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Archives - 열매맺는나무
미세먼지로 목이 아프다
잡문집 / 2015년 10월 20일

요 며칠, 목이아프다. 감기도 아닌데 왜그런가 싶었는데 미세먼지 탓일지도 모르겠다. 적도에서부터 남,북극에 이르기까지 0도에서 90도로 나누고 그것을 위도(latitude)부른다. 지구는 자전하기 때문에 태양에 의해 데워진 공기가 극지방 까지 바로 가는 것이 아니라 벨트를 형성해 무역풍이나 편서풍을 불게 하고 대략 30도씩 다른 기후대로 나뉘게 한다.  그림(‘그림’을클릭)에서 보듯이, 33도~43도에 걸쳐 있는 우리나라는 편서풍 기후대에 위치하고 있다. 따라서 늦여름에 주로 올라오는 태풍도 오른쪽(동쪽)으로 휘어지고 봄철이면 고비사막에서 불어오는 황사의 영향을 받기도 한다. 심지어는 일본발 방사능으로부터 비교적 안전할 수 있는 이유로 이 편서풍이 거론되기도 했다. 거리가 가까운만큼 안심할 수는 없겠지만 위치가 반대인 것 보다는 훨씬 나을 것이다.    어릴적, 황사가 부는 날 외출했다 돌아와 옷깃을 뒤집어 보면 새빨간 고운 먼지가 앉아 있곤 했다. 그래도 당시엔 중국은 황사가 그저 거쳐오는 곳에 불과했다. 입자가 클 수록 먼저 떨어지고 곱고 가벼운 입자들은 멀리 날아 우리나라까지 날아온다, 멀리 미국까지 가기도 한다는 말을 듣고 놀라기도 했다. 하지만 그뿐이었다. 당시엔 미세먼지의 해로움을 그다지 느끼지 않기 때문이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이 잠에서 깨어나 산업화, 공업화, 도시화가 촉진됨에 따라 편서풍은 미세먼지와 함께 오염물질도 실어나르기 시작했다.  상해나 북경의 공기오염은 심각하다. 몇년 전 여행갔을 때에도 상해는 안개와 오염물질 묻은 미세먼지가 자욱하고 끈적하게 대기를 내리누르고 있었다. 원래 상해는 항구와 강, 호수를 끼고 있는 도시인 만큼 안개와 높은 습도로 유명한데 여행갔을 때 본 스모그는 산업혁명 당시의 런던이 이랬나 싶었다.    지난 며칠…

십장생 보다 장수한다는 일회용 컵 – 텀블러 받기 이벤트
일상 / 2013년 5월 27일

  이 그림이 무슨 그림인지 아시지요?  모르는 분도 혹시 있을까봐 힌트 나갑니다. 해, 구름, 산, 거북, 소나무, 대나무, 사슴, 영지, 돌, 물 10가지 오래 사는 것들입니다. 이젠 아시겠지요? 맞습니다. 십장생도입니다.     그런데, 여기 이 십장생도에 하나 추가해야 할 것이 생겼답니다. 바로 ‘일회용 컵’ 입니다.   위 그림에서 보는 것 처럼 일회용 컵은 폴리스티렌이라는 플라스틱으로 만드는데, 이것이 플라스틱 중에서 가장 오래 견딘다네요. 최초로 만들어진 것 1936년이니 그때부터 지금까지 정말 많은 양이 만들어졌는데 지금까지 분해된 것은 하나도 없다는 거죠. 다 어디에 쌓여 있는 걸까요? 우리 조상들은 패총을 남겼지만 우리들은 더 오래가는 쓰레기 산을 남겨주고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따뜻한 음료가 닿으면 우러나는 스티렌모너모라는 독성물질은 암이나 태아 기형을 유발시키는 물질로 의심받고 있다고 합니다. 무심코 테이크 아웃하고 설거지 상태가 의심스러워 일회용 컵으로 받던 습관들을 생각해보니 오싹합니다.       게다가 원인불명으로 죽은 알바트로스나 돌고래 같은 생물의 배를 들여다 보면 위 사진처럼 플라스틱이 가득하다고 합니다. (관련뉴스: http://articl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3651306 )     이런 쓰레기들을 줄이기 위해 여성환경연대는 일회용제품 사용을 줄이고 자기 컵을 사용하자는 운동의 일환으로 ‘텀블러 받기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블로그에 글을 올린 다섯 분을 추첨해서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은 예쁜 스테인레스 텀블러를 준다고 합니다. 응모하셔서 텀블러도 받고, 받은 텀블러를 사용해서 환경오염도 줄이는데 일조해 보세요. 우리 자녀들이 살아가야할 터전이니까요.      이벤트 기간은 5월29일 까지이고 발표는 5월31일, 여성환경연대 사이트 ‘알립니다’게시판에 발표한…

데드 존 dead zone
책-영화-기사 / 2008년 8월 17일

데드 존 dead zone dead zone이란 산소가 고갈되어 생물이 살 수 없게 된 죽음의 바다를 말한다.  크리스천 사이언스 모니터지에 따르면 전 세계 연근해의 데드존이  400개 이상이며 그 면적은 245,000 제곱킬로미터로 여의도의 약 3만배에 달한다고 하며, 지난 10년간 2배로 늘어났다고 한다.  이러한 데드 존은 생활하수, 산업폐수, 가축의 배설물, 질소와 인이 포함된 비료등에 의한 부영양화 현상으로 생긴다.  인간의 욕심이 결국 인간을 사망에 이르게한다.  [관련기사] 황해가 사해로(동아일보) 바다밑 데드 존 확산(아시아경제) Ocean ‘dead zones’ gro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