨 페인팅 양철통이나 나무 그릇에 그림을 그려 꾸미는 포크 아트 folk art를 톨 페인팅 tole painting이라고 한다. 나무 그릇에 톨 페인팅을 하려면 먼저 사포질을 해 표면을 다듬은 다음 우드 스테인으로 밑칠을 하고 아크릴 물감으로 그린뒤 바니쉬로 칠한다. 하지만 아이들이 이런 절차를 다 밟기엔 무척 벅차다. 그 대신 간단하게 종이접시에 수채화 물감으로 톨 페인팅의 맛을 보며 즐겁게 작업해보도록 하자. 종이접시를 재활용한 톨 페인팅 준비물 종이접시 ...

Read More

단청무늬 색칠공부 & 장식 만들기

  단청무늬 색칠공부 & 장식 만들기 알록달록 고운 단청丹靑은 본래 나무로 지은 건축물의 물, 바람, 곤충으로 인한 해를 막기 위한 칠이다. 오행설에 근거해 파랑, 빨강, 노랑, 하양, 까만색을 기본으로 하며, 궁궐이나 서원, 사찰 등 건물의 쓰임에 따라 그 문양도 다르게 했다. 다양한 문양은 아이들에게 훌륭한 학습자료가 될 수 있다. 또한, 단순한 색칠공부 차원이 아니라 사용하기에 따라 장신구, 장식품 등 다양한 작품을 만들어낼 수 있다. 이번 글에서는 단청무늬를 구해 색칠하고 장식물(오나먼트)을 만들기로 한다.   1. 단청무늬 ...

Read More

종이로 만든 피겨 스케이팅 장면

  종이로 만든 피겨 스케이팅 장면 이번에는 아이들과 함께 피겨 스케이팅 장면을 종이로 표현해 보았다. 지난번 아이스크림 막대를 이용해 스키 타는 사람 만들기에 이은 동계올림픽 관련 조형수업 2탄이라고 할 수 있겠다. 늘 하던 평면작업에서 벗어나 입체 작업물을 만드는 과정은 흥미롭다. 하지만 만만하지만은 않다. 위 아래 방향도 잘 생각하며 작업해야 한다. 위 사진의 링크 주위 울타리만 봐도 그렇다. 한번 더 생각하게 하는 것은 아이들을 성장하게 한다.   준비물 8절 도화지 ...

Read More

아이스크림 막대를 이용해 스키 타는 사람 만들기

아이스크림 막대를 이용해 스키 타는 사람 만들기 동계 올림픽이 한창이다. 이쑤시개와 아이스크림 막대기를 사용해 스키타는 사람을 만들어 보았다. 친근한 소재로 움직일 수 있는 작품을 만드는 것은 늘 흥미로운 작업이다. 평면이 변해 입체가 되고, 이것을 움직이게 하는 것은 아이들에게 있어 놀이다. 학습이 놀이형태가 될 때 아이들은 재미를 느끼고 부담없이 즐겨가며 학습할 수 있다. 재미있게 즐길 수 있다면 어려움을 어렵게 여기지 않고 수월하게 여기게 된다. 아이스크림 막대기를 사용해 스키타는 사람 만들기   준비물 ...

Read More

8절 스케치북 한 장으로 문어가족 만들기

8절 스케치북 한 장으로 문어가족 만들기 8절 스케치북 한 장으로 귀여운 문어가족을 만들어 보자. 8절 스케치북 한 장으로 문어가족 필기도구와 종이, 풀, 가위만 있으면 금방 뚝딱 만들어낼 수 있는 쉬운 만들기. 더구나 꾸미기에 따라 다른 느낌이 나기 때문에 더욱 재미있게 만들 수 있다.   준비물 8절 크기 종이 한 장 펜, 색연필 풀, 가위   만들기 종이를 가로 세로 한 번씩 접어 네 장으로 만든다. 아래쪽 한 귀퉁이를 잘라내 풀칠할 곳을 만든다. 아래쪽은 여덟개로 나누어 문어 ...

Read More

8절 스케치북 한 장으로 장난감 자동차 만들기

8절 스케치북 한 장으로 장난감 자동차 만들기 8절 스케치북 한 장으로 장난감 자동차 만들기를 해보았다. 종이와 풀, 가위만 있으면 되는 간단한 작업인데, 반듯한 평면이었던 종이가 금새 입체로 바뀌는 것이 흥미로운 모양이었다. 입체를 꾸민다고 해서 다른 어려운 점은 없다. 가위질도 쉽다. 다만 한 가지 까다로운 점이라면, 일반적인 그림을 그릴 때와는 달리, 완성되었을 때의 상하좌우를 예상하면서 작업해야하는 것이다. 이것만 유의하면 다른 과정은 오히려 간단하다고 할 수 있다.   준비물 8절 스케치북 종이 한 장 풀, 가위, 자 ...

Read More

셀로판지로 스테인드 글라스를 꾸며보자

셀로판지로 스테인드 글라스를 꾸며보자 알록달록 고운 색유리를 통과하는 환한 햇살. 깜깜한 밤하늘에 펑펑 터지는 불꽃놀이와 함께 어릴적 황홀한 빛의 유희로 남아 있는 것이 바로 이 스테인드 글라스다. 스테인드 글라스stained glass는 이름 그대로 착색된 유리 즉 색유리로, 주로 금속산화물이나 안료를 이용해 구운 유리를 말한다. 이집트, 메소포타미아를 거쳐 10세기경 시칠리아로 전래된 유리는 그후 고딕양식으로 인해 건축물의 창문이 커지면서 절정을 맞게 되었다. 어릴 때는 그 고운 빛의 향연에 감동 했다면, 요즘은 천년의 세월동안 색이 바래지 않고 ...

Read More
자세히 보고 그리기 - 정물화 기초

자세히 보고 그리기 – 정물화 기초

자세히 보고 그리기 - 정물화 기초 정물화란? 정물화란 보통 스스로 움직이지 못하는 생명이 없는(가만히 있는) 물건을 그린 그림을 말한다. 영어로는 still life, 독일어로는 stilleben이라고 하고, 불어로는 nature morte, 서반아어로는 naturalize muerta라고 한다.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있는 것에서 라틴쪽 사람들은 죽음을 연상한 반면, 게르만 계열 사람들은 가만히 있는 상태에 촛점을 맞추었나보다. 그러고 보면, 우리나라 사람들의 개념은 영어, 독일어를 사용하는 사람들과 비슷했나보다. 정물화의 역사 고대 그리스, 로마 시대에도 정물화가 있었다. 꽃이나 과일, 각종 기물들이 벽화나 모자이크화로 ...

Read More

싸인펜으로 즐긴 옵 아트op-art

싸인펜으로 즐긴 옵 아트op-art 아이들과 함께 싸인펜으로 간단한 옵 아트를 즐겨보았다. 옵 아트(op-art)란 옵티컬 아트(optical art)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광학, 시각적이라는 옵티컬의 뜻 그대로 형태나 색채 등을 활용해 평면임에도 입체, 또는 움직이는 것 같은 착시 효과를 주는 그림을 옵 아트라고 한다. 싸인펜만 가지고도 이런 그림을 즐길 수 있다. 색연필이나 물감도 좋지만 폭이 넓은 싸인펜을 사용하면 쉽고 깔끔하게 색칠할 수 있다. 준비물 종이 - 16절 또는 8절. (1~2시간 안에 끝내려면 A4용지나16절지 정도가 ...

Read More

쇼핑백을 재활용한 가면 만들기

정리하고 치워도 자꾸만 늘어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쇼핑백이다. 오늘은 이 쇼핑백을 재활용해 쉽고 재미있게 가면을 만들어보자. 자유롭게 꾸며도 되고 좋아하는 만화 캐릭터나 동물 모양을 그려도 좋다. 쇼핑백을 재활용한 가면 만들기     쇼핑백을 재활용한 가면 만들기   준비물 쇼핑백 색칠도구 가위, 풀, 셀로판 테이프   만들기 쇼핑백의 접착면을 살살 뜯어내 뒤집는다. 뒤집은 쇼핑백을 안쪽이 밖으로, 바깥면이 안쪽으로 가도록 접어 다시 붙인다. ...

Read More
그리고 오리고 - 아이들의 종이조각

그리고 오리고-아이들의 종이조각

그리고 오리고-아이들의 종이조각   그날그날의 과제를 마치고 남는 자투리 시간을 취미생활에 활용하는 아이들이 있다. 그중 뛰어난 한 아이가 있는데 이제 초등학교 1학년 남자 아이다. 형을 좇아다니다 세 살 부터 미술을 시작했는데, 말도 제대로 못하던 시절부터 공룡을 그려댔다. 그러다 또 언제서부턴가 그리고 오리더니 붙여서 입체적인 형상을 만들어내기 시작했다.   이 작품이 나오기까지 4년이 걸렸다. 그후로는 발전에 가속도가 붙었다. 아래 사마귀는 그로부터 불과 2달 정도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제는 실력이 더욱 부쩍 늘어 공룡이든 포켓몬이든 뭐든 척척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