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팔소리 – 천국 소망을 주는 찬송
하늘나무 / 2017년 8월 20일

  하나님의 나팔소리 천지 진동할 때에 예수 영광중에 구름타시고 천사들을 세계만국 모든 곳에 보내어 구원 얻은 성도들을 모으리 나팔 불 때 나의 이름 나팔 불 때 나의 이름 나팔 불 때 나의 이름 부를 때에 잔치 참여하겠네   하나님의 나팔소리 통일찬송가 168장 하나님의 나팔소리. 이 찬송은 제임스 밀턴 블랙James Milton Black이 영감을 받아 15분 만에 지었다고 한다. 주일학교 교사였던 블랙은 출석을 부르다 ‘하늘나라 갔을 때, 내 이름을 부르는 소리를 못 듣고 대답하지 않는다면 나는 어찌될 것인가?’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 찬송은 거기서 비롯되었다고 한다. 이 찬송에 관한 재미있는 이야기는 맹꽁이님의 블로그에 가면 읽을 수 있다. 여러가지 재난, 작금의 상황 어쩌다 뉴스를 들을 때면 요즘같이 괴로운 때가 있었나 싶다. 제자들이 예수님께 세상 끝에는 무슨 징조가 있겠냐고 묻자, 예수님께서는 ‘난리와 난리 소문을 듣겠지만 끝은 아직 아니니 두려워하지 말아라. 민족이 민족을 , 나라가 나라를 대적하여 일어나겠고 처처에 기근과 지진이 있으리니 이 모든 것이 재난의 시작'(마태복음 24:3~8)이라고 하셨다. 기근과 지진 소식을 들어도 먼나라 이웃나라 이야기였다. 분단국가에 살면서도 난리를 겪을 수 있다는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 물론 이웅평이 미그19기를 몰고 귀순했을 때나 중국민항기가 불시착했을 때때도 있었다. 공습경보와 함께 ‘국민 여러분. 경계경보를 발령합니다. 지금은 실제상황입니다.’하는 아나운서의 멘트는 전국민을 기겁을 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그런 일들은 순식간에 왔다 간 사건에 불과했다. 지금과 같은 상황은 오랜 시간을 두고 지속되는 일인데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