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의 관심은 (눅20:1~8)

예루살렘에 입성한 예수님께서는 성전에서 장사하는 자들을 내어쫓으셨다. 성전에서 장사하는 것도 물론 성전기능이 잘못되어 발생한 문제이긴 했다. 하지만 본질적인 문제는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의 관심에 있었다.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의 관심은 무엇이었을까?

하루는 예수께서 성전에서 백성을 가르치시며 복음을 전하실쌔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장로들과 함께 가까이 와서 말하여 가로되 ‘당신이 무슨 권세로 이런 일을 하는지 이 권세를 준 이가 누구인지 우리에게 말하라’

대답하여 가라사대 “나도 한 말을 너희에게 물으리니 내게 말하라. 요한의 세례가 하늘로서냐 사람에게로서냐” 저희가 서로 의논하여 가로되 만일 하늘로서라 하면 어찌하여 저를 믿지 아니하였느냐 할 것이요, 만일 사람에게로서라 하면 백성이 요한을 선지자로 인정하니 저희가 다 우리를 돌로 칠 것이라 하고 대답하되 ‘어디로서인지 알지 못하노라’ 하니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무슨 권세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이르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누가복음 20:1~8)

1. 누가 권세를 주었는가

예수님께서 성전을 깨끗이 하신 뒤, 백성을 가르치고 복음을 전하실 때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와서 물었다. “당신이 무슨 권세로 이런 일을 하는지 이 권세를 준 이가 누구인지 우리에게 말하라.”

하지만 예수님께선 이 질문을 받지도, 답하지도 않으셨다. 그 대신 질문을 바꿔버리셨다. “나도 한 말을 너희에게 물으리니 내게 말하라. 요한의 세례가 하늘로서냐 사람에게로서냐”

2. 지도자들의 진짜 관심사는 무엇이었을까?

예수님께서 세례요한의 권위가 어디에서 왔냐고 되물으신 것은 왜일까?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의 관심이 거기 있지 않다는 걸 알고 계셨기 때문이었다.

가. 백성에게 미치는 영향력

예수님께선 이렇게 되물으심으로써 이렇게 말하고 계시다. “난 너희들의 진짜 관심이 어디에 있는지 알고 있다. 권세가 아니라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력이 아니냐.”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의 관심은 예수님이나 세례요한의 권세가 하나님으로부터인지 사람으로부터인지 하는 것이 아니었다. 백성에 대한 영향력에만 관심이 있었다. 자기들의 파워가 상대적으로 약해지지나 않을까 전전긍긍할 뿐이었다.

나. 성전은 하나님을 만나는 곳

성전은 어떤 곳인가. 하나님을 만나는 곳이다. 솔로몬도 성전을 지으면서 하나님 앞에 분향하기 위함이라고 했다.

누가 능히 하나님을 위하여 전을 건축하리요 하늘과 하늘들의 하늘이라도 주를 용납지 못하겠거든 내가 누구관대 어찌 능히 위하여 전을 건축하리요 그 앞에 분향하려 할 따름이니이다 (역대하 2:6)

그런데 지도자들이 하나님을 만나는 데에는 관심이 없고 자기들의 영향력에만 관심이 있는 것이다.

3. 우리의 문제

가. 인간의 죄성

이것이 과연 성전에 있던 지도자들만의 문제일까? 그렇지 않다. 우리 모두의 문제이기도 하다. 인간 죄성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우리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나’에 모든 촛점이 맞춰져 있다. 하나님을 잃어버린 인생의 모습, 더 이상 내려갈 데라곤 없는 바닥 모습이다.

나. 우리 관심은 어디에 있나

예수께서 돌이켜 그 좇는 것을 보시고 물어 가라사대 무엇을 구하느냐 (요한복음 1:38)

예수님께서는 따라오는 세례 요한의 두 제자를 보고 ‘무엇을 구하느냐’ 물으셨다. 이것은 모든 인생을 향한 질문이다. 지금 우리에게 묻고 계신다. “무엇을 구하느냐? 나냐, 아니면 내게 받을 다른 것이냐?” 예수님을 구하는가, 아니면 뭔가 다른 것을 기대하는가. 그 다른 게 무엇인가. 그 다른 것이란 결국 나 자신에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닌가.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라 (로마서 14:8)

우리는 사는 것도 죽는 것도 모두 주를 위해 해야 한다고 한다. 하지만 우리 안의 죄성때문에 그게 생각처럼 쉽지 않다. 목회도 마찬가지다. 하나님을 위한 일이라고 하지만, 잘 들여다보면 자기 자신을 위해 하고 있을 수도 있다. 여기에 성역이란 없다.

이 문제를 블로그에도 적용해본다. 내가 글을 쓰는 것이 믿음을 고백하고 하나님 말씀을 전하기 위해서인가. 아니면 조회 수 늘리는 데 목적이 있는가. 많이 전해지려면 검색이 잘 되어야 한다. 조회 수가 올라가는 것은 그만큼 전달되었다는 의미가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조회 수 늘리기나 블로그 자체가 목적이 되어선 안 된다. 사람은 드러난 결과를 보지만, 하나님은 나도 미처 모르는 의도까지 이미 알고 계신다.

전에 Not a Fan. 팬인가 제자인가 하는 책을 읽은 적이 있다. 주님을 따르는 동기, 관심사 그게 어디선 온 것인가 하는 내용이다. 그것이 제자와 팬을 가르는 출발점이다. 우리 인생을 흔히 달리기 경주에 비유한다. 우리가 끝까지 경주를 잘 마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예수님을 바라보고 달리는 그 수 밖에 없다.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경주하며,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저는 그 앞에 있는 즐거움을 위하여 십자가를 참으사 부끄러움을 개의치 아니하시더니 하나님 보좌 우편에 앉으셨느니라 (히브리서 12:1~2)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이 글은 새벽예배(2020.4.13/내수동교회/담임목사 박지웅)를 드리고 나름대로 정리, 요약한 글입니다. 설교 본문과 같지 않습니다.

반갑습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