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Lake district를 떠나며.

오경아 에세이집 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란 책은 처음에 그렇게 시작한다.

Lake district를 떠나며.

난 이 구절을 읽으면서 언젠가 내가 일을 그만두게되면 내게 휴가를 줘야겠다 생각했다. 나에게 주는 이주간 온전한 휴가. 얼마나 매력적인인가.

그래, 내게 휴가를 주자. 나는 결심했다.

 

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6점

열매맺는나무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느니라(로마서 10:10)' 고백의 기쁨을 함께 누리고자 글을 씁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