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가고싶은 전시회
기타리뷰 / 2009년 5월 3일

5월, 가고싶은 전시회   5월은 가족의 달이라지만, 혼자 걷다 들어가고 싶은 전시회가 있습니다.^^ 전 사실 혼자 어딜 가고, 보고, 밥 먹고 하는거 정말 싫어합니다만, 기분이 그러네요. 하하. 윤병록 展 2009. 5.8. ~ 5. 20. 리안갤러리 창원 055 287 2203 신문지가 깔린 나무상자에 소담하게 담긴 청사과들이  극사실로 묘사되어있습니다. 저도 모르게 손 내밀어 하나 잡아들고 싶어지는데요? 그런데 창원. 오! 제가 걸어가기엔 좀 먼 곳에서 열리는 전시회군요.  창원분들은 좋으시겠습니다.     Romantic Garden 정 일 2009. 5. 9.  ~ 5. 30. 역삼동 문파인 갤러리 www.gallerymoon.co.kr 전시 테마 그대로 정말 낭만적인 느낌입니다.  바람의 방향은 남자쪽에서 여인쪽으로 불고 있는데, 공중에 떠 있는 꽃은 반대로 여인쪽에서 남성쪽으로 날아가는 느낌이네요. 여인의 꽃다발은 받은 것일까요 아님 주려고 하는 것일까요?  그저 정답고 행복하기만한 그림이 아니라 생각할 거리를 주는 그림이네요. 이 그림 분위기가 낯이 익어 살펴보니, 장영희 선생님의 책,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의 그림을 그려주신 분이네요.     전영근, 아주 특별한 여행 2009. 5. 21. ~ 6. 6.  청담동 청화랑 http://arthaus.tistory.com/entry/전영근-여행-展 에서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 전영근님의 전시입니다. 아아, 여행 떠나고 싶어지네요. 어릴 적 제가 꾸던 많은 꿈 중에 하나가 바로 김찬삼님 처럼 세계를 누비는 여행가가 되는 것이었거든요. 그 꿈을 실행에 옮겼다면 김찬삼-한비야-그리고 저로 이어지는 여행가가 되었겠죠?    

조진희 개인전
기타리뷰 / 2008년 10월 10일

조진희 개인전 2008. 10. 8. ~ 10. 14.토포하우스 / http://www.topohaus.com 학교다닐 때 책갈피마다 끼워두던 가을 잎새들.세월이 흘러 잊혀진 뒤 무심코 펴든 책에서 발견하면 잠겨있던 다른 추억들도 하나 둘 씩 따라 옵니다. 종이에 그려진  조진희 님의 이 작품은 그동안 까맣게 잊고 지냈던 먼 옛날의 추억을 손에 잡힐 듯 느끼게 해 줍니다.  

김강용 展 / 현실+상(Reality + Image)
미술 / 2008년 9월 25일

극사실기법의 벽돌그림 작가 김강용. 현실+상(Reality + Image) 시리즈 40여점이 출품된다.  캔버스에 접착제와 혼합한 모래를 붙인 뒤 그 위에 물감으로 벽돌을 그린다.  2008. 9. 26. ~ 10. 19.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아이스 캡슐
미술 , 기타리뷰 / 2008년 6월 11일

아이스 캡슐 展 ~ 21. 청담동 박영덕 화랑 박성민,Ice-Capsule  60.6X90.9cm (30호),캔버스에 유채,2006 2004 대한민국 미술대상 비구상부문 대상  작가명 박성민(朴成敏)  작품명 물질의 삼태(Three states of matter)  작품규격 162 x 112 Cm 왜 얼음? “얼음은 암담한 밀실 같은 어려움을 상징한다”고 말했다. 그는 “누구나 춥고 음습한 껍질을 벗어 나와야 비로소 따뜻한 세상을 만날 수 있다. 이파리나 딸기가 얼음에서 빠져나오는 것은 생명이 되살아나는 순간”이라고 작가는 말한다. 기사 : 박성민의 아이스캡슐전(파이낸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