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비

가을 비

[6세, 미서, 크레파스 수채물감]

 

 

아침 산책길. 강아지를 데리고 길을 걷습니다.늦가을.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추적추적 내립니다. 은행잎이 마치 자기도 비인양 비와 함께 내립니다.

어쩐지 충만하면서도 빈 것 같은 묘한 운치가 가을이구나 싶게 합니다.

오늘 아침과 어쩜 이리 잘 맞는 그림인지. 우산을 들고 한 번 나가볼까.

열매맺는나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로마서 10:10)' 고백의 기쁨을 함께 누리고자 글을 씁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