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 '리틀 포레스트'를 읽고

만화 ‘리틀 포레스트’를 읽고

만화 '리틀 포레스트'를 읽고

만화 ‘리틀 포레스트’를 읽고

전에 리틀 포레스트라는 영화를 재미있게 본적이 있다. 원작이 있다는 말을 듣고 찾아보았더니 의외로 이가라시 다이스케의 만화 리틀 포레스트가 그 원작이었다. 도서관에도 없어 전자책으로 구입할 수 있나 아무리 찾아도 없길래 단념하고 있다가 놀숲이란 북카페에서 발견했다. 혹시나 했다가 얼마나 기뻤는지.

만화 '리틀 포레스트'를 읽고

만화 '리틀 포레스트'를 읽고

놀라운 것은 영화가 원작 그대로였다는 것.

보통은 소설이나 만화가 원작이다 하더라도 어떤 각색이 필요한 것 아니었나. 하지만 리틀 포레스트는 매 장면장면, 지문, 대사가 그대로 영화로 옮겨져 있었다. 작가가 그림을 그리면서 영화를 염두에 둔 것인지, 아니면 그의 호흡이 딱 영화라는 형식과 맞아 떨어진 것인지 그건 모르겠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나로선 이제까지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정말 놀라웠다.

영화가 아니었더라도 참 좋아했을 만화.

흔한 스크린톤은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 세밀한 묘사와 그에 반하는 거친듯한 펜 선과 붓자국이 묘한 매력으로 다가왔다. 이것은 사실적 정보는 놀랍도록 자세하되 상황파악은 독자의 상상에 맡기는 것과 상통한다. 아즈마 기요히코의 요츠바랑이란 만화도 그 펜화에 깃든 정성에 감탄했는데, 이 그림은 보다 자유롭다. 오히려 고우영 화백의 그림이 연상된달까.

하지만 영화와 더불어 보니 더 좋은 만화.

보통 영화를 보고 원작을 보면 그런 경우가 별로 없지만, 원작을 먼저 보고 영화를 보면 실망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만화와 영화는 그렇지 않다. 어느 쪽을 먼저 보든 다 만족스럽다. 거의 같고 상호 보완이 되기 때문이다. 물론 주인공이 키가 더 크고, 머리 길이도 훨씬 길고, 더 미인이긴 하지만 어쩌겠는가. 영환데.

감탄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은, 시골 생활이 저렇게 깔끔할 수 있을까 싶은 점, 혼자서 어떻게 저렇게 만능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 영화볼때 처녀 혼자서 농사 그만큼 짓고 어떻게 생활은 될까… 하는 점이었다. 실제 그렇게 사는 일이 가능할까? 만화에 그런 대목이 있다. ‘자기가 하기 싫은 것은 식구들한테 미루고 어리광부리는 사람. 나는 혼자서 다 할 수 밖에 없어.’

농촌, 시골 생활의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으나, 결국 배경은 일본인지라 그것은 일본 농촌으로 깊숙이 여행다녀온 듯한 장점이 되기도 했지만, 반대로 아쉬운 점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우리 농촌을 배경으로 한 이런 만화가 있다면 아이들이나 어른들도 더 배울게 많았을텐데 하는 생각도 들었다.

너무 바쁜 농촌 생활, 아이들은 커녕 노인들이 대부분인 농촌에서는 좀 힘든 일일까. 귀농인구가 늘어난다는데 그분들 중에 젊고 만화 그리는 그런 분들은 혹 없을까. 서울서 나고 자란데다 식견마저 좁은 나로선 짐작도 가지 않는다. 그저 그럼 참 좋겠다고 느낄뿐.

0 이 글이 마음에 드셨나요? 왼쪽 회색 하트를 눌러 빨갛게 만들어주세요. 로그인 필요 없어요. ^^
  • https://www.fruitfulife.net/ 열매맺는나무

    리틀 포레스트가 우리 영화로도 나왔다. 오래간만에 볼만한 영화가 나온듯.
    원작이 워낙 마음에 들었기에 실망스럽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원작자도 마음에 들었다는 메뉴들은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고.