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Lake district를 떠나며. 
오경아 에세이집 낯선 정원에서 엄마를 만나다 란 책은 처음에 그렇게 시작한다. Lake district를 떠나며. 난 이 구절을 읽으면서 언젠가 내가 일을 그만두게되면 내게 휴가를 줘야겠다 생각했다. 나에게 주는 이주간 온전한 휴가. 얼마나 매력적인인가. 그래, 내게 휴가를 주자. 나는 결심했다.

 

저장저장

0 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왼쪽 회색 하트를 눌러 빨갛게 만들어주세요. 로그인 필요 없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