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덕고, 써보셨나요?
Blog-Apps-SNS / 2014년 7월 11일

    덕덕고, 써보셨나요? 덕덕고. 덕덕고라고 들어봤는지? 미리 말하지만, 덕덕고를 무슨 고등학교 이름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해다. 덕덕고는 어디까지나 duckduckgo. 우리 말로 하자면 ‘오리오리가’라든지 아님 ‘오리오리 꽥꽥’?그 뜻이 뭣이건 간에 덕덕고는 요즘 한창 성장중인 검색엔진이다. 이름 참 희한하다.       2007년에 태동해 2014년 2월 26일 현재 매일 500만건을 검색해내고 있다. 한 달에 1억5천만건, 1년에 1조8천2백5십만 건을 검색하는 셈이다.(라고 덕덕고측은 말하고 있다.). 스노든이 NSA의 정보수집과 감시행태를 폭로한 다음 곱절로 늘어난데다, 개인정보를 저장하는 구글에 대한 반감으로 덕덕고를 찾는 이들은 늘어가고 있다.         1. 덕덕고의 홈 화면     덕덕고의 홈 화면이다. 구글의 첫 화면처럼 로고 이미지와 검색창 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간결한 모습이다.  검색창 아래에 ‘이 검색 엔진은 당신을 추적하지 않습니다.’라고 쓰여있다. 검색하면 IP주소를 보내거나 쿠키로 저장하는 구글과 대비된다.          2. 덕덕고의 검색화면 – SNS는 제외 덕덕고의 검색화면이다. 구글과 다른 점은 여기서도 볼 수 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같은 SNS에 올린 글까지 포함해 보여주는 구글과는 달리, 덕덕고는 마치 기름기 쪽 빠진 베이징 덕 처럼 SNS는 걸러낸 결과를 보여준다. 용도나 취향에 따라 구글과 덕덕고를 이용할 수 있겠다.   ‘열매맺는나무fruitfulife’를 검색해봤다. 바로 아래는 덕덕고의 검색결과를 캡처한 화면이고 그 아래는 구글 검색결과를 캡처한 화면이다. 확실히 덕덕고 검색결과에서는 SNS활동이 빠져있음을 볼 수 있다. SNS관련 결과는 페이스북 페이지 소개 하나 뿐이다. 그에 비해 구글 검색결과는 트위터와…

온라인 교육이 학교교육을 대체할 수 있을까?
잡문집 / 2009년 9월 15일

온라인 교육이 학교교육을 대체할 수 있을까? 하이컨셉님의 글, ‘교육의 미래, 온라인이 학교를 대체할 것인가?‘ 을 읽고  몇 가지 생각난 것을 적어봅니다. ‘온라인 교육이 학교교육을 대체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는 정말 조심스럽게 다뤄야할 문제입니다. 현장에 적용하기 전에 다음과 같은 것들을 잘 따져봐야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1. ‘학습’의 정의를 어떻게 세우느냐가 제일 큰 문제입니다.     사실 학교교육에서 이루어지는 학습은 지적인 측면 외에도 정신 및 정서발달이나, 사회성 발달까지 포함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온라인 학습이 아무리 지적 훈련에 효과적이라 하더라도  대체되기엔 무리가 있으리라고 생각됩니다.    2. 학생들의 학습유형에 따라 다른 접근방법이 필요합니다.    자료유형(시각 or 청각), 교사와의 상호작용 선호도, 학급내 급우들과의 상호작용 선호도에 따라서도 많은 차이가 나타납니다. 효과가 있다 하더라도 모든 학생에게 적용하기엔 상당한 무리가 있습니다.   3. 교육과정 및 학습내용에 따라 적용해야합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인터액션이 필요한 교과과정에까지 적용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4. 비용과 효용을 잘 따져봐야합니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추진하기 위해선 많은 비용이 들 것으로 생각됩니다. 다른 쪽으로 생각하면 많은 일자리가 창출되기도 하고 또 감소하기도 할 것입니다. 기술적, 경제적인 면 뿐 아니라 어떤 것이 아이들과 미래를 위한 길인가를 잘 살펴 결정, 적용해야 할 것입니다.  사실 제가 초등학교땐 한 반에 105명까지도 있었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 후로도 보통 7,80명선이었지요. 그 땐 미국의 예를 들며 학급당 학생수가 2,30명선만 된다면 교육이 제대로 될 것처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지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