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든다는 것, 그리고 입말교육

나이가 든다는 것, 그리고 입말교육 나이가 들면  말이 많아지고 누군가를 가르치려 든다고 사람들은 곧잘 말 한다. 그리고 그것을 늙어가는 증표로 삼는다. 중장년에 접어드는 사람들 스스로도  ‘말을 줄이자, 남을 가르치려 들지 말자’고 다짐하곤 한다. 말하고 누군가를 가르치려는 것 자체가 남에게 끼치는 민폐로 여겨지고 있는 느낌이다. 하지만 과연 그럴까? 인류가 오늘날 이만큼 발전하게 된 것은 먼 조상때 … 나이가 든다는 것, 그리고 입말교육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