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둘레길 1 – 명상길
신촌산책 / 2011년 10월 23일

지난주 도봉산 마당바위 산행에 이어, 오늘 오른 곳은 명상길. 명상길은 북한산국립공원을 한 바퀴 빙 도는 둘레길 중 하나로 정릉주차장입구에서 형제봉입구(국민대학교)까지의 2.4킬로미터의 길을 말한다.      이 지도는 북한산 둘레길을 표시한 지도로 ‘북한산둘레길‘ 로부터 링크된 것이다. 명상길은 아래쪽에 보이는 제5구간이다. 명상길을 좀 더 자세히 들여다 보면 아래와 같다.        홈페이지에 나온 설명을 살펴보니, 거리는 2.4킬로미터 밖에 안되는데 예상시간은 1시간10분으로 되어있다. 이유는 난이도가 ‘상’이란다. 솔샘길부터 명상길까지 두 구간을 걸으려했지만 이것을 보고는 급 수정. 솔직히 지난번 도봉산행에서 겁먹은 까닭이다.    신촌에서 171번 버스를 타고 지하철4호선 길음역3번출구(정류장이름도 정말 이렇다!)에서 다시 110B(143번도 된다)번 버스로 갈아타 대진운수 차고지에서 내렸다. 등산복을 입은 사람들이 우루루 내리니 틀릴 염려는 없다.  쭉 사람들 뒤를 따라 걸어오르다보면 안내소가 나오고 그 뒤편으론 정릉주차장이 펼쳐진다. 여기서 사람들 뒤를 따라 계속 올라가면 둘레길을 도는 것이 아니라 등산을 하게되니 주의! 주차장 왼편에 북한산 둘레길이라는 표시가 있다. 시작하자마자 급경사다. 등산로는 평탄한데 둘레길은 길 초입부터 급경사라니… 하지만 정작 사람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드는 것은 그 입구에 ‘솔샘길’이라고 쓰여있다는 것. 반대쪽에서 내려오는 사람들을 위해 솔샘길이라고 표시된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올라가는 사람에게 반대편 길 이름이 보이게 표시해 놓는 것은 삐뚤어진 유머감각? 이해가 안된다. 이것 때문에 등산로 입구까지 가서 물어봤다. 그렇게 표시되어 있지만 그리로 올라가는 것이 맞단다. 직원도 이미 잘못 표시된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런데도 고치지 않다니. 고쳐놓으라고 민원이라도 넣고 싶었지만…

도봉산 마당바위
일상 / 2011년 10월 16일

이런 일 저런 일들로 뒤로 미뤄졌던 산행을 다녀왔습니다.  1부예배드리고 아침 먹은 뒤 느긋하게 출발했습니다. 도봉산역에 도착하니 11시30분. 올라가다 살짝 소나기를 만나기도 했지만 금방 그치는군요. 헌데 아침을 일찍 먹은지라 그냥올라가면 지칠 것 같아 간단히 식사를 하고 올라가기로 했습니다.     든든해진 우리는 느긋하게 산을 오르기 시작했고, 자운봉까지는 못가더라도 마당바위까지 갔다오기로 했습니다.    등산로 초입입니다. 여기까진 상쾌했습니다. ㅎㅎ    하지만 얼마 가지 않아 가파라지기 시작한 길. 급기야는 네 발로 기어야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그래도 여기까지는 사진찍을 정신이라도 있었는데 그 뒤론 어제와 오늘 아침에 내린 비에 젖은 바위들로 겁이 더럭더럭 나더군요. 우~~  오르고 또 올라 마당바위에 드디어 올랐습니다!     경사진 바위에 걸터앉아 왼쪽을 바라보니 저 멀리 서울시내가 보입니다.   오른쪽으로는 곱게 물들어가는 아름다운 도봉산이 보입니다.   내려가는 길을 생각하니 까마득했지만 올라오던 길이 아닌 천진암쪽 길이 더 수월하다고 해서 그쪽으로 길을 잡아 내려옵니다.      낑낑매고 내려와 도달한 공원입구 근처 도봉계곡. 비가 제법 왔는데도 많이 말랐네요. 졸졸 흘러 고인 물을 바라보니 마치 제 마음같습니다. 저 높은 하늘도 비치고, 세상 흔적도 살짝 보입니다. 하지만 그래도 맑긴 하니 다행입니다. ㅎㅎ   산에서 내려오면서 가게들을 기웃거리다 결국은 시내로 나와 한 카페로 들어갔습니다. 등산을 마치면 달달한게 필요하다는 남편의 말에 따라 티라미스 케이크와 카푸치노를 주문했습니다. 환상의 조합이긴 한데 어디로 간지 모르게 스르르 없어지네요. 그래도 달콤한 것들로…

정동-광화문 걷기
잡문집 / 2010년 10월 10일

서대문교차로 – 정동 길 – 광화문 – 경희궁 코스는 제가 즐겨찾는 걷기 루트입니다.큰 애 수시 논술 시험을 마치고 오랫만에 함께 걸었습니다.  5호선 서대문역 서대문교차로에서 농업박물관을 지나 오른쪽으로 꺾어지면 정동 길이 나옵니다. 비온 뒤 촉촉한 길을 걷는 느낌이 좋습니다.  사람도 많지 않고 차는 더더욱 없어 몇 십년 전으로 되돌아간 느낌마저 드는 고즈넉함이 좋습니다.     담장이 덩굴이 가득한 예원 담장 옆 골목으로 들어서서 쭉 올라갑니다.  계단 위로 하얀 3층 탑이 보입니다.  을미사변 뒤 고종황제께서 잠시 머무셨던 아관파천의 현장, 옛날 러시아공사관입니다. 6.25사변으로 다른 2층 건물들은 모두 소실되고, 오직 이 3층 탑 하나만 남았습니다. 이 건물 뒤쪽으로는 ‘팰리스 가든’이라는 아파트가 있는데, 이 조용한 공원같은 곳이 그대로 정원처럼 집 안으로 들어올 것만 같았습니다.  다시 정동 길로 내려오면 마주보이는 이화여고 백주년기념관. 햇살 가득 역광을 받고있는 모습이 마치 후광같습니다. 아무런 장식없이 짙은 나무색 솟을대문이기에 부서지는 볕이 더욱 곱습니다.   예원중학교 담장.  길 앞쪽은 이렇게 작고 귀여운 잎이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커다란 잎들이 빽빽합니다.  시립미술관을 지나 덕수궁 입구 가까이에 이르자 수문장 교대식을 위한 행진이 시작되었습니다. 맨 앞엔 빨간 옷을 입은 수문장들이, 그 다음은 노란 옷을 입은 취타대가 큰 소리로 연주하며 지나갑니다. 앞서가는  빨간 옷을 입은 분들은 한결같이 키가 크시더군요. 깜짝 놀랄정도로. 게다가 높은 전립을 쓰기에 더욱 커보였습니다.  조선시대 여인네들은 이들의 모습을 보고 가슴 두근거리지는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ㅎㅎ…

대관령 양떼목장과 비선대
잡문집 / 2009년 5월 31일

 아이들 수학여행지였던 대관령 양떼목장과 설악산 비선대 모습입니다. 드문드문 흩어져 풀을 뜯는 모습이 한가롭기만 합니다.문득 요츠바랑 7권의 양떼들이 생각나네요. ^^ 울타리 아래까지 머리를 들이대고 풀을 뜯어요. 양들은 서로 모이기 좋아하고 붙어있기도 좋아하나봅니다.목을 가누기도 게으른 녀석들은 친구 엉덩이에라도 턱을 굅니다. ㅋ.  ^^ 너무들 들이대니 이렇게 파이프 기둥에 목이 끼이기 까지도…털을 깎고난 뒤의 모습이라는데폭신폭신하기는 했지만 생각보다 뻣뻣하더라는군요. 설악산 비선대의 모습입니다.선녀들이 목욕하고 하늘로 날아올라가는 곳이라 하여 飛仙臺라죠.   더 많은 사진을 보시려면 ▶▶ 이곳으로~(사진출처 : 이대부고 홈페이지 // 나지균 선생님께서 찍으신 사진입니다. )

인천 차이나타운 방문기
잡문집 , 일상 , 기타리뷰 / 2008년 8월 11일

인천 차이나타운 방문기 2008. 8. 11. 전철을 타고 인천에 다녀왔다. 신도림역에서 지하철1호선을 탔다. 4번레인에선 동인천까지 가는 급행열차를 탈 수 있고, 다시 그 자리에서 갈아타면 인천역까지 한 정거장만 더 가면 된다.  정거장을 나서자 사진에서 처럼 제1패문이 여기가 바로 ‘차이나 타운’임을 알려준다. 흡사 LA 차이나타운 입구를 보는듯하다. ‘삼국지 벽화거리’다. 이곳엔 삼국지연의의 내용을 풀어 해설해 놓은 160컷의 그림이 있는데, 총 길이가 150미터에 달한다. 자유공원에서 제3패루 선린문쪽으로 내려오는 계단. 제3패루 선린문. 차이나 타운은 맨홀뚜껑도 용무늬. 특이하기도 하다. 차이나타운 한 쪽에 심겨져있는 무화과나무와 그 열매 조금은 이른 점심을 먹은 중국요리 전문점 ‘원보(元寶)’ 관광걕들을 대상으로하는 집이 아니라 꾸밈도 요리도 소박하지만 (자장면도 없다) 오히려 진짜다웠다. 간도 그리 세지 않은 이곳은 서울의 ‘을지면옥’과도 같은 곳이란 느낌이 들었다. 오향장육과 마늘장아찌. 오이와 대파도 썰린 모습이 투박스럽다. 이 푸짐한 양이 small size, 10,000원. 큰 것은 15,000이다. 이것은 왕만두. 옆에 보이는 손과 그 크기를 비교하면 이 만두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다.  이런 만두 3개가 1인분인데, 가격은 3,500원. 이것은 물만두 2인분-4개 (네 개는 나오자마자 홀랑 집어먹었다.) 물만두도 1인분 3.500원이다. 보통 물만두보다 만두피는 살짝 두껍지만 크기가 또 다르므로 그럴 수 밖엔 없을 듯하다.  네 명이 오향장육과 물만두2, 왕만두1인분을 먹고 남았다. 식대는 총 20,500원. 주인 아주머니께선 맛있게 먹은 우리에게 500원 에누리 해주는 센스까지 발휘하셨다. 내가 쏘기로 했으니 더욱 반가웠다.  왕만두는 냉동한 것을 포장해서 팔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