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읽어주는 미술관 Lite

그림 읽어주는 미술관 Lite

그림 읽어주는 미술관 Lite

 

‘명화를 그저 눈으로만 볼게 아니라, 설명을 들으면서 감상하면 좋을 텐데… ‘했던 사람이라면 반가워할 앱이 있다. 바로 ‘그림 읽어주는 미술관’이라는 앱이다. ‘그림을 읽어주다니? 그림은 보는 것 아니었어?’ 하겠지만 정말 그림을 읽어준다. 작가와 그림에 얽힌 이야기들을 마치 박물관 도슨트처럼 자상하게 이야기 해 준다. 그림 읽어주는 미술관 Lite

현재 반 고흐, 모네 등 12명의 서양화가와 김홍도, 신윤복 등 우리화가 2명, 그리고 누드화 하나 등 모두 14개의 앱이 나와 있다.

그림 읽어주는 미술관 Lite

지금 소개하는 이 무료 버전에는 위의 사진에서 보이는 것 처럼 반 고흐와 그의 그림 9점과 클림트와 그의 작품 9점이 담겨 있다. 각 그림을 터치하면 해당 자료에 대한 설명이 우리말과 영어 두 가지 언어로 나온다. 그림을 저장하거나 메일로 보낼 수도 있다.

작가의 내면세계와 그림에 얽힌 이야기와 함께 감상하게 되므로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다. 또한 글이 아니라 듣는 이야기이므로 어른과 아이가 함께 재미있게 공부할 수 있기도 하다.

iTunes에서 그림읽어주는 미술관 Lite 보기>> https://itunes.apple.com/kr/app/geulim-ilg-eojuneun-misulgwan/id524286055?mt=8

<유료 버전 앱 iTunes에서 보기>

 김홍도

신윤복 

반 고흐 

 클림트

모네 

고갱 

밀레 

렘브란트

드가 

루벤스 

다 빈치

르누아르 

마네

누드 

<안드로이드 어플, Google Play에서 보기>

 김홍도

루벤스(full version) 

 신윤복

신윤복(full version) 

다빈치

다빈치(full version)

고흐

고흐(full version)

 고갱

렘브란트 

클림트

르느와르 

 모네

마네

드가 

밀레

누드

 

[관련글]

살아 움직이는 명화,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열매맺는나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로마서 10:10)' 고백의 기쁨을 함께 누리고자 글을 씁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