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만 – 은근히 헐뜯는 자

img

교만 – 은근히 헐뜯는 자

자기의 이웃을 은근히 헐뜯는 자를 내가 멸할 것이요
눈이 높고 마음이 교만한 자를 내가 용납하지 아니하리로다

(시편 101:5)

 

이 아침, 신문에서 우연히 마주친 성경말씀입니다.

‘은근히’ 헐뜯는 자.

내가 그동안 얼마나 이렇게 은근히 이웃을 헐뜯어 왔나요. 분명 많았습니다. 아닌 척 하면서 은근히…
말씀은 양날 선 검이라 하더니, 정말 심령과 골수를 쪼개듯 다가왔습니다. 이 아침, 회개하며 교만한 자가 되지 말자 다짐합니다.

 

[2013. 11. 14. 09:31 덧붙임]

다시 읽어도 찔리는 말씀이다. 아닌 척 하면서 은근히 헐뜯은 적이 얼마나 많았나. 더불어 생각나는 찬송은 ‘애통하며 회개한맘 충만하게 하소서

 

제물이나 기도의 말보다 신앙인격을 먼저 받으시는 하나님

저장저장

저장저장

열매맺는나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로마서 10:10)' 고백의 기쁨을 함께 누리고자 글을 씁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