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한이야기 Archives - 열매맺는나무
위로가 필요한 시대
하늘나무 / 2015년 2월 3일

영국 버밍햄 발 플리머스 행 열차에 어린 아들과 함께 타고 있던 싱글 맘 새미는 “당신 가방에서 떨어졌어요”라는 말과 함께 쪽지와 5파운드 지폐를 받았다. 엉겁결에 받은 새미는 ‘아들에게 좋은 매너를 가르치는 당신에게 감탄했다. 내 딸도 당신 또래인데 당신 같은 어머니가 되었으면 좋겠다. 나 대신 아이에게 좋아하는 음료수 선물하라’는 쪽지를 보고 감동을 받아 사연을 페이스북에 남겼다.  사연은 널리 퍼져 1월25일에는 데일리 미러에 실리게 되었고, 28일에는 익명의 신사와 만나게 되었다.  지금은 위로가 필요한 시대다. 혼자 몸으로 세 살 난 아들을 키우노라면 얼마나 힘든 적이 많았을까. 이름 모를 신사로 부터 받은 편지는 얼마나 큰 위로가 되었을까. 스물 세 살의 이 싱글 맘은 이 쪽지를 받고 ‘울고 싶었다’고 했다. 진심에서 우러나는 다정함과 친절은 우리에게 큰 위로가 된다. 남이라고 모른 척 외면한 일 없다고 할 수 있나. 돌이켜 보면 난 참 매정한 사람이었던 것 같다.  나의 사정 곧 내가 무엇을 하는지 너희에게도 알리려 하노니 사랑을 받은 형제요 주 안에서 진실한 일꾼인 두기고가 모든 일을 너희에게 알리리라 우리 사정을 알리고 또 너희 마음을 위로하기 위하여 내가 특별히 그를 너희에게 보내었노라 – 에베소서 6:21,22-   너희의 하나님이 이르시되 너희는 위로하라 내 백성을 위로하라 -이사야 40:1- 사랑 받은 사람만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위로할 수 있다. 우리는 모두 사랑 받은 사람이다. 얼마나 큰 사랑을 받았나. 자기 몸, 자기 아들을 내어주는 사랑을 받았다….

에이즈 어린이와 함께하는 천사의 집 ‘Angel’s Home’
하늘나무 / 2014년 5월 5일

에이즈 어린이와 함께하는 천사의 집 ‘Angel’s Home’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둘러싸인 해발 1800m에 위치한 레소토 왕국(The Kingdom of Lesotho).  20세 이상 전 국민의 24~37%가 에이즈에 감염된 상태라고 하는데, 사람들은 실상 전 국민의 50%가 감염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것은 많은 남성들이 경제적인 이유로 남아프리카 공화국 광산 외부로 일하러 간 상태에서 감염되고, 귀국한 남성들이 자기가 감염자라는 것을 모른 채 레소토 여성에게 2차로 감염시키기 때문이라고 여긴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감염자들의 아기가 태어나면서 부터 또 에이즈에 감염된다는 사실이다. 감염자가 너무나 많다 보니 관리도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한다. 이런 상황에 놓인 레소토에 에이즈 환자와 그 아이들을 위한 구제와 선교사역에 힘쓰는 한국인 선교사가 있다.  바로 노록수–김은혜 선교사 부부다.   wiki image     높은 감염율 탓에 많은 어린이들이 부모를 잃고 고아로 살아간다. 그런데 그 아이들도 감염된 상태다. 노–김 선교사 부부는 이런 아이들을 위해 자신의 사택에서 천사의 집, ‘Angel’s Home’을 운영한다. 그의 소원은 “에이즈로 부모 잃은 고아 100명을 키우다 가는 것“   이곳의 이야기를 담은 책도 나왔다. 사진작가 김성민의 ‘그래서 행복합니다‘. 11명의 아이들과 21일간 함께한 생활을 기록한 사진 에세이다.          작가는 말한다.  “아이들은 가난하지 않다. 꿈이 있기 때문이다. (비록 곧 죽을 아이들이지만) 오늘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기에.” “정말 어리석고 미흡한 나지만, 주님께서 선교에 대해 아주 조금은 알 기회를 주셨다. 선교는 결코 일회성으로 우물을 파 주고, 집을 지어 주고, 빵을 주는 데서 끝나지 않는다는 것을. 선교는 그곳에 가서 복음을 전하고 그들이 복음에 따라 살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그 사람들 사이에서 함께 숨 쉬고 기뻐하고 슬퍼하며 살아가야 하는 것이다.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 속으로 자기 자신을 던져 버리는 것, 예수님을 따라가는 것, 우리에게 주어진 십자가를 지는 것이 바로 선교다.”     ** 참고글**   레소토왕국의 제1호 한국인 선교사 서울대 출신 엘리트가 에이즈 환자들과 동거하는 사정 오늘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다는 사실에 행복합니다 레소토/다음백과사전

열매맺은 나무 Frank Jenner
하늘나무 / 2014년 3월 25일

  열매맺은 나무 Frank Jenner 방탕한 생활에서 회심한 뒤 ‘하루에 10명씩 전도하겠다’는 결심을 했던 해병출신 젊은이 프랭크 제너. 40년간 하루도 빠짐없이 호주 시드니 조지 스트리트에서 전도활동을 했다.  “Excuse me, sir.”  “Are you saved?”  “If you died tonight, are you going to heaven?”  그가 한 말은 딱 이 세 마디였다.   아무런 보수를 받는 것도 아니었지만 낙심하지 않고 꿋꿋하게 전도를 지속했다. 하지만 ‘당신으로 인해 예수님을 믿게 되었다’고 말해주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그는 ‘열매없는 열심을 냈구나’생각했다. 하지만 그 뒤 펼쳐지는 놀라운 반전이 이 동영상에 있다.   감히 40년을 하루같이 보낸 이 분에 비교할 수는 없지만, 내가 이 블로그에 쓰는 글들 하나하나가 누군가에게 감동을 주고 또 정말 선한 열매를 맺게 되길, 그래서 나와 이 블로그가 좋은 열매맺는 나무가 되길 바라고 꿈꾼다.       너는 말씀을 전파하라.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항상 힘쓰라. 범사에 오래 참음과 가르침으로 경책하며 경계하며 권하라 디모데후서 4:2     관련기사 보기   – 40년간 두 마디로 노방전도 호주 무명 전도자 동영상 ‘감동’

한 젊은이의 못 다 이룬 꿈, 하버드
하늘나무 / 2014년 2월 17일

Jessica Williams/위키피디아     1631년, 한 젊은 청교도 목사가 신대륙에서 자기 뜻을 펼치기 위해 메사추세츠에 도착했다.  그는 꿈이 많은 사람이었지만, 불행하게도 정착한지 1년 만에 폐결핵 진단을 받고 서른일곱 되던 1638년 죽고 말았다. 죽기전 그는 재산의 절반과 자신의 장서를 ‘그리스도와 교회를 위해’ 당시 설립된지 얼마 되지 않은 New town College에 기부했다. 그는 자신이 기부한 책과 재산을 통해 많은 후배들이 훌륭한 신학자, 법률가, 과학자가 되어 자신이 미처 이루지 못한 꿈을 이뤄주기 바랬다.    오늘날 그 젊은 목사의 꿈은 이루어 졌다. 뉴타운 칼리지는 학교 이름을 그의 이름을 따 ‘하버드 대학교 Havard University‘로 바꿨고, 그의 뜻을 이어 학교를 발전시켜 오늘날 세계에서 손꼽히는 대학이 되었다. ‘그리스도와 교회를 위하여’라는 그의 뜻은 아직도 지켜지고 있다. 하버드 대학의 한 복판 Havard Yard에는 메모리얼 교회 Memorial Church가 있고, 이것을 중심으로 수 많은 건물들이 퍼져나가고 있다. 그의 장서는 현재 1500만권의 장서가 되어  대학 내 90여개의 도서관에 비치되어 있고 그의 재산은 2009년 기준 32조원에 이르게 되었다고 한다.   작은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삼십 배, 육십 배, 백 배의 기적을 일으키는 기적은 여기에서도 일어났다. 비록 자기 스스로 품은 꿈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수많은 후학들이 그의 뒤를 이어 인류에 이바지 하는 인재가 되었다.    그의 이름은 존 하버드 John Havard이다. 

붕어빵으로 나누는 장발장 목사
하늘나무 / 2014년 1월 12일

시장에서 과일껍질을 주워먹다 너무나 배고파 훔친 빵 한 조각으로 가게 된 소년원. 그것이 14년간 전과 9범으로 전국 16개 교도소에서 인생을 보내게 된 시작이었다.   절도로 시작했지만 교도소 선배때문에 조직폭력에 가담하게 되고, 급기야 1990년에는 조폭두목을 살해하여 무기징역을 선고받게 되었다. 교도소에서 지내던 그에게 정말 도둑처럼 느닷없이 찾아온 변화. 담암선교회의 위문집회 때 감동을 받아 목사가 되어 어려운 이웃을 돌보며 속죄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한다.  그로부터 9년간 중,고등학교 검정고시를 치르고 통신으로 신학공부를 해 2004년 출소 후 2008년에 목사 안수를 받았다. 새희망선교교회를 설립하고 재소자 선교에 힘썼다. 그가 붕어빵 장사를 하는 이유 역시 재소자들을 위해서다. 출소 뒤 경제력이 없어 다시 안 좋은 길로 빠졌던 경험 덕분이다. 한 장소에서 기반을 다진 뒤 출소자에게 물려준다. 이런 식으로 거듭했던 까닭에 물려준 붕어빵 장사 자리만 30여곳.    지금도 임대아파트에 살고 있지만 마음만은 부자라는 장발장 민학근 목사. 나눔은 역시 뭔가 많이 갖고있어서 하는 것이 아님을 이 분을 통해 또 깨닫게 된다.          관련기사 – 전과9범서 희망전도사로/ 한국일보기사   – 사형수가 고아들의 아버지로 거듭나/ 크리스천비전 기사 – 속죄의 붕어빵 파는 목사..수익으로 이웃 돕기/ 뉴스앤조이기사

필리핀 톤도 쓰레기마을 – 김숙향 선교사
하늘나무 / 2013년 12월 18일

필리핀 톤도마을   필리핀 말라카냥궁에서 해안으로 얼마 가지 않은 톤도라는 곳, A~F로 나뉜 그곳에서 가장 열악한 C구역 파롤라 마을이 있다. 이 마을은 땅 위가 아닌 쓰레기 위에 지은 집으로 만들어졌다. 비가 쏟아져 파시그강이 범람하면 마을은 온통 쓰레기가 불어 넘쳐난다. 마을 인구는 10만명이 넘지만 주택사정은 물론이고 치안, 경제사정도 열악하다. 하지만 정부는 미관상 좋지 않다고 장벽을 세워 마을이 보이지 않게 가릴 뿐, 사실상 방치상태.      샤론 김숙향 선교사   이렇게 정부조차 방치한 곳에 들어가 20년 청춘을 바쳐 헌신한 한국여성이 있다. 현지에서 ‘샤론’으로 불리는 김숙향 선교사다. 광산업을 하던 부유한 집안에서 외동딸로 태어나 부유한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사업이 망한 뒤 부모님이 연달아 돌아가시자 우울증에 시달렸다. 조지 뮬러에 관한 책을 읽고 오빠가 봉사하던 필리핀으로 떠난 것이 31세 였다. 봉사하던 곳에서 변화받고 함께 봉사하던 전과 34범 폭력조직 두목이었던 남편을 만나 1993년 결혼해 2000년 빈민촌으로 들어가 봉사하던 중 2008년 남편이 죽었다. 다행히 기아대의 후원이 시작되 봉사를 계속할 수 있었다. 현재 김숙향 선교사는 루디아 선교회를 세우고 톤도 센터를 설립해 교육과 급식봉사를 하고 있다.          >>계속보기 : 1회 2/3, 1회 3/3, 2-1회, 2-2회, 2-3회       * 관련글 – 또 다른 울지마 톤즈 빈민촌의 코리안 (동아일보 기사) – 톤도에서 발견한 희망의 교육 (악랄가츠님의 글) – 안녕, 샤론맘 (Joyful님의 글)

그래, 여기까지 잘 왔다-세바시335회, 김창옥님
책-영화-기사 / 2013년 11월 26일

    강의 끝 부분에 나오는 말,  “그래, 여기까지 잘 왔다.”  그 말이 꼭 내게 하는 말 같습니다. 찰나의 시간 밀려오는 위로와 격려의 느낌에 눈시울이 뜨거워짐을 느꼈습니다.   살면서 특별히 상처 받은 적도, 특별히 힘들었던 기억도 없습니다. 매일매일이 즐거우면 광녀, 광년이라는데 전 살짝 광년이 축에 속하나 봅니다. 그런데도 그 말을 듣는 순간 내가 직접 들은 것 처럼 위로가 되네요.  ‘그래, 여기까지 잘 왔다’ 한 마디에 얼마나 많은 말들이 함축되어 있는 걸까요. 날 알아준다는 느낌을 받으니 모든 것을 저절로 내려놓게 됩니다. 우리도 삶의 어느 순간, 혹은 천국가는 그 날 이 말을 듣게 되겠지요.    위로를 받고 나니 감동이 되고 마음이 조금, 아주 조금이지만 더 넉넉해 집니다. 힘든 일상의 문제로 전화해 불평하던 동생들, 친구들을 매번 웃음으로 너그럽게 대하지 못했던 일들까지 떠오르고 뉘우치게 되네요.   

LA 다저스 클레이턴 커쇼의 도전과 감동
하늘나무 / 2013년 10월 20일

LA 다저스에 류현진과 함께 한창 인기가도를 달리는 투수가 있다. 바로 클레이턴 커쇼(Clayton Kershaw)다. 독실한 기독교인인 커쇼는 사이영상을 수상하게 한 야구실력 뿐 아니라 선행으로도 유명한데, 이것에는 그의 아내 엘렌의 역할이 상당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미지출처: wikipeia]     2005년 졸업반 때 부터 사귀기 시작했던 커쇼부부는 2010년 이름난 휴양지 대신 잠비아를 신혼여행지로 택했고, 여기서 에이즈에 걸린 부모를 잃고 자신도 감염된 Hope란 어린이를 만나게 되어 호프 같은 아이들을 위한 고아원을 지어주기로 결심했다. 미국으로 돌아온 커쇼는 삼진 하나당 100불을 기부했고 많은 상금도 내어 놓았다. 팬들도 이에 동참했고, 2011년에는 잠비아에 ‘호프의 집’이라는 고아원을 세웠다.            “많은 사람들이 나를 지켜보는데 그들에게 신앙을 대놓고 전할 수는 없다. 그저 ‘기독교인이 어떻게 사는가’를 그들에게 보여주려고 노력 중이다.” “신앙은 나를 성장시켰고, 라이프스타일이 돼 버렸다.”  “사람이 하는 모든 일은 하나님을 위한 것으로 운동도 마찬가지다.”   커쇼가 ‘아이 엠 세컨드(I am Second)’라는 기독교 간증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한 말이다. 커쇼는 지금도 겨울마다 한 달 동안 잠비아에서 봉사활동을 한다. 그는 세상에 도전했고, 감동을 주었다. 그의 도전은 현재 진행중이다.     * 관련글 – LA 다저스 에이스 커쇼, 신앙도 선행도 에이스– Dodger Pitcher Clayton Kershaw Teams up with Wife to Save African Orphans  

고 임연심 선교사님 추모음악회
하늘나무 / 2012년 10월 15일

아프리카 케냐 투르카나에서 사역하셨던 고 임연심 선교사님을 기억하는 추모 음악회가 건국대학교 새천년관에서 10월 마지막날 열립니다.   투르카나 고아들의 어머니라고 불리던 임연심 선교사님은 아프리카 1호 선교사로 케냐의 투르카나 지역에서 사역하셨습니다. 평생을 그곳을 위해 바치셨던 선교사님은 12만평 부지에 중고등학교 미션스쿨을 세우는 일을 추진하고 계셨습니다. 바로 어제 선교사님의 뒤를 이을 선교사님이 임명장을 받는 것을 보면서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새로운 선교사님께서 돌아가신 분과 하나님 뜻을 받아 많은 일들을 해 낼 수 있기 바랍니다.      아래는 2012. 8. 선교사님 추모 동영상입니다.     제목 : 너도 이와같이 하라 일시 : 2012. 10. 30. 저녁 7:30 장소 : 건국대학교 새천년 대공연장 주최 : 성가국, 굿피플    

발로 쓴 내 인생의 악보 – 레나 마리아
하늘나무 / 2011년 11월 28일

어제 설교시간에 소개 받은 레나 마리아. 1968년 스웨덴 히보에서 태어남. 독실한 기독교인 부모 슬하에서 자라 성가대활동, 성가대 지휘자. 스톡홀름 음악대학 현대음악과 졸업. 가스펠 가수, 작곡가. 수영선수. 취미는 요리, 십자수, 뜨개질, 피아노연주. 세계여러나라에서 음악회 개최 및 텔레비전 출연. ‘발로 쓴 내 인생의 악보’ 저자.  이렇게 밝은 미소의 레나 마리아는 태어나면서부터 양 팔이 없고 왼쪽 다리는 짧았다.  보호시설에 보내라는 병원측의 권유를 물리치고 다른 아이들과 똑같이 키운 부모님의 믿음과 사랑으로 장애를 장애가 아닌 다른 조건으로 생각하고 명랑하고 적극적으로 성장했다. 사실 동영상을 보면 수영도 나보다 훨씬 잘 하고 십자수도, 뜨개질도 심지어는 화장도 나보다 훨씬 잘 한다. 지지난주 설교시간에는 ‘감사는 자기 수용에서부터 출발한다’는 말씀을 들었다. 있는 그대로를 사랑하라는 말은 자주 듣는다. 나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만이 남도 사랑할 수 있다는 말도 자주 듣는다. 하지만 내 자신을 조건 없이 사랑하고 있는가,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있는가, 내 모든 조건에도 불구하고 감사하고 있는가 이 모두가 다 같은 말이라는 것은 또 다른 이야기인 것만 같이 느껴지기도 한다. ‘감사로 제사드리는 자가 나를 영화롭게 한다’고 하신다. 그렇다면 나 자신부터 수용할 때 감사할 수 있고 감사하는 사람이 이웃을 사랑할 수 있고, 또 그른 사람이 하나님께 영광돌릴 수 있는 것이로구나. 그래서 레나 마리아의 얼굴은 이렇게 밝다 못해 빛이 나는 거로구나. 문득 엘리베이터 거울에 비친 모습이 낯설 때가 있다. 저 인상쓴 사람이 나라는 것을 깨닫고…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 – 닉 부이치치
하늘나무 / 2011년 5월 11일

테트라 어멜리아라는 선천적 질병으로 두 팔과 두 다리 없이 작은 왼발에 발가락 두 개만 가지고 태어난 닉 부이치치.8살 때 이미 인생을 끝내고 싶어했지만, 16살 이후로 변화되어 현재는 젊은이들을 위해 희망을 전하고 있습니다. 현재 ‘사지없는 인생(Life without Limbs)’의 대표입니다.

반드시 밀물은 온다
책-영화-기사 / 2009년 5월 24일

세계 제일의 경영자이자 엄청난 부호로 이름을 날린 철강 왕 카네기의 일화이다. 카네기의 사무실 한켠, 화장실 벽에는 어울리지 않게 볼품없는 그림 한 폭이 걸려 있었다. 그것은 유명한 화가의 그림도 아니고, 그렇다고 그림 솜씨가 뛰어난 작품도 아니었다. 그림에는 그저 커다란 나룻배에 노 하나가 아무렇게나 놓여 있을 뿐이었다.  그러나 카네기는 이그림을 보물처럼 아꼈다고 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카네기는 춥고 배고팠던 청년 시절에 그 그림을 만났다.  그리고 그림 속, 나룻배 밑에 화가가 적어 놓은 다음 글귀를 읽고 희망을 품었다고 한다. “반드시 밀물이 밀려오리라, 그 날 나는 바다로 나아가리라.” 카네기는 이글귀를 읽고 ‘밀물’이 밀려올 그 날을 기다렸다.   비록 춥고 비고픈 나날의 연속이었지만 글귀는 카네기가 시련을 극복하는 데 원동력이 되어 주었다. 그리고 마침내 세계적인 부호가 된 카네기는 자신에게 용기를 심어 준 나룻배 그림을 고가에 구입해 화장실 벽에 걸어 놓은 것이었다. 우리에게도 카네기처럼 반드시 밀물이 올 것이다.  마음속에 커다란 꿈을 품고 확신을 갖자. 바다로 나아갈 준비를 하자. 바로 지금부터 말이다.     무지개 원리 – 하는일 마다 잘되리라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