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아름다운 것
잡문집 / 2009년 5월 11일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을 그리고 싶은 화가가 있었습니다. 어느날, 그는 그것이 무엇일까 궁리끝에 그것을 찾기 위해 집을 나섰습니다. 한참을 걸었습니다. 지쳐 쉬던 중, 한 군인을 만났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 무엇입니까?” 많은 전투를 겪었던 군인이 대답했습니다. “평화입니다” 여행은 계속되었습니다. 신혼부부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행복에 겨운 그들은 망설이지 않고 그의 물음에 답했습니다.“물론 사랑이지요. 그보다 더 아름다운게 다시 있을까요?”화가는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그 다음에 만난 사람은 목사님이었습니다. 그는 “당연히 믿음이지요” 라고 했습니다. 화가는 이제 이만하면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평화, 사랑, 믿음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이라고 수긍하고 이번엔 그것들을 화폭에 담기 위해 그 세가지가 모두 담긴 곳을 찾아 다시 오랜세월을 돌아다녔습니다. 찾다 찾다 지쳐버린 그는 어느날 집으로 다시 돌아가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늘 한결같은 집안 풍경은 그에게 평안을 가져다주었습니다. 하지만 ‘오랜 세월이 지났는데, 아내가 과연 나를 기다리고 있을까?’ 하는 생각에 문이 가까와질수록 가슴이 두근거렸습니다. 문을 두드렸습니다. 아내가 나왔습니다. 부부는 눈물을 글썽이며 끌어안았습니다. 그는 변함없이 자신을 기다려준 아내에게서 사랑을 발견했습니다.곧이어 쿵쿵거리며 아들이 뛰어나와 그에게 몸을 던졌습니다. “아빠, 아빠가 돌아오실 줄 알고있었어요!” 그는 아들에게서 믿음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오래 헤메며 찾아다녔던 것들이 바로 그의 가정 안에 있었습니다. 그는 자신의 가정을 그렸고, 그것은 가장 아름다운 그림이 되었습니다.     어버이날 어르신들을 초청해서 열린 어버이날 잔치에 앞서 전도사님께서 들어주신 예화입니다. 가정,늘 함께하기에 더 잘 잊게되고 소홀하기 쉬운가봅니다.

오프라 윈프리의 감사
하늘나무 / 2009년 3월 18일

불우한 환경과 어려움을 이겨내고 가장 영향력있는 인물 중 하나로 다시 태어난 오프라 윈프리. 윈프리가 성공에 이르기까지 여러 비결이 있겠지만, 그 가운데 하나가 매일 매일 다섯가지 감사거리를 수첩에 적는 것이라고 합니다. * 오늘의 감사 * 1. 오늘도 건강하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 오늘도 좋은 날씨임을 감사합니다. 3. 오늘 읽은 이 재미있는 책을 쓴 작가에게 감사. 4. 오늘 아침 먹고 나온 맛있는 토스트를 감사합니다. 5. 얄미운 짓을 한 동료를 미워하지 않고 인내하게 해 주심을 감사합니다.  오프라 윈프리가 쓴 ‘오늘의 감사’의 한 예입니다.큰 것이 아닌 일상의 작은 것에서도 감사하는 삶의 자세가 바로 성공을 부르는 비결이 아닐까요. 감사해야한다고 늘 말하면서도 과연 나는 어땠나 하고 돌이켜봅니다. 진정으로 하는 감사야말로 예배에 다름없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한 없는 용서
하늘나무 , 책-영화-기사 / 2008년 12월 12일

한 없는 용서 물이담긴 작은 그릇에 돌멩이를 넣으면 물이 넘치기도 하고 그릇이 깨지기도 한다. 그릇이 커지면 들어갈 수 있는 물이나 돌멩이의 크기도 달라지겠지만, 그 한계는 정해져있다. 그러나 바다는 물을 붓거나 돌멩이를 넣어도 변화가 없다. 워낙 크기 때문이다  사랑은 작은 그릇과도 같던 사람을 이런 바다로 만든다.  며칠전 신문에 미군 소속 전투기 F/A-18D 호네트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외곽의 주택가에 추락해 한인 일가족 3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기사가 실렸다. 엔진고장이 그 원인으로 추정되며, 조종사는 안전하게 탈출해 샌디에이고 해군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미라마르 비행장 대변인인 캐서린 퍼트남 대위는 밝혔다.  사고당일 출근한 가장을 빼고 아내와 두 딸, 산바라지를 위해 미국에 온 장모까지 네 명의 가족이 한꺼번에 변을 당했다. 하지만, 사고 이틀째, 온 가족을 잃은 이 남자는 “조종사가 고통을 당하지 않도록 기도해 달라”고 했다.  물론 고의성 없는 사고였지만, 이런 일을 당하게 된 사람으로 취하기 어려운 태도와 생각이었다. 이 기사를 읽으며 처음엔 뭉클한 감동을 느꼈고, 두번째는 저런 말을 하면서도 얼마나 쓰라릴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세번째는 ‘과연 나라면…’하는 생각이 들었고, 마지막으론 그 조종사도 지금 살았지만 사는게 아닐거란 생각이 들었다. 보호해야할 민간인을 그것도 자기 손으로 해치고 그로인한 상처를 한 남자에게 고스란히 안게 하다니 타격이 이만저만이 아닐 것이다. 아마도 평생의 상처로 남겠지.  사고 당사자인 윤동윤씨는 조종사를 용서하고 그를 위한 기도까지 요청했다.  용서는 용서받을 이를 내 안에 품고 또 잘못을 흘려보냄을 의미한다. 마치 바다처럼. …

뒤러, 기도하는 손
하늘나무 / 2008년 6월 10일

  위의 그림은 독일의 유명한 화가인 알브레히트 뒤러의 <기도하는 손>이란 작품입니다.    이 작품에는 유명한 일화가 있다네요! 유명한 화가가 되는 것이 꿈이었던 뒤러는 그림 공부를 위해 고향을 떠나서, 도시로 가게되고 그 곳에서 역시 같은꿈을 가진 한스라는 친구를 만나  함께 생활하며 둘은 어느새 절친한 친구가 되었답니다.   둘은 가난했기에 돈을 벌어가며 그림공부를 해야 했기에 제대로 된 그림공부를 할 수가 없었죠! 어느날 뒤러의 친구인 한스는 이렇게 말합니다.   ” 뒤러야, 네가 먼저 그림을 배워라. 내가 돈을 벌어서 너를 돕겠다. 나중에 네가 성공해서 그림이 잘 팔리면 나는 그때 그림 공부를 하도록 할께.! “   뒤러는 한사코 그럴 수는 없다고 거절했지만, 한스의 진심어린 우정을 알고선 그림 공부에만 전념하였답니다. 이렇게 한스는 갖은 고생을 해가며 돈을 벌어서 뒤러를 도우게 됩니다. 그렇게 몇해가 지나고..학교를 마칠 때쯤, 뒤러의 그림은 팔리기 시작하지요.   이제부턴 뒤러가 한스를 위해 뒷바라지를 할 차례였지요. 어느날 몰래 한스를 찾아간 뒤러는  한스가 두 손을 모으고 기도하는 것을 모습을 보게 됩니다.   “신이여, 뒤러가 훌륭한 화가가 되게 해주신 것에 깊이 감사 드립니다. 비록 저의 손은 노동으로 손마디가 뒤틀려버려 더 이상 그림을 그릴 수 없겠지만, 친구는 앞으로도 좋은 그림을 그릴수 있도록 도와 주세요! “   한스의 기도를 가만히 지켜보던 뒤러는 눈물을 흘리며 친구의 우정과 사랑에 깊은 감명을 받게됩니다.   뒤러는 비록 노동으로 마디가 뒤틀려 볼품없는 친구의 손이지만 자신을 위하여 신앞에 모아진 친구의 손을 그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